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68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46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75,408
Today264
Yesterday453
728x90

'구미호뎐', 구미호·이무기에 아귀·우렁각시까지

 

이건 현대판으로 재해석된 <전설의 고향>이 아닐까.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은 점점 우리네 설화 속 인물들이 뒤섞인 세계관을 펼쳐내고 있다. 구미호 이연(이동욱)은 한때 백두대간을 호령하던 산신이었지만 남지아(조보아)의 전생이었던 공주 아음과의 인연으로 속세로 떨어져 인간세상을 어지럽히는 요괴들(역시 설화 속 인물들이다)을 처치하며 살아가는 존재가 된다.

 

구미호 이연과 남지아의 수백 년에 걸친 비극적인 운명을 만들어낸 건 다름 아닌 이무기다. 이무기가 아음의 아버지이자 당대의 왕의 육신으로 들어가 국정을 농단(?)하자 아음은 이무기와 일종의 협상을 한다. 이무기가 산신 구미호를 제거하려는 욕망을 갖고 있다는 걸 안 아음은 이무기에게 왕 대신 자신의 몸을 내어주겠다고 하고 함께 산으로 가자 제안한 것.

 

그래서 이무기와 구미호는 아음을 중간에 놓고 서로 대적하게 된다. 아음의 몸을 차지한 이무기가 그를 이용해 구미호를 찾아내려 했다고 하자, 구미호는 거꾸로 자신이 아음을 이용해 이무기를 끌어내려 한 것이라고 답한다. 물론 그 말을 진심이 아닌 다른 의도로 한 말이겠지만, 구미호와 아음의 몸을 차지한 이무기가 대결하고, 결국 구미호의 칼에 이무기가 들어간 아음이 죽게 되는 그 전생의 일을 알게 된 남지아는 괴로워한다.

 

그런데 이 과거의 비극은 현재에 다시 재현되려 한다. 이무기에게 영혼을 판 대가로 수명을 늘려 지금껏 살아가는 방송국 사장(엄효섭)은 섬에 봉인되어 있던 이무기를 깨워내고 그에게 인간제물을 바쳐 성장시킨다. 이제 청년이 된 이무기(이태리)는 다시금 구미호 이연과 대결하게 되고 남지아 역시 그 중간에 끼어 이무기의 제물이 될 위기에 처한다.

 

<구미호뎐>은 이처럼 구미호와 이무기의 대결구도를 명확히 세워놓고 그 중간에 세워져 있는 남지아를 제물(신부)로 삼으려는 이무기와 이를 막아 평범하고 행복하게 한 생을 마감하게 하려는 구미호의 치열한 대결을 그려내고 있다. 애초 이연의 이복동생인 이랑(김범)이 이연과 대적하는 악역처럼 등장했지만, 이들의 관계는 끈끈한 형제애로 묶여 있다. 그래서 향후 이무기와의 대결 속에서 이랑은 어떤 변화된 모습을 보여줄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실 <구미호뎐>은 구미호의 재해석을 통한 현재적인 새로운 메시지를 전하는데 있어서는 어딘지 부족한 면이 느껴진다. 고전을 현재로 끌어온다는 것 자체가 현재의 어떤 결핍들을 끄집어내는 일일 수 있지만, <구미호뎐>의 주제의식은 전통적인 '권선징악'의 틀 안에 머물러 있다는 심증을 지우기 어려워서다. 인간에게 선을 행하는 구미호와 악을 행하는 이무기의 명확한 대결구도는 그걸 보여준다.

 

하지만 권선징악이라는 평이한 주제의식을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고전 속 구미호나 이무기, 우렁 각시 같은 존재들을 끌어와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점이나, 그 대결양상을 현대적 판타지 액션으로 보여주는 면들은 충분히 흥미로울 수 있다. 특히 <전설의 고향> 속 다소 고전적으로 박제되어 있던 요괴나 귀신 같은 존재들을 다시금 깨워내 현재 속으로 되살려냈다는 점은 이 작품이 가진 가장 큰 가치가 아닐까 싶다.

 

아귀들이 뛰어다니는 모습이 이제는 좀비처럼 보이는 현재의 시각들이 존재하는 것처럼, 구미호는 판타지 장르의 슈퍼히어로 같은 느낌으로 재해석된다. 갑자기 등장한 녹즙아줌마를 두고 저 인물이 설화 속 어떤 인물인가를 예상하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나오는 건 그래서 이 드라마가 가진 좋은 지점이 아닐 수 없다. 서구의 캐릭터들에 익숙해 있는 우리네 시청자들에게 우리도 이런 캐릭터들이 존재한다는 걸 작품이 다시금 상시시켜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우리네 캐릭터들은 최근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알려지기 시작한 우리네 콘텐츠에서 우리가 좀더 연구하고 파봐야할 존재들이 아닐 수 없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