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9,723
Today109
Yesterday1,124
728x90

‘1박2일’의 분화, ‘1박2일’ 콘셉트 예능 점점 늘어난다는 건

 

tvN 예능 <신서유기7>은 ‘홈커밍’에 레트로라고 대놓고 붙였지만 사실상 <1박2일> 초창기를 재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저마다 추억이 돋는 캐릭터로 분장하고 팀을 나눠 퀴즈를 풀어가며 그 단서로 ‘대성리역’을 찾아가는 그 과정이 그렇고, 숙소에서 비가 추적추적 내려 방구석에 앉아 갖가지 게임을 하는 모습이 그렇다. 사실 <1박2일>은 초창기에 그렇게 방구석에서 게임만 해도 충분히 방송분량이 나올 만큼 재미가 가득했지 않았던가.

 

강호동과 이수근 그리고 은지원이 있고 게임의 출제자로 나선 나영석 PD까지 있으니 완벽한 <1박2일> 초창기의 추억이 소록소록 돋아난다. 특히 마치 MT를 간 것 같은 민박집에 뒹굴뒹굴하는 출연자들의 풍경과, 과거의 노래를 들려주고 맞추는 게임은 옛 노래가 환기시키는 향수까지 더해진다. 마치 드라마 <응답하라 1997>을 처음 봤을 때 느껴졌던 그 추억 속으로의 여행이 그 게임의 풍경 하나만으로도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그런데 흥미로운 건 최근 정준영 사태로 인해 잠정 중단됐던 <1박2일>이 출연진 구성을 마치고 시즌4로 곧 돌아올 거라는 점이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새 출연자로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김선호, 딘딘, 라비 등이 확정됐고, 이들의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인터뷰 형식으로 서로가 서로를 걱정하고 때론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을 교차 편집해 보여준 티저 영상은 이런 조합으로 어떤 이야기가 나올 것인가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게 구성됐다.

 

공교롭게도 <신서유기7>이 <1박2일> 초창기의 복고 콘셉트를 재연하고 있는 와중에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온다는 소식은 묘한 관전 포인트를 만든다. 과연 <신서유기7>의 복고는 새로 돌아오는 <1박2일4>에 득이 될 것인가 아니면 독이 될 것인가. 득으로 보자면 그간 중단됐던 <1박2일>의 여행과 복불복 게임의 기억들을 이 복고 콘셉트의 <신서유기7>이 다시금 환기시켰다는 점이다. <신서유기7>은 곧 시즌이 종료되지만, <1박2일>은 매주 찾아온다. 이런 향수의 자극은 오랜만에 돌아오는 <1박2일4>에 익숙한 기대감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오히려 독이 될 수도 있다. 그것은 <1박2일>이 시즌을 거듭할 때마다 나왔던 초창기만 못하다는 이야기가 <신서유기7>의 초창기 복고 재연으로 다시금 꺼내질 수 있어서다. <신서유기7>은 확실히 그 초창기 <1박2일>의 맛을 실제로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그렇다면 새로 출연진을 구성한 <1박2일4>와 당연히 비교의 지점이 될 수 있다. 과연 <1박2일4>는 색다른 인물에 걸맞은 새로운 이야기들을 가져올 수 있을까.

 

최근 들어 예능가는 자꾸만 <1박2일>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들을 만지작거리고 있다. 아마도 관찰카메라가 만들어낸 의미 과잉의 예능에서 이제는 좀 더 재미에 집중하는 예능의 트렌드가 꾸준히 시도될 거라는 판단 때문인 것 같다. 하지만 이런 시도가 모두 성공적으로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여행과 게임 예능은 이미 너무 많이 나온 면이 있다. 그래서 이런 시도가 자칫 새로움을 치열하게 고민하지 않는 나태한 선택처럼 보이기도 한다.

 

복고는 하나의 트렌드처럼 ‘뉴트로’라는 이름으로 다시금 피어나고 있다. 그래서 옛것들을 다시금 꺼내와 현재화하는 것으로 기성세대는 물론이고 젊은 세대들까지 그 세계에 끌어들인다. 하지만 복고에서 중요한 건 과거가 아니다. 그 과거를 어떻게 현재에 맞게 가져오느냐의 문제다. 그 부분을 생각한다면 최근 여기저기서 다시금 <1박2일> 콘셉트의 예능을 만지작거리는 일들이 과연 모두 성공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생긴다. 예능 제작자들은 좀 더 고민해야할 지점이 아닐까 싶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tvN 예능이 과감하게 복고 카드를 꺼내든 이유

 

금방이라도 “1박!”하면 “2일!”할 것 같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KBS <1박2일>이 아니다. 물론 그 원조를 만들었던 나영석 PD가 진두지휘하고 있는 프로그램이지만. tvN <신서유기7>은 <1박2일>의 귀환을 보는 것만 같다.

