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5,945
Today395
Yesterday1,835

<W>는 멜로와 장르물을 제대로 엮을 것인가

 

MBC <W>의 방영으로 수목드라마 대전이 새롭게 시작됐다. KBS <함부로 애틋하게>가 본격 멜로로 MBC <운빨로맨스>의 말미를 초라하게 만들었다면, 그 후속으로 등장한 <W>는 또다시 <함부로 애틋하게>와의 일전을 예고하고 있다. <함부로 애틋하게><운빨로맨스>가 멜로 대 멜로의 대결구도를 만들어 상대적으로 본격 스릴러 장르물인 SBS <원티드>는 그다지 큰 영향이 없었다. 시청률이 7%대를 줄곧 유지하고 있었던 것. 하지만 <W>의 등장은 <원티드>의 시청률에 적신호를 울리게 했다.

 

'W(사진출처:MBC)'

<W>의 첫 회 시청률은 8.6%(닐슨 코리아). <함부로 애틋하게>가 오히려 12.9%로 시청률 상승곡선을 그리고 대신 <원티드>5.4%로 하강곡선을 그린 건, 다른 말로 하면 <W>의 방영이 <원티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다. 즉 애초에 이종석과 한효주 캐스팅에 멜로 구도가 강할 것으로 여겨졌던 <W>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고 의문의 살인사건과 이를 파헤치려는 주인공의 스릴러적 요소들이 더 많이 보인 장르물의 성격을 띠고 있었다는 점이다. 결국 본격 장르물을 그리고 있는 <원티드><W>의 대결구도가 생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W>의 첫 회가 장르물의 성격을 띠며 <원티드>와의 대결을 예고하고 있지만 계속 이 흐름이 유지될 것 같지는 않다. <W>는 첫 회에 이미 밑밥을 깔아 놓은 것처럼 웹툰 속 주인공 강철(이종석)과 웹툰 바깥의 의사인 오연주(한효주)의 멜로 역시 곧 시작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보면 수목 드라마의 삼자 구도의 색깔이 흥미롭다. <함부로 애틋하게>가 본격 멜로물이고 <원티드>가 본격 장르물이라면 <W>는 장르와 멜로가 섞인 복합 장르적 성격을 띠고 있다.

 

<W>가 가진 강점은 그래서 멜로와 장르물의 묘미 두 가지를 모두 요구하는 시청자들에게 훨씬 더 어필하는 면이 있다는 점이다. <원티드>는 확실히 매 회 한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빈틈없는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지만, 바로 이 점은 새로운 시청자들의 유입을 막는 장애가 되기도 한다. 중간부터 보면 그만한 몰입을 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함부로 애틋하게>는 김우빈과 수지라는 캐스팅의 힘이 결코 무시할 수 없지만, 이야기가 너무 트렌디하지 못하다는 비판적인 시선들도 존재한다. 너무 익숙한 설정들이 반복되는 점은 이 드라마가 가진 가장 큰 약점이다. 게다가 너무 드라마가 무겁다는 반응은 요즘처럼 답답한 현실에 정서적으로 대중들의 마음을 잡아끌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이렇게 보면 <W>는 확실히 타 방송사 두 드라마의 중간 정도 위치에 서 있어 잘만 장르를 운용한다면 괜찮은 힘을 발휘할 가능성이 높다. 물론 <W>의 약점이 없는 건 아니다. 웹툰이라는 가상과 현실 사이를 오가는 판타지가 들어 있기 때문에 그만큼 현실성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점은 이 작품이 판타지를 통해 어떤 현실의 이야기와 메시지를 던질 것인가에 달려 있다고 보인다.

 

첫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하지만 장르의 혼합은 좀 더 지켜봐야 그 성공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스릴러적인 요소들이 주는 쫄깃한 긴장감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남녀 주인공의 밀고 당기는 멜로가 균형 있게 그려질 수 있을지에 따라 그 성패가 갈라질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