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3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1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94,743
Today82
Yesterday119
728x90

시간여행을 다루는 '앨리스', 김희선이기에 가능해진 것들

 

김희선 아니면 저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누굴까 싶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에서 40대에 죽음을 맞이한 박선영에서, 30대의 괴짜 교수 윤태이를 넘나드는 김희선의 변신은 그다지 이물감이 없다. 단 몇 회 만에 세대를 뛰어넘는 캐릭터를 한 배우가 연기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것은 연기력도 연기력이지만 그런 변신을 맡은 배우에 대한 대중들의 허용(?)이 요구되는 일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앨리스>는 시간여행을 소재로 한다. 그래서 미래의 인물들이 과거로 넘어 들어오는 설정이 되어 있다. 미래의 인물은 과거의 자신을 만나기도 하고, 심지어 과거의 자신을 죽이고 그 자리를 차지하기도 한다. 물론 여기서 떠오르는 건 '타임 패러독스'다. 미래의 내가 과거의 나를 죽이면 그 미래의 나는 어떻게 존재하는가에 대한 역설. 시간여행을 소재로 하는 콘텐츠들이 종종 마주하는 문제가 그것이다.

 

하지만 어쨌든 <앨리스>는 그런 과학적 논리에 지나치게 집착하지 않고 이야기를 진행시켜 나간다. 박진겸(주원)은 죽은 어머니 박선영과 똑같이 생긴 교수 윤태이를 마주하고는 무언가 이해할 수는 없어도 그것이 시간여행과 관련이 있다고 느끼기 시작한다. 윤태이와 박선영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가 존재한다는 걸 박진겸의 시선에서 시청자들도 똑같이 갖게 된다. 그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의문으로 다가오지만, 윤태이를 마치 박선영을 보듯 바라보는 박진겸의 눈물은 이런 논리적 궁금증을 감정적 몰입으로 바꿔놓으며 어쨌든 이야기를 흘러가게 만드는 힘을 발휘한다.

 

흥미로운 건 40대에 사망한 박선영과 박진겸이 모자 관계였지만, 30대의 윤태이와 만난 박진겸은 묘한 남녀 관계의 케미를 보인다는 사실이다. 여기서 중요해지는 건 40대의 박선영과 30대의 윤태이를 연기하는 김희선에 대한 시청자들의 몰입이다. 그것이 자연스럽지 않으면 이 드라마가 보여주는 시간여행이라는 설정의 근간은 깨져버린다.

 

놀랍게도 아이를 가진 걸 뒤늦게 알고는 앨리스로 돌아가지 않고 박진겸을 낳아 박선영으로 살아가는 그 모성애 가득한 역할을 김희선은 잘 소화해낸다. 평범하지 않은 아들을 위해 헌신적인 엄마의 역할이다. 그리고 박진겸이 성장한 후 그의 앞에 다시 나타난 괴짜 교수 윤태이에서는 김희선 특유의 멜로 연기의 향기가 묻어난다.

 

한때 여배우에게 결혼과 출산은 연예계 은퇴로도 이어지던 시대가 있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여배우들에게 결혼과 출산의 경험은 배우로서 더 깊어지는 계기가 되기도 한다. 김희선의 경우가 그렇다. <참 좋은 시절> 이후로 그는 과거의 전형적인 여주인공 상에서 벗어나 좀 더 다양해진 연기의 맛을 선보이기 시작했고, <품위 있는 그녀>에서는 그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히기 시작했다.

 

<앨리스>에서 김희선은 모성애 가득한 엄마와 괴짜 교수 사이를 오가는 연기를 잘 소화해내고 있지만, 거기에는 세대를 뛰어넘어도 허용되는 그의 여전한 젊음도 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 김희선은 실제로도 나이를 가늠하기 어려운 변함없는 얼굴의 소유자다.

 

사실 <앨리스>는 SF 장르로서 설명되어야 할 과학적이고 논리적인 요소들에 충분한 설명을 해주지는 않고 있다. 물론 이것은 드라마 초반이라 그럴 수 있을 게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빈자리를 채워주는 건 김희선과 주원 같은 연기자들의 남다른 연기다. 특히 30대와 40대를 오가는 김희선의 연기는 이 드라마의 근간이 되어준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여겨진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