 

외국에서 진행됐던 지난 시즌들과 달리 국내에서 촬영하며 ‘홈커밍’이라는 부제를 붙여서 그런 느낌이 드는 줄 알았지만, 이번 주에 이어진 ‘레트로 특집’을 보니 <신서유기7>이 노린 건 복고 콘셉트였다. 국내 촬영은 이를 위한 밑그림이었다고 생각된다.

 

그래서 <신서유기7>의 2회까지가 도사들의 용볼찾기라는 타이틀을 붙여 계룡산 자락까지 가서 갖가지 복불복 게임을 하는 한 편이었다면, 다시 만나 ‘레트로 특집’으로 이어진 3회부터의 이야기는 또 다른 콘셉트의 이야기로 이어진다. 이런 구성 방식은 <1박2일>의 방식 그대로다. 1박2일 간의 여행 분량으로 2회 방송을 내고 또 다른 여행을 통해 다음 특집으로 이어가는 방식.

 

그래서 아예 대놓고 레트로 특집이라 붙인 건 의도적이라는 생각이 든다. <1박2일>의 향수를 가져오겠다는 것. <겨울연가>의 배용준 분장을 한 규현과, ‘날 떠나지 마’를 부르던 박진영의 그 유명했던 비닐 바지를 입은 강호동, 게다가 최근 ‘온라인 탑골공원’에서도 단연 화제가 된 테크노 전사 이정현으로 분한 이수근 등등. <신서유기7>에서는 분장만으로도 옛 추억이 몽글몽글 피어난다. 여기에 3,6,9 같은 게임에 그랜저와 프라이드 같은 자동차까지 더해지니 더더욱.

 

무엇보다 <신서유기7>의 강호동과 이수근, 은지원은 원조 <1박2일>의 전성기를 이끌던 인물들이다. 여기에 나영석 PD가 능수능란에게 이끌어가는 복불복 게임의 묘미까지 더해지니 <신서유기7>을 보는 시청자들은 이것이 <신서유기>인지 아니면 <1박2일>인지 헷갈릴 정도다. 어째서 이런 복고 카드를 꺼내들은 걸까.

 

일단 최근 새롭게 고개를 든 뉴트로 열풍과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옛 감성과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콘텐츠들을 재연하는 것에 그 때를 경험했던 이들은 향수를 느끼지만, 그 때의 경험이 없는 젊은 세대들도 신기해하며 재밌게 소비하는 새로운 경향이 뉴트로다. 그러니 <신서유기7>이 웃음의 코드로 뉴트로를 가져온 건 이런 새로운 대중들의 욕망을 염두에 둔 포석일 수 있다.

 

하지만 최근 들어 관찰카메라가 예능의 새로운 트렌드로 등장하면서 ‘의미 과잉’이 되는 경향의 반작용으로 떠오르는 웃음에 집중하는 예능을 보다 적극적으로 시연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 물론 <신서유기>는 본래부터 웃음과 게임에 집중하는 예능이었지만, 복고 콘셉트는 여기 출연하는 이들이 그 원조였다는 걸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웃음에 대한 갈증이 점점 커지고 있어서일까. 아니면 관찰카메라의 틀 역시 이제 시청자들에게 익숙해져 그 반작용으로서 복고적 틀에 대한 향수를 느끼게 하기 때문일까. tvN의 최근 예능들은 복고의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신서유기7>만이 아니라 새로 시작한 <돈키호테>가 그렇다. 시작부터 MBC <무한도전>의 틀과 유사하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돈키호테>는 맨 몸으로 부딪쳐 도전하는 인물들을 통해 몸 개그의 웃음을 전면에 꺼내놓고 있다.

