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9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8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06,439
Today144
Yesterday260

‘팬텀싱어2’, 파이널 경쟁보다 돋보였던 화합의 풍경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2>의 최종 우승은 강형호, 조민규, 고우림, 배두훈의 포레스텔라팀에게 돌아갔다. 정필립, 박강현, 김주택, 한태인의 미라클라스팀은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고 조형균, 안세권, 이충주, 김동현의 에델 라인클랑팀이 3위를 차지했다. 

'팬텀싱어2(사진출처:JTBC)'

이번 <팬텀싱어2>의 파이널 무대의 최종 우승자는 100% 문자투표로 인해 결정됐다. 2차에 걸쳐 치러진 결승전에서 1차전은 심사위원과 관객의 점수를 합산해 순위가 결정되었고, 2차전은 온전히 100% 문자투표로 진행됐다는 건 이 오디션 프로그램이 특히 시청자들의 판단에 더 무게중심을 두었다는 걸 말해준다. 

그래서 파이널 무대에서는 프로듀서들이 할 일이 거의 없었다. MC인 전현무는 그래서 “편안히 즐기시면 된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실제로 프로듀서들은 무대를 즐기며 때론 폭풍눈물을 쏟아내기도 했고, 기립박수를 치기도 하는 등 관객과 하등 다를 바 없는 시간을 보냈다. 

이처럼 프로듀서들이 파이널에서 당락 결정에서 빠져 있는 건, 그들이 이 프로그램에서 하는 역할을 명확히 보여줬다. 각각으로 모인 이들이 듀엣이 되고 트리오가 되며 그리고 궁극적으로 4중창단이 되어가는 그 과정에서 최적의 하모니를 구성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것이 그들의 역할이었다. 그러니 세 팀 모두 그들에게는 소중할 수밖에 없었다. 누가 우승자 자리를 차지하든 사실상 모두가 완전체라 여겨질 만큼.

포레스텔라가 결국 최종 우승을 하게 된 건 그래서 그 파이널 무대에서 월등했다는 걸 뜻하는 것도 아니고, 그들의 실력이 다른 경쟁팀과 비교해 남달랐다는 걸 의미하는 것도 아닐 게다. 문자투표는 그것보다는 그간 프로그램 속에서 이들이 걸어왔던 과정들과 그로 인해 생겨난 저마다의 팬덤이 더 크게 좌우할 수밖에 없다. 

포레스텔라가 더 많은 팬덤을 가져갈 수 있었고, 그래서 최종우승을 할 수 있었다는 건 시청자들이 이번 시즌에서 이 프로그램에 요구했던 것이 무엇인가를 잘 말해준다. 물론 객관적인 실력으로는(물론 이들의 실력을 순위로 나누긴 어렵지만) 미라클라스나 에델 라인클랑 그 누구도 빠지지 않는다. 다만 크로스오버라는 <팬텀싱어>만의 특징 속에서 이미 시즌1을 경험했던 시청자들은 좀 더 새로운 무대를 더 희구했다고 볼 수 있다. 

포레스텔라가 우승을 했지만 이날 파이널 무대에서 미라클라스가 두 번째 무대에서 부른 ‘필링스’는 큰 감동을 주었다. 그것은 하모니가 주는 감동은 물론이고, 그 노래가 가진 가사의 의미들이 이 프로그램의 파이널 무대와 공명하며 만들어낸 울림이 남달랐기 때문이었다. 이별을 아쉬워하며 거기서 삶의 의미까지를 얘기하는 이 노래는 그래서 파이널 무대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곡으로 남았다. 

3위에 그쳤지만 에델 라인클랑이 부른 ‘Senza parole’ 역시 그간 아껴뒀던 비장의 무기인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김동현의 목소리가 돋보이는 이 곡에 안세권의 폭풍성량과 조형균의 피를 토하듯 불러내는 고음 그리고 감성 가득한 이충주의 목소리가 더해져 마지막 하나의 하모니로 묶여지는 그 순간은 전율을 주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 현장에서 본 파이널 무대에서, 이러한 극강의 하모니 무대보다, 또 누가 우승자인가로 가려지는 그 순간보다 더 강렬하게 필자를 뭉클하게 한 풍경은 다른 것이었다. 마지막 최종결정을 하기 위해 세 팀이 한 무대에 올랐을 때 최종 우승자 발표 직전 ‘광고’가 흘러나올 때 무대 위에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세 팀이 누가 팀이랄 것도 없이 서로 다가가 마지막 무대를 수고했다면 껴안아주고 격려하는 풍경. 그 풍경을 바라보던 현장의 관객들이 모두 박수를 쳤다. 

