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44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2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36,893
Today290
Yesterday669

‘맛남의 광장’, 백종원표 ‘10시 내 고향’ 우리 농수산물 살리기

 

제철 음식이나 그 지역의 특산물에 대한 소비자들의 소구는 분명히 존재한다. 다만 그것이 잘 알려져 있지 않고 또 그 식재료들을 어떻게 해먹어야 할지를 잘 모르며 나아가 그 식재료를 어떻게 구할 수 있는지도 잘 몰라서 소비가 이뤄지지 않을 뿐이다. 바로 이 지점에 SBS <맛남의 광장>이 서 있다. 이미 몇 년 전부터 백종원이 고집스러울 정도로 하고 싶어 했다는 이 프로그램이 드디어 목요일 밤 10시에 방영되게 된 것.

 

첫 번째 지역은 강원도. 지난 4월 발생한 산불피해가 흔적으로 남아있는 그 곳, 강릉의 옥계휴게소가 첫 ‘맛남’의 장소로 정해졌다. 사전에 어떤 식재료들이 나오고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해 양세형과 함께 백종원이 찾아간 바닷가에서는 양미리를 그물에서 떼어내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척 보기에도 그물 한 가득 꿰어져 있어 양도 어마어마해 보이는 양미리. 11월에서 1월까지 나오는 제철 생선이지만, 구워먹거나 말려 먹는 것 이외에 다양한 요리법이 나오지 않아 공급을 수요가 따라가지 못하고 있었다. 한 소쿠리에 평시 5만 원 정도 하던 양미리가 5천 원 정도에 팔리고 있었던 것. 어민들은 많이 잡아야 손해기 때문에 조업을 일부러 하지 않는다고 했다.

 

현지에서 구워먹는 양미리는 뼈가 연해 통째로 씹어 먹을 수 있었고, 그 맛 또한 기가 막혔다. 양세형과 백종원은 말도 잊은 채 구운 양미리를 맛나게도 먹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양미리에 알이 차기 시작하는 12월에는 이 생선이 엄청나게 팔려나가게 해주겠다고 장담했다. <맛남의 광장>이 첫 방영되는 시점을 말하는 것이었다. 백종원은 양미리를 갈치조림하듯 조림으로 만들어 옥계 휴게소에 선보였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두 번째 식재료는 주문진 시장에서 찾아낸 홍게였다. 크기가 작고 살이 적은데다 하루 이상 놔두면 살이 녹아버려 저장하기도 쉽지 않아 지나면 폐기한다는 홍게. 그래서 가격도 열 마리에 만 원 정도로 저렴했다. 백종원은 홍게 한 마리를 통째로 넣어 끓여낸 홍게라면을 선보였다. 특제소스까지 넣어 한층 업그레이드된 홍게라면 역시 휴게소에서의 반응은 좋았다.

 

<맛남의 광장>은 이로써 제철에 특정 지역에서 나는 농수산물을 알리고, 그걸 보다 쉽고 맛있게 요리해먹는 방법을 알려주었다. 남은 문제는 전국의 가정에서 그 농수산물을 쉽게 구입해 먹을 수 있는 유통이 되었다. 제작발표회에서 백종원이 밝힌 것처럼 이 문제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지원으로 쉽게 풀어낼 수 있었다. 방송이 끝나고 나서 신세계 이마트를 통해 그 식재료를 유통할 수 있게 해준 것.

 

양미리를 구워먹으며 양세형은 이런 걸 <6시 내 고향>에서 봤다고 했다. 그러자 백종원은 우리 프로그램은 ‘10시 내 고향’이라고 말했다. KBS <6시 내 고향>이 해왔던 지역 특산물 살리기를 <맛남의 광장>이 그 색다른 방식으로 시도하고 있다는 걸 에둘러 표현한 것이었다.

 

이로써 시청자들은 쿡방과 먹방 그리고 장사를 담아낸 재미있는 예능 프로그램을 시청할 수 있게 됐고, 또 굳이 강원도까지 가지 않아도 그 프로그램에 나왔던 식재료를 사다가 해먹을 수 있게 되었다. 물론 이렇게 만들어진 수요의 수혜는 고스란히 강원도 어민들에게 돌아가게 될 것이었다. 방송이 가진 공익성이 이만큼 잘 어우러질 수 있을까.

 

<맛남의 광장>이라는 프로그램이 좀 더 화제가 되고 성공한다면 우리네 식탁 풍경도 달라지지 않을까. 제철에 나는 값은 싸지만 싱싱하고 맛있는 식재료들을 바로 바로 구입해 요리로 해먹을 수 있는 새로운 네트워크가 이 프로그램으로 인해 가능해질 수 있어서다. 백종원표 ‘10시 내 고향’이 과연 그런 변화를 일으킬 수 있을 지 자못 기대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