 

<1박2일>을 그대로 닮은 <신서유기7>과 <무한도전>을 떠올리게 하는 <돈키호테>. 이건 우연일까 아닌 의도일까. 또 과거의 예능을 떠올리게 하는 복고일까 아니면 또 다른 새로움을 찾지 못해 뒷걸음질 치는 퇴행일까. 어쨌든 한두 번의 이벤트적인 복고 콘셉트가 확실한 웃음을 주는 것만은 사실이다. 하지만 그런 복고가 지속적으로 선택됐을 때도 과연 그럴 수 있을 지는 의문이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신서유기7’, 마치 과거 ‘1박2일’을 보는 듯

 

때론 아무 생각 없이 웃고 싶다? 그런 분들에게 tvN <신서유기>만큼 최적인 예능 프로그램이 있을까. 언젠가부터 예능 프로그램이 웃음만이 아닌 의미나 정보를 더하기 시작한 건 물론 반가운 일이다. 예능이 웃음을 넘어서 다양한 재미와 즐거움을 찾기 시작했다는 뜻이니 말이다. 그리고 이걸 앞장서서 해온 인물이 다름 아닌 나영석 PD다. 그런데 나영석 PD가 대놓고 의미를 떠나 그저 웃기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프로그램이 바로 <신서유기>다.

 

이번 <신서유기7>은 ‘홈커밍’이라고 부제가 붙여진 채 국내에서 촬영되었다. 그간 해외로 나가던 프로그램이 국내를 선택했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사실 <신서유기>는 지금껏 방송되어온 걸 보면 굳이 해외로 갈 필요가 있나 싶을 정도로 특정 공간이 중요한 프로그램은 아니었다. 물론 이국적인 곳에서 그 곳의 음식이나 특정 장소의 풍광을 더하는 건 ‘서유기’에서 따온 프로그램의 이름에 걸맞은 것이긴 했지만, 이 프로그램은 그런 여행보다는 게임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흥미로운 건 국내에서 하는데도 해외에서 하는 것과 별반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게다가 이들이 방송에서 하는 내용도 사실 지난 시즌들과 비교해 그다지 새로운 것이 없다. 벌칙처럼 하는 분장 콘셉트가 도입 부분에 들어가고, 특정 장소에서 기거하며 계속 게임을 이어간다. 그 게임의 종류도 익숙한 것들이다. 시그널 음악 맞추기 게임이나 자신이 뽑은 물건을 들키지 않고 숨기는 것으로 아침 식사가 걸린 게임이 그렇다. 또 고깔을 쓰고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 귀에 헤드셋을 쓰고 설명하는 입모양으로 제시된 단어를 맞추는 게임 등등. 새로움보다는 익숙함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

 

그런데도 그 익숙함 속에 의외로 터져 나오는 상황들이 큰 웃음을 준다. 아침식사를 두고 벌이는 나나매점의 퀴즈에서 벌칙으로 마늘을 먹게 된 은지원이 은근슬쩍 마늘을 뱉는 장면 같은 게 그렇고, 고깔 쓰고 공을 차 골인시키는 미션에서 이수근이 ‘인간문화재’ 같은 동작을 선보이는 대목이 그러하며, 헤드셋을 쓰고 하는 퀴즈에서 의외로 문제를 잘 맞추는 은지원이 그렇다.

 

형식이나 게임 방식, 또 게임의 종류 등등이 모두 익숙한데다, 특히 국내에서 하다 보니 <신서유기7>은 마치 과거 <1박2일> 초창기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만들어낸다. 강호동과 이수근 그리고 은지원이 한 프레임에 들어가고, 그들이 하는 게임이 그 때의 복불복을 떠올리게 한다. 저녁 식사 복불복, 침구세트를 두고 벌이는 복불복에서 영락없는 <1박2일>의 추억이 새록새록 피어난다.

 

<신서유기7>은 그래서 마치 추억과 향수를 떠올리게 하는 뉴트로 예능을 의도한 것처럼 보인다. 사실 그 때는 예능이 웃음만을 위한 무한한 노력으로 채워지기 마련이었다. 차라리 아무 생각 없이 잠시 깔깔 웃을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는 것. 그것이 예능이 가진 유일한 의미였던 시절이다. <신서유기7>의 익숙한 게임과 상황들 속에서 별 생각 없이 깔깔 웃다 어딘가 과거의 추억이 떠오르게 되는 건 어쩌면 이번 시즌이 국내를 촬영지로 선택하면서 가졌던 의도가 아닐까 싶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