아마도 그것이 <팬텀싱어2>가 보여준 최고의 하모니가 아니었을까. 누가 우승자가 되는 것이 무에 그리 중요한 일일까. 그것보다는 서로 경쟁하면서 동시에 서로를 상생시켰던 그들이, 또 경쟁을 떠나 모두가 형제가 되어버린 그 시간들 속에서 서로가 서로에게 진심으로 수고했다 격려해주는 그들 모두가 위너라는 걸 그 한 장면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시즌은 끝났어도 이 세 팀이 또 이번 시즌을 통해 발견됐던 많은 좋은 싱어들이 다른 무대에서도 계속 만날 수 있기를.

Posted by 더키앙

‘팬텀싱어2’ 3팀3색, 누가 우승의 주인공이 될까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2>는 이제 결승만 남았다. 그리고 그 결승의 무대에 오를 세 팀이 결정됐다. 그 팀의 조합을 들여다보면 저마다 색깔이 확실히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다. 안세권, 김동현, 이충주, 조형균으로 구성된 에델 라인클랑, 강형호, 고우림, 배두훈, 조민규가 한 팀인 포레스텔라 그리고 김주택, 박강현, 정필립, 한태인이 한 팀인 미라클라스. 누가 우승의 주인공이 될까.

'팬텀싱어2(사진출처:JTBC)'

먼저 에델 라인클랑 팀은 이들의 관계가 남다른 점이 눈에 띤다. 안세권과 김동현은 같은 학교 동기로 때론 갈등도 있지만 그만큼 끈끈한 사이다. 듀엣 미션 때 두 사람은 선곡 문제로 갈등하다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하지만 그런 부딪침이 무대에서는 오히려 시너지로 작용하는 면이 있었다. 도전적인 선택을 하는 김동현이 안세권이 가진 잠재력을 끄집어내는 듯한 느낌이다.

이충주는 김동현의 선배이고, 또 조형균과는 같은 뮤지컬 무대에 섰을 만큼 화음이 잘 맞는 조합. 그러니 에델 라인클랑 팀은 이 끈끈한 관계를 바탕으로 만들어질 하모니가 그 어떤 팀보다 궁금해질 수밖에 없다. 특히 성악과 뮤지컬배우의 균형 잡힌 조합이 주는 완벽한 크로스오버의 하모니는 이미 이전 무대에서 한번 합을 맞춰 보는 이들을 감동시킨 바 있다. 

포레스텔라팀은 전략가 조민규를 중심으로 한 번씩 화음을 맞춰 좋은 무대를 선보였던 강형호, 고우림, 배두훈이 한 팀이 되었다. 강형호는 조민규와 함께 ‘Sweet Dreams’로 놀라운 고음을 선보인 바 있고, 고우림, 배두훈과는 ‘Dell’ Amore Non Si Sa’, ‘Radioactive’ 등을 통해 좋은 하모니를 선사한 바 있다.

무엇보다 이 팀은 그 예측 불허의 무대를 통해 <팬텀싱어2>를 흥미진진하게 만든 장본인들이다. 파격적인 선곡과 화려한 곡 구성 그리고 하모니는 물론이고 동작까지 더해 드라마틱한 무대를 만들어내는 그 강점은 이 팀이 우승 후보로서 부족함이 없다는 걸 잘 보여준다. 크로스오버가 가진 실험성을 가장 잘 드러내는 팀.

마지막으로 미라클라스팀은 팀명에서도 드러나듯 김주택이라는 ‘클라스가 다른’ 성악이 주축이 되고 그 안에 정필립이라는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목소리의 성악과 베이스이지만 밝고 경쾌한 느낌을 주는 한태인 그리고 이 성악 하모니에 한 줄기 뮤지컬의 감성을 더해줄 박강현이 포진한 팀이다. 

이미 이전 무대에서 한 팀을 이뤘던 다른 팀에 비해 아직 그 조합이 생소해 어떤 색깔의 하모니를 들려줄지 미지수이지만, 바로 그런 점 때문에 궁금해지는 팀이기도 하다. 성악의 강점을 가장 잘 살려낼 수 있으면서도 그걸 오히려 반전으로 활용할 가능성도 적지 않은 팀이다. 무엇보다 팀 조합이 신선하다는 점은 이 팀의 중요한 강점이다.

하모니일까 실험성일까 아니면 신선함일까. 결정된 세 팀이 세 가지 저마다의 강점을 들고 다음 주 마지막 무대를 채운다.

