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05
Today328
Yesterday1,110
728x90

'놀면', 환불원정대를 통해 화사의 진가 더욱 빛난다는 건

 

MBC 예능 <놀면 뭐하니?>의 환불원정대가 <쇼! 음악중심>을 통해 'Don't touch me'의 첫 데뷔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곡을 녹음하고 곡에 맞는 의상을 결정하고 또 함께 하는 그룹으로서 안무까지 맞춰 맹연습을 해 준비한 무대. 만옥(엄정화), 천옥(이효리), 은비(제시) 그리고 실비(화사)가 함께 선보이는 첫 무대라는 점은 이들조차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도 그럴 것이 <놀면 뭐하니?>가 보여준 환불원정대의 그 과정들은 저마다 이 무대가 가진 의미가 남다르다는 걸 보여줬다. 만옥은 갑상샘암 수술 후 마음대로 소리를 낼 수 없다는 심적 부담감 때문에 무대에 서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았다. 하지만 동료들의 응원과 신박기획 지미유(유재석)가 연결해 도와준 보컬 트레이너를 통해 제 목소리로 녹음을 할 수 있었다.

 

천옥으로서는 만옥과 함께 무대에 선다는 것 자체가 커다란 의미였다. 힘들 때마다 만옥을 롤모델로 삼아 용기를 얻곤 했다던 천옥. 그래서 환불원정대의 리더를 맡아 팀을 이끌어온 만옥이었다. 무대를 마치고 나서 "너무 행복하다"며 눈물을 보이는 만옥 때문에 모두가 눈물바다가 됐을 때도 애써 참던 천옥은 대기실에 들어가자 만옥을 껴안고 기쁨의 눈물을 보였다. 그만큼 이 무대가 그에게는 큰 의미였던 것.

 

은비는 천옥과 만옥 그리고 실비와 함께 무대를 맞춘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 즐거운 시간이었다. 아마도 솔로 가수로서 늘 혼자 섰던 무대였고, 센 이미지 때문에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것이 어딘지 어울리지 않는 것처럼 보였던 은비였지만, 환불원정대에서 그는 그 누구보다 언니들 잘 챙기는 동생이었다. 그러니 어렵게 환불원정대에서 그룹 안무를 소화하면서 제 목소리를 낸 것이 그에게는 좋은 시간이 됐을 수밖에.

 

하지만 이 언니들 틈에서 상대적으로 조용했던 실비의 가치와 남다른 노력을 빼놓을 수 없다. 사실 막내라 언니들 사랑을 독차지 했지만 어려움도 적지 않았을 것이라 여겨진다. 그래서 <나 혼자 산다>의 화사와는 달리 언니들 속에서는 다소곳한 모습이었다. 물론 녹음에 들어가거나 춤을 추거나 카메라 앞에서 가수로 돌아갈 때는 화사 특유의 강렬한 포스를 드러냈지만.

 

묵묵히 자기 역할을 해내는 실비는 이번 환불원정대를 통해 그가 얼마나 독보적인 뮤지션인가를 보여줬다. 녹음실에서 그저 툭툭 던져내는 노래만으로도 그걸 듣는 툭지훈 라도와 지미유의 감탄사를 유발할 정도였다. 심지어 짜장면을 먹으며 감상 모드로 녹음을 할 정도로 알아서 척척 해내는 클래스라니. 실비의 독보적인 보이스는 'Don't touch me'의 굵직하면서도 강렬한 인상을 만들어내는데 그 자체로 큰 역할을 해냈다.

 

게다가 안무를 할 때 보이는 그의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과 거침없는 동작은 환불원정대 특유의 '세지만 멋진' 걸 크러시를 고스란히 느끼게 만들었다. 예능적인 측면에 있어서 실비는 상대적으로 조용히 언니들의 이야기를 듣는 편이었지만, 음악적인 면에 있어서는 제 역할을 200% 소화해냄으로서 환불원정대가 가진 독특한 색깔의 밑그림을 채워 넣어줬다.

 

그래서 아마도 이번 환불원정대를 보면서 실비로 분한 마마무의 화사가 예능 프로그램에서의 그 털털한 면모가 아닌 아티스트로서 대단하다는 걸 느낀 분들이 적지 않을 게다. 어떤 곡도 안무도 씹어 먹어 자기 것으로 소화해내 보여주는 막내 실비를 통해 어쩌면 마마무라는 걸 그룹의 진가를 새삼 느끼게 됐을 수도.(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드라마에 새 얼굴들이 부쩍 많아진 까닭

 

종영한 드라마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젊은 배우들의 호연이 주목됐던 작품이기도 하다. 박은빈은 JTBC <청춘시대>에서 명랑 쾌활한 대학생 역할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후 SBS <스토브리그>로 우뚝 서게 됐다. 이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그의 또 다른 감성적인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그에게는 의미 있는 작품으로 남게 됐다.

