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28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07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479,887
Today111
Yesterday279

‘맛남의 광장’의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음의 거리 좁히기

 

코로나19로 방송가가 모두 영향을 받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SBS <맛남의 광장> 같은 프로그램이 받는 영향을 더더욱 커 보인다. 그 영향은 이 프로그램의 제목만 봐도 알 수 있다. 제목에 담긴 ‘만남’, ‘광장’ 같은 의미들은 소외된 농가들을 돕겠다는 좋은 취지를 담은 것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벌어지고 있는 지금 프로그램이 애초의 연출방식을 추구할 수가 없게 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진도편을 보면 안타깝게도 파밭을 통째로 갈아엎는 장면이 등장할 정도로 농민들의 어려움은 그 어느 때보다 더 커졌다는 걸 실감하게 한다. 파 가격이 폭락한 데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경기까지 좋지 않은 상황. 그래서 이런 시기에 오히려 <맛남의 광장> 같은 프로그램이 더더욱 필요하다는 게 느껴졌다.

 

<맛남의 광장>은 휴게소 같은 광장에서 일반 손님들을 통해 보여주던 먹방 대신 지역 농어민분들을 초대해 그 지역에서 나는 재료로 만든 요리들을 선보이는 조촐한 ‘시식회’로 연출 방향을 틀었다. 그것은 시식회의 성격도 있지만, 고생하시는 지역 농어민분들을 위한 한끼 대접 같은 느낌을 주었다.

 

일반 손님들이 길게 줄을 늘어서고, 휴게소 같은 광장에서 북적대며 백종원과 출연자들이 고안해낸 신 메뉴를 먹어보고 보여주는 리액션은 어쩌면 이 프로그램이 가진 중요한 재미요소 중 하나였을 게다. 하지만 이를 포기하면서 오히려 더 집중되는 건 신 메뉴를 소개하는 대목이다.

 

대파 소비를 늘리기 위해 아낌없이 대파를 써서 만든 음식들은 백종원 특유의 레시피가 그러하듯이 집에서 해먹고 싶을 만큼 손쉬우면서도 맛있어 보였다. 특히 파 한 단을 거의 다 넣고 끓여낸 파개장은 고추양념을 따로 만들어 놓아 아이들도 즐길 수 있을 맑은 국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고기가 들어가긴 하지만 고기보다 파가 주가 되는 파개장이었다. 그 파개장에 출연자들은 ‘진도 대파국’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게스트로 출연한 송가인이 즉석에서 쓱쓱 비벼 만들어낸 봄동 겉절이는 대파국과 너무나 잘 어우러지는 반찬이 됐고, 파를 얹어 구워낸 대파 파이 파스츄리가 애피타이저로 그리고 양세형이 개발한 파를 얹은 파게트 빵이 후식으로 갖춰지면서 시식회는 제대로 된 코스 정찬이 될 수 있었다.

 

<맛남의 광장>은 아마도 앞으로 한 동안 애초 기획했던 휴게소 같은 광장에서의 대규모 인파들과의 만남은 피할 수밖에 없을 게다. 하지만 그렇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동시에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들을 위한 방송을 통한 ‘만남’은 더더욱 가치가 있어질 것으로 보인다. 직접적인 만남은 어렵겠지만 오히려 어려움을 겪는 농가의 식재료들을 이용한 신 메뉴를 방송을 통해 보급하는 일은 요즘처럼 집밥 요리가 늘 수밖에 없는 시국에는 더 유익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사진:SBS)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놀면 뭐하니?’, 코로나19에 맞서는 유재석과 김태호PD의 진심

 

이 시국에 예능 프로그램이 할 수 있는 건 뭐가 있을까. 웃음과 즐거움을 주는 것이 본분인 예능 프로그램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된서리를 맞았다. 특히 관객들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들의 경우 감염을 피하기 위해 ‘무관중’ 방송을 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KBS <뮤직뱅크>, <유희열의 스케치북> 같은 음악 프로그램이나 <개그콘서트>, <스탠드업>, tvN <코미디 빅리그> 같은 프로그램은 무관객으로 녹화를 하는 중이고, 꽤 괜찮은 성과를 냈던 KBS <씨름의 희열>이나 TV조선 <미스터 트롯> 같은 경우, 하이라이트인 결승을 무관중으로 치를 수밖에 없었다.

 

MBC <놀면 뭐하니?>가 고민한 건 코로나19로 힘겨워하는 이들을 어떻게 하면 위로하고 도움을 줄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그래서 모두가 잠든 새벽에도 일을 하는 이들을 위한 라디오 방송을 준비했고,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공연계에 손을 내밀었다.

 

특히 주목된 건 공연계와 함께 준비하는 ‘방구석 콘서트’.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되거나 취소된 공연들을 외출을 자제할 수밖에 없는 시청자들을 위해 집에서 볼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이것은 또한 코로나19로 위기감을 느끼는 가수들이나 뮤지컬업계 같은 공연계 전체에도 내미는 도움의 손길이기도 했다.

 

유재석이 방구석콘서트를 위해 가장 먼저 찾아간 인물은 지난 번 유재석의 하프 도전 때 방송에 나와서 엉뚱한 면모로 큰 웃음을 줬던 김광민. 피아노 연주 같은 클래식에서부터 크로스오버 뉴에이지 대중가요까지 전체를 아우를 수 있다는 점에서 유재석과 함께 이 콘서트를 이끌 또 한 인물로 적격인 인물이다.

 

두 번째로 찾은 인물은 혁오밴드. 혁오밴드는 월드투어를 준비 중에 코로나19로 공연이 전면 취소되었다. 그들의 사무실에는 월드투어를 위해 준비해놨던 의상들이 쓸쓸히 걸려 있었다. 남다른 의상을 입어보고 웃음으로 아쉬움을 달래보며 이들은 방구석 콘서트가 “노래를 들려드릴 소중한 기회”라고 했다.

 

다음에 유재석이 찾은 곳은 <맘마미아>팀. 신영숙은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를 쓰고 공연장을 찾아주시는 분들을 보며 공연할 때 마음이 짠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들 역시 기꺼이 방구석 콘서트에 참여해 흥 넘치는 무대를 선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기획이 특별하게 느껴진 건,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을 보러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관객들과, 공연을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공연자들을 매개해줬다는 점이다. 이로써 시청자들은 가요는 물론이고 뮤지컬 같은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TV로 보며 아쉬움을 달랠 수 있게 됐다. 또 준비해왔지만 선보이지 못하고 있는 공연 레퍼토리를 보여줄 무대를 얻었다는 점에서 공연자들 또한 좋은 기회가 아닐 수 없다.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국이 아닐 수 없다. 함께 한다는 것 자체가 어려워지고 심지어 꺼려지는 시기.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도 마음만은 함께 하는 것이 절실해진 시점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공연계와 대중들을 프로그램을 통해 매개해주고 공감시키려는 방구석 콘서트의 기획은 시의적절했다 여겨진다. 무엇보다 코로나19에 맞서는 유재석과 김태호 PD의 진심이 느껴지는.(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