Posted by 더키앙

‘팬텀싱어2’, 왜 시즌1보다 실력자들이 늘었나 보니

듣는 귀가 달라져서일까. 아니면 진짜 실력자들이 쏟아져 나와서일까.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2>는 시즌1보다 훨씬 많은 실력자들이 눈에 띈다. 이태리에서 날아온 세계적인 바리톤 김주택이나 독일에서 온 베이스 바리톤 김동현, 청량하고 매력적인 목소리를 가진 조민규, 무대장악력이 놀라웠던 권성준 그리고 ‘팬텀 오브 더 오페라’를 남녀 파트를 넘나들며 불러 듣는 이들을 소름 돋게 했던 강형호가 등장한 첫 회는 그래서 시작에 불과했다는 생각이 든다. 

'팬텀싱어2(사진출처:JTBC)'

건강한 목소리를 전해준 농부 테너 정필립, 뮤지컬 가수지만 생계를 위해 제주도 호텔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신명근, 전직 씨름선수였다가 성악을 하게 됐다는 안세권, 자유로운 영혼이라고 스스로를 밝히고 어딘지 어눌한 면이 있었지만 놀라운 완성도의 노래를 들려준 조민웅, 늘 형의 그늘 아래 있었다고 했지만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준 박상돈의 동생 박상규, 야성미에 연기력까지 돋보인 개성파 보컬 이정수, 단단한 실력파 뮤지컬 조형균 등등. 출연자들 하나하나가 예사롭지 않다. 

특히 안세권 같은 성악가의 노래는 성악을 모르는 일반인이 듣기에도 너무나 잘 한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 성량도 풍부한데다 힘도 좋고 고음까지 쭉쭉 치고 나가는 그 목소리에 심사위원인 윤종신은 가요를 하는 입장에서도 듣기 좋은 소리라고 극찬했다. 또 조진웅과 외모도 닮고 이름도 비슷해 실제 형제가 아닌가 착각하게 했던 조민웅이 들려준 차이코프스키의 노래는 러시아 가곡의 매력을 전해주기에 충분했다. 물론 그 말뜻은 잘 와 닿지 않지만 왠지 모를 러시아 특유의 감성 같은 것들이 묻어났다. 

이태리는 물론이고 독일에서 음악활동을 하는 현역 성악인이 참여하고, 한 때는 성악가였지만 시골 농부로서 살아가는 사람이나 뮤지컬 배우를 꿈꿔왔지만 현실을 위해 호텔에서 노래를 부르는 사람, 박상돈처럼 실력이 충분하지만 어쩐 일인지 레스토랑을 경영하고 있다는 동생 박상규, 그리고 덕후로 시작해 실력자가 된 사람이나 그들을 보며 꿈을 키워가는 대학생까지. 도대체 이 많은 실력자들이 어디 숨어 있다가 갑자기 나타나게 된 걸까. 

아마도 그건 <팬텀싱어> 시즌1이 일종의 물꼬를 터준 덕분이 아닐까 싶다. 사실 음악에 있어서 성악가나 오페라 가수 그리고 뮤지컬 배우만큼 실력자들이 없다. 물론 뮤지컬은 최근 몇 년 간 대중화되면서 그 저변이 넓어졌지만 성악이나 오페라를 하는 이들은 아직까지 일반 대중들과의 접점이 많이 없었다. 실력은 충분하지만 그 실력을 일반 대중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무대가 없었던 것. 

시즌1이 대성공을 거두게 되면서 이들에게는 <팬텀싱어2>가 꿈의 무대로 인식되었을 것이다. 누구보다 실력자들이지만 보다 많은 대중들에게 다가갈 수 없었던 그들이 자신들의 음악을 제대로 들려준다는 것만으로도 얼마나 흥분되는 일이겠나. 무엇보다 이 무대는 우리가 잘 몰랐던 성악이나 오페라 같은 세계를 대중들에게 알려준다는 좋은 취지가 있었다. 그러니 세계적인 실력자도 또 그들을 보며 꿈을 키워왔던 아마추어도 모두 함께 할 수 있는 무대가 될 수밖에.

어째서 이토록 놀라운 실력에 감성까지 더해 우리의 귀까지 고급지게 만들어주는 음악을 어째서 우리는 잘 모르고 지내왔을까. 그것은 아마도 흘러나오는 음악들이 다양한 장르를 포괄하고 있기보다는 특정 장르에 편중되어 그 부류의 음악들만 대중들에게 전해진 탓이 아닐까 싶다. <팬텀싱어2> 같은 그 어떤 장르보다 실력자들이 넘치지만,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한 이들을 위한 무대가 더더욱 필요한 이유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