 

박은빈이야 워낙 전작으로 큰 주목을 받았으니 어느 정도는 예상했던 연기의 결과지만, 김민재는 이번 작품이 그의 연기자로서의 확실한 존재감을 드러내줬다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진중하고 상대방을 살피며 조심스럽게 말을 골라 차분히 던지는 대사들은 시청자들이 이 클래식한 멜로에 빠져들게 된 이유가 됐기 때문이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박은빈과 김민재뿐만 아니라 김성철, 박지현, 이유진, 배다빈 같은 젊은 배우들을 발견하는 장이 되기도 했다. 특히 한현호와 이정경이라는 결코 비중이 작지 않은 역할을 잘 소화해낸 김성철과 박지현의 연기는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만들기에 충분했다.

 

tvN <청춘기록> 역시 청춘멜로라는 장르에 걸맞게 젊은 배우들이 대거 포진한 작품이다. 사혜준 역할의 박보검이나 안정하 역할의 박소담은 이제 고정적인 시청팬층을 끌어 모을 수 있을 정도의 연기자들이다. 그래서 실제로 이 작품의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은 이 두 배우가 가진 힘을 빼놓고는 설명할 수 없다.

 

하지만 <청춘기록>이 발견해낸 또 다른 젊은 배우가 있다. 사혜준의 찐 친구 역할로 금수저지만 공정한 경쟁을 하려 노력하는 원해효 역할의 변우석이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와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 얼굴을 보인 바 있지만, 변우석은 이번 <청춘기록>을 통해 신인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JTBC <18 어게인>은 중년의 위기를 맞이한 정다정(김하늘)과 홍대영(윤상현)의 이야기지만, 홍대영이 18년 전의 몸으로 돌아간다는 판타지 설정 때문에 젊은 홍대영 역할을 연기하는 이도현이라는 신인배우가 전면에 나서고 있다. 사실상 윤상현보다 대부분의 분량을 이도현이 채우고 있어 그에게 얹어진 부담감이 적지 않지만, 의외로 신인답지 않게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또 이 작품에서 예지훈이라는 프로야구 선수 역할을 연기하는 위하준도 빼놓을 수 없다. <최고의 이혼>, <로맨스는 별책부록>, <영혼수선공> 등의 작품들을 통해 조금씩 성장해온 위하준은 이제 타이틀 롤을 맡아도 될 만큼의 배우로 대중들의 마음 속에 들어오고 있다.

 

수목드라마에도 tvN <구미호뎐>의 조보아나 KBS <도도솔솔라라솔>의 이재욱 등 최근 들어 드라마에 부쩍 젊은 배우들이 눈에 띠기 시작했다. 아무래도 어려워진 드라마제작 때문에 톱 배우들을 캐스팅하는 것이 주는 부담감을 줄이기 위한 현실적인 선택이 적지 않다. 하지만 그만큼 좀 더 신선한 얼굴들을 원하는 시청자들의 요구도 빼놓을 수 없다.

 

사실 이러한 배우들의 세대교체는 조금 늦어진 감이 없지 않다. 한동안 톱배우를 세워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는 방송사들의 출혈경쟁 속에서 기성배우들의 적체로 새로운 얼굴들이 설 자리가 많지 않았던 게 현실이었다. 하지만 지상파 드라마들의 어려워진 제작여건이나 OTT 같은 새로운 플랫폼의 탄생 등이 이제는 젊은 배우들을 캐스팅하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시청자들로서도 젊은 배우들로서도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청춘기록' 공정한 경쟁 원하는 청춘들, 불공정한 현실 만드는 어른들

 

"같은 동네인데 너네 집 쪽은 우리 집 쪽이 안보이니까 신경 안 쓰고 살 수 있지만 우린 안 그래. 신경 안 쓰려고 해도 너네 집 쪽에서 보내는 엄청 환한 불빛을 보면서 꿈을 키워. 나도 부자가 되고 싶다. 나 중학교 3학년 때 너한테 엄청 창피 했었어. 근데 그 때 우린 찐친구가 됐잖아. 너 나한테 창피할 거 없어."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 사혜준(박보검)은 자존감이 바닥에 떨어진 원해효(변우석)에게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꺼냈다. 농구를 하고 집으로 가려는데 한 친구가 사혜준의 점퍼를 보고 해효 것과 똑같다고 말한다. 그때 원해효는 "잘 어울린다"고 말해줬다. 어쩌면 그는 그 옷이 자기가 버린 옷이라는 걸 알고 있었는지도 모른다.

 

후에 자신의 엄마가 원해효의 집에서 일을 하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사혜준은 충격을 받는다. 그는 그 때 알았을 게다. 자신이 입었던 그 점퍼가 해효 것이었다는 걸. 하지만 그 때 의도적으로 자신을 피하는 사혜준을 졸졸 따라오던 원해효는 눈물 흘리며 "잘못한 게 있으면 말을 하라"고 한다. 하지만 원해효가 잘못한 게 도대체 뭘까. 없다. 사혜준은 그 사실을 새삼 알게 된다. 배경이 다르다는 그 사실이 만든 결코 작지 않은 장벽이 있었을 뿐.

