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5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74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36,523
Today594
Yesterday997

아슬아슬한 김수미, 그 마음은 알겠지만 대중들 생각은 다르다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는 김수미가 아니면 만들어질 수 없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요리에 일가견을 가진 데다 시원하고 기분 좋은(?) 욕으로 ‘욕쟁이 할머니’의 캐릭터를 제대로 갖춘 김수미가 낸 식당이란 콘셉트가 이 프로그램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국밥을 먹는 먹방의 풍경이 연출되지만, 실상 이 프로그램은 그것보다는 그 곳을 찾는 이들과의 대화가 주가 된다.

 

찾아온 손님에게 “욕먹을래? 국밥 먹을래?”하고 김수미가 묻고 시작하는 이 프로그램은 김수미의 시원스런 욕이 일종의 ‘덕담’으로 더해지고, 따뜻한 국밥 한 그릇이 전하는 위로가 정서적으로 깔려 있다. 프로그램 제목도 <밥은 먹고 다니냐?>라 힘들게 살아가는 이들에게 마치 어머니가 해주는 밥 한 끼의 온기가 그 질문에서부터 묻어난다.

 

그래서 오랜만에 MBC <전원일기>의 복길이 김지영 같은 배우가 출연하고, 때 마침 찾아온 노마 역할을 연기했던 김태진의 얼굴을 다시 보는 건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꼬마였던 김태진은 어엿한 청년이 되어 김수미를 반색하게 만들었고, 그건 시청자들도 마찬가지였을 게다. 당대를 살며 <전원일기>를 봤던 시청자들로서는 한의사가 되어 잘 성장한 노마를 보는 흐뭇함이 어찌 없겠나.

 

하지만 <밥은 먹고 다니냐?>는 김흥국이나 김정민처럼 논란으로 시끌시끌했던 연예인들도 출연한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2년 전 성폭행 논란이 벌어졌던 김흥국은 무혐의 판결이 났음에도 논란만 기억되는 현실을 토로했다. 김수미는 조심스럽게 “무죄인거지?”하고 돌직구로 질문을 던졌고 김흥국은 ‘무혐의 판결’이 났다고 말했다. 김흥국이 원하는 대로 김수미는 시원하게 욕을 해주고는 가족들에게 잘하라는 덕담을 던져줬다.

 

그렇지만 성폭행 논란에서 무혐의 판결이라는 것에 대한 대중들의 정서는 사뭇 다르다. 즉 무혐의라는 것이 무죄라는 뜻은 아니며 다만 혐의를 입증하지 못했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는 점이다. 게다가 성폭행에 있어서는 무혐의라도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은 여전히 대중들에게 받아들여지기가 어렵다.

 

물론 김정민의 사례는 조금 다르다. ‘꽃뱀 논란’까지 생겼지만 재판부는 당시 김정민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가 피해자였다는 걸 법적으로 인정한 셈이다. 여전히 남은 논란의 후유증과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것. 하지만 이런 그의 심경이 시청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을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중요한 건 <밥은 먹고 다니냐?>가 논란을 일으켰던 연예인들을 연거푸 출연시키는 것에 대해 시청자들이 가질 수 있는 오해다. 물론 진짜로 억울한 사례를 겪은 이들을 다시 불러 그 심경을 들어주고 위로하려는 김수미의 엄마 같은 마음은 이해가 되지만, 시청자들도 그걸 같은 마음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점 때문이다.

 

욕쟁이 할머니 이미지의 김수미가 “욕먹을래? 국밥 먹을래?”하고 묻는 지점이나 <밥은 먹고 다니냐?>라는 프로그램의 제목은 그래서 자칫 오인되면 전혀 다른 뉘앙스로 들릴 수 있다. 마치 김수미의 욕 한 방으로 논란을 희석시키려는 의도처럼 들릴 수 있다는 것. 그잖아도 장동민처럼 늘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이 김수미와 함께 계속 방송에 출연하고 있는 상황은 이런 오해를 더더욱 부추길 수 있다.

 

국밥집 욕쟁이 할머니가 등장해 욕을 하며 “밥은 먹고 다니냐?”고 물었던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대선광고가 떠오른다. 그 광고의 효과는 어마어마해서 욕먹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경제대통령’의 이미지를 갖는데 일조했고 결국 당선까지 가는 힘을 발휘하기도 했다. 하지만 훗날 그 욕쟁이 할머니가 사실은 섭외된 배우이고 그 장면도 연기를 해낸 것이라는 게 메이킹 필름으로 밝혀지면서 대중들을 허탈하게 했던 적이 있다.

