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민족성 말살, ‘미션’ 김남희라는 역대급 악역이 만들 변화들

“조선인들은 다루기 쉬운 종자요. 배만 안 곯리믄 알아서 꿇고, 사탕이라도 하나 물리믄 알아서 기고, 나머진 매가 약이다.”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매국노 이완익(김의성)은 조선인을 다루기 쉽다고 했다. 하지만 그 이야기를 조용히 듣던 모리 타카시(김남희)는 그의 생각이 잘못됐다는 걸 지적한다. 

“나라를 팔겠다는 자가 이리 성의가 없어서야. 조선은 왜란 호란을 겪으면서도 여태껏 살아남았어요. 그 이유가 뭔지 알아요? 그 때마다 나라를 구하겠다고 목숨을 내놓죠. 누가? 민초들이. 그들은 스스로를 의병이라고 부르죠. 임진년에 의병이었던 자의 자식들은 을미년에 의병이 되죠. 을미년에 의병이었던 자의 자식들은 지금 뭘 하고 있을까.”

모리 타카시는 조선인들이 결코 호락호락한 이들이 아니라는 걸 역사를 통해 꿰고 있다. 일왕 다음으로 유명한 집안의 장남. 대대로 ‘정한론(나라 안의 문제를 돌리기 위해 조선을 침략해야한다는 이론)’을 얘기하던 귀족 집안의 자제다. 그러니 아마도 그런 역사 인식은 자신의 집안의 이야기이기도 할게다. 임진년부터 그들이 겪었던 패배의 역사. 

이완익은 그런 의병이 무엇을 할 수 있겠냐고 반박한다. 그들이 있었다면 자신의 목숨이 남아 있겠느냐고. 하지만 이완익의 반박에도 모리 타카시는 그것이 오히려 더 심각한 문제라고 말한다. “그러니 문제잖아. 매국노 하나 처단해서 화를 풀기보다 그에 미칠 결과를 생각한다는 뜻이니까. 난 임진년의 선조들이 조선군에게 당했던 수치를 반복할 생각이 없어. 의병은 반드시 화가 돼. 조선인들 민족성이 그래.”

<미스터 션샤인>에 새롭게 등장한 모리 타카시는 이제 이 드라마의 이야기가 새로운 긴장 국면으로 흘러갈 것이라는 걸 예고한다. 매국노 이완익이 고종(이승준)을 흔들고 외부대신에 앉아 조정을 농단한 것과는 차원이 다른 일이다. 그는 자신이 이제 할 일에 대해 섬뜩한 이야기를 한다. “하야시 공사가 본국에서 돌아올 때 일한의정서를 들고 올 거야. 장담하건대 조선인들은 목숨을 내놓고 달려들어. 자 지금부터 뭘 해야 할까. 정신. 조선의 정신을 훼손해야지. 민족성을 말살해야 한다. 난 그런 일을 할 거야.”

고사홍(이호재)은 다름 아닌 모리 타카시가 말하는 바로 그 ‘의병’이다. ‘나라를 구하겠다고 목숨을 내놓는’ 그런 인물. 그는 뜻을 같이하는 유림들과 머리를 풀고 고종 앞에 나아가 상소를 한다. 그건 사실 자신을 잡아 가두라는 의미다. 고종은 그 의미를 잘 알고 있다. 그래서 고사홍과 그 유림들을 감옥에 넣으라고 하자, 고사홍은 “성은이 망극하옵니다”라고 말한다. 자신을 희생함으로써 조선인들의 민심을 하나로 끌어 모으려 한 것. 고사홍의 투옥사실이 알려지며 일본인들에게 대한 민심은 흉흉해진다. 모리 타카시는 바로 이런 일들이 벌어질 걸 이미 예상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민족성 말살.’ 실로 그 어떤 총칼보다 무섭고 우리를 공분하게 만드는 말이다. 모리 타카시라는 악역의 등장은 그래서 이제 개화기를 넘어 본격적인 일제의 만행들이 벌어질 거라는 걸 말해준다. 하야시 공사가 가져온다는 한일의정서. 이제 을사늑약이 머지않았다. 모리 타카시는 치밀한 정보와 계산을 통해 움직이는 인물이다. 김희성(변요한)에게 접근해 친일적인 신문을 만들어달라 회유, 협박하기도 하고, 자신과 각을 세우는 유진 초이(이병헌)의 약점이 될 수 있는 고애신(김태리)과의 관계를 알아내 이용하려 한다.

흥미로운 건 이 역할을 연기하는 김남희가 실제 일본인 뺨치는 모습을 통해 그 실감을 높여 놓고 있다는 점이다. 유창한 일본어에 일본인 억양이 섞인 우리말과 영어를 할 때면 그는 영락없는 일본인처럼 보인다. 그가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에서 단역으로 출연했던 배우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그저 악역이 아니라 그 시대의 그림자를 고스란히 재연해내고 있는 악역들. 그들이 있어 <미스터 션샤인>의 이야기들이 팽팽해지고 있다.(사진:tvN)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