 

"배경은 배경이고 도움 없이 너랑 경쟁해서 이기고 싶었어. 너란 놈이 잘나서." 원해효는 배경이 어떻든 공정하게 경쟁하고 싶었다. 그것이 사혜준과 진짜 친구로서 당연히 취해야할 행동이니까. 하지만 그도 모르게 어른들은 불공정한 현실을 만들고 있었다. 원해효의 엄마 김이영(신애라)은 기자들을 접대하고 SNS 팔로워 숫자를 조작하기도 했다. 그렇게 부모가 가진 힘을 이용해 자식의 앞길을 열어주려 했다.

 

그걸 뒤늦게 안 원해효는 절망할 수밖에 없었다. 자신이 이룬 것이 공정한 경쟁 속에서 자신의 노력으로 얻어진 것이라 여겼지만 사실이 아니었다는 것. 그리고 사혜준과 다른 배경이라도 공정한 경쟁을 하고 싶었던 원해효는 그를 보는 것마저 창피해졌다. 게다가 사혜준은 그 누구의 도움도 아닌 혼자만의 노력으로 톱배우가 된 상황이 아닌가.

 

그런데 이제 그 원해효를 사혜준이 위로해준다. 자신의 과거 창피했지만 밖으로 내뱉지 않았던 그 일들을 꺼내놓고 그럼에도 그들은 진짜 친구가 됐다는 걸 말해준다. 원해효는 적어도 친구에게 진심으로 공정하려 노력했고, 그것을 사혜준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어른들이 불공정한 현실을 만들었을 뿐이었다.

 

<청춘기록>은 사혜준과 안정하(박소담)의 사랑과 사혜준의 청춘성공기를 담고 있지만 그만큼 주목을 끄는 이야기는 사혜준과 원해효의 우정이다. 서로 사는 배경은 다르지만 친구로서 어려울 때 챙겨주고 위로해주며 응원해주는 진짜 우정. 이 우정기가 흥미로운 건 부모에 따라 어떤 수저를 갖고 태어나는가가 그 사람의 미래를 결정짓는 우리네 안타까운 현실 속에서 올바른 청춘들과 이런 현실을 만들어낸 어른들을 대비해주기 때문이 아닐까.

 

원해효의 엄마 김이영은 부모가 자식의 미래를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식의 성공은 부모에 달렸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하지만 사혜준의 부모도 문제가 없는 건 아니다. 물론 사혜준의 엄마 한애숙(하희라)은 아들을 지지하고 응원해주지만, 아빠 사영남(박수영)은 대놓고 그런 꿈이 헛된 것이라 재단한다. 자신들 같은 처지에서는 꿈도 꾸지 못할 일이라 말하는 것.

 

김이영이나 사영남이나 정 반대의 위치에 서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수저계급의 사회를 현실로 받아들이는 똑같은 어른들이다. 이들과 대비되는 사혜준과 원해효의 찐 우정과 서로 경쟁하지만 공정하고픈 그 마음이 남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는 이유다. "하여튼 부모님들이란 자신들은 자식들한테 완벽한 줄 안다니까." 그렇게 툭 던지는 원해효의 말 속에 작가의 진심이 묻어난다.

 

성공. 결국 사회에서의 성공을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밀려나지 않기 위해 심지어 부모 찬스까지 쓰는 우리네 현실이다. 그래서 사혜준처럼 없는 이들은 더더욱 사력을 다한다. 하지만 성공이 그 사람을 행복하게 해주는 건 아니다. 공정하지 못한 경쟁을 통해 성공하거나, 성공으로 인해 오히려 희생해야 하는 것들이 생겨나는 상황은 그를 불행하게 만든다.

 

사혜준이 그토록 성공하려 했던 이유는 뭘까. 원해효와 헤어져 집으로 돌아온 사혜준은 자신의 방을 들어서며 감정이 북받쳐 오른다. 자신의 성공하기 위한 노력이 결국 그 작은 자신만의 방을 갖기 위한 것이 아니었을까 하는 허탈함이 몰려온다. '내 방이다. 그렇게 원하던 내 방을 가졌다. 혼자 마음 편히 울 수 있는 방이 필요했다. 행복하다. 소리 내어 울어도 아무도 방해할 수 없는 방을 가졌으니까.'

 

수저계급의 사회 속에서 그런 현실을 내면화하고 그래서 자식들까지 그 틀에 맞춰 미래를 강요하는 어른들에게 이 드라마는 묻고 있다. 도대체 그렇게 해서 경쟁에 이기고 성공을 이룬다고 해서 청춘들이 행복할 것이냐고. 거창한 성공을 거둔다 해도 진짜 행복이란 어쩌면 혼자 마음 편히 울 수 있는 방 하나를 갖는 것일 수 있다고. 그런 방 같은 진짜 친구를 갖는 일일 수 있다고 드라마는 말하고 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