 

물론 그것과 <밥은 먹고 다니냐?>가 같은 상황은 아니지만, 논란 연예인들이 지금처럼 계속 출연하다가는 자칫 ‘면죄부 방송’이라는 오인을 받을 수 있다는 걸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이것은 김수미 개인에게도 해당되는 이야기다. 김수미에 대한 남다른 대중들의 애정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논란 연예인을 모두 보듬어주는 것을 대중들은 지지하기 어려울 것이 말이다. 모쪼록 힘겨운 현실을 살아가는 서민들에게 따뜻한 국밥의 온기를 전하는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 물의를 일으켰던 이들을 섣불리 복귀시키는 프로그램이 아니라.(사진:SBS플러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10.17 19:47 꼬리아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이런식으로 기사쓰지않아도될내용인듯

<내부자들>의 성취와 이병헌에 대한 호불호는 별개

 

영화 <내부자들>에 대한 관객 반응은 뜨겁다. 개봉 첫 주에 160만 관객을 동원해 역대 청불 영화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고 최단기간 100만 관객 돌파 기록을 세웠다. 무엇보다 고무적인 건 지금이 영화 비수기로 불리는 시기라는 점이다. 이런 시점에 <내부자들>이 이런 결과를 냈다는 건 실로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사진출처:영화<내부자들>

<내부자들>은 확실히 이런 기록을 낼만한 영화적 성취를 갖고 있다. 그 첫 번째 힘은 윤태호 원작이 갖는 그 스토리에서 나온다. 이미 <베테랑>에서 우리가 확인했던 것처럼 우리 사회 현실 속에 상존하는 권력의 부조리에 대한 대중들의 공분은 깊다. <내부자들>은 이 부조리의 심층부를 모두 도려내서 보여주는 듯한 느낌이다. 정계, 재계, 언론계, 법조계가 <내부자들>의 도마 위에 오른다. 그것만으로도 대중들은 반색할 만하다.

 

두 번째 힘은 이런 스토리를 실제처럼 만들어버리는 연기자들의 빈틈없는 연기다. 백윤식이나 이경영, 조승우, 이병헌까지 착한 역할은 좀체 찾아보기 힘들지만 그 욕망의 질주를 보여주는 연기들은 보는 이들을 공분하게도 하고 때로는 통쾌하게도 만든다. 이 정도면 악역 연기의 각축장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흥미로운 건 <내부자들>의 이런 성공과 함께 솔솔 피어나고 있는 이병헌에 대한 언론의 반응이다. 마치 <내부자들> 하나로 그간 이병헌에게 쏟아졌던 비난들이 모두 잠재워지기나 한 것 같은 호들갑이다. 성급하게는 이제 모든 액땜을 한 이병헌이 <내부자들> 한 편으로 대중들의 마음을 돌려놓았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결론적으로 말하면 영화는 영화고 이병헌은 이병헌이다. 야속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그것이 현실이다. 영화에 대한 호평은 당연하다. 실로 잘 만들어진 영화니까. 또 연기에 대한 호평도 마찬가지다. 실로 이 영화 속에서 이병헌은 연기를 잘했다. 게다가 연기를 떠나서 그 밑바닥까지 보여주는 악역은 지금 현재의 이병헌에게는 그토록 잘 어울릴 수가 없었다. 그러니 연기는 잘 했다고 칭찬할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이병헌에게 면죄부가 될 순 없다. 대중들은 여전히 지난 50억 협박 사건을 통해 드러난 이병헌의 행실에 대해 불편한 마음을 갖고 있다. 그건 영화가 성공하든, 연기를 잘했든 쉽게 사라질 수 있는 일이 아니다. 마침 그에게 딱 맞는 캐릭터가 <내부자들>에 있었다고 말하는 편이 맞다. 만일 그가 지금 시점에 깡패 역할이 아닌 순애보의 남자 캐릭터를 연기했다면 같은 반응이 나왔을까. 제아무리 연기를 잘해도 대중들이 몰입하긴 어려웠을 것이다.

 

영화의 성공 때문일까. 이병헌은 광고에 공공연히 얼굴을 내밀고 있다. 이제 논란이 만들어냈던 그 불편함을 스스로 털어 버린 듯한 모습이다. 여기에 공조해 언론들도 일제히 이병헌의 재기를 얘기하고 있다. 하지만 그런 반응에 대해 대중들은 여전히 냉담하다. 이 현실을 인정하지 않는 한 이병헌이 오롯이 연기자로 다시 서게 되는 길은 더 멀어질 수 있다. 그러니 이제 작품 하나 잘 한 것으로 호들갑을 떨 필요는 없을 것이다.

 

연기자는 연기만 잘하면 되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그 연기자의 어떤 일상적인 행동이나 태도는 고스란히 그의 연기를 바라보는 대중들에게 어떤 이미지를 만들어낸다. 그러니 연기는 어찌 보면 그저 만들어서 가짜로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그의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는 것이라고도 말할 수 있다. 이제 첫 단추를 끼운 것이나 마찬가지다. 섣부른 샴페인 터트리기보다는 자신을 한껏 낮추고 지금부터 한 걸음 한 걸음 연기로 대중들에게 다가가겠다는 그런 겸허함이 필요할 때가 아닐까.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