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90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69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315,945
Today395
Yesterday1,835

‘놀면 뭐하니?’ 점입가경 유플래쉬, 랩 릴레이에 폴킴·헤이즈 듀엣까지

 

이 정도면 음악 예능의 새로운 진화라고 해도 되지 않을까. MBC 예능 <놀면 뭐하니?>의 음악 릴레이 프로젝트인 ‘유플래쉬’는 한마디로 점입가경이다. 유재석이 두드려놓은 비트 하나가 이토록 흥미진진한 ‘음악 여행’을 가능하게 해줄 줄이야. 유희열에게 건네진 비트는 윤상-이상순-적재를 거쳐 그레이로 넘어가더니 이제 다이내믹 듀오와 리듬파워를 만나 갑자기 랩 릴레이로 이어졌다. 또 이적에게 간 비트는 선우정아의 코러스가 얹어지고 멜로망스 정동환과 베이시스트 전설 이태윤을 거쳐 폴킴과 헤이즈가 부르는 로맨스 가득한 듀엣곡으로 변신해갔다.

 

애초 유재석이 체리필터 손스타를 만나 드럼을 두드릴 때만 해도 일이 이렇게 벌어질 줄 누가 알았을까. 하지만 음악 릴레이라는 새로운 형식 실험 속에서 비트에 저 마다의 악기와 멜로디 가사 등이 얹어지면서 유재석이 던진 작은 씨앗은 점점 가지를 뻗고 잎을 피우며 살아나기 시작했다.

 

하나의 비트가 힙합으로도 가지를 뻗고, 달달한 듀엣곡으로도 나갈 수 있다는 건 흥미로운 일이었다. 특히 그 비트가 옮겨갈 때마다 그걸 받은 아티스트들의 색깔이 더해진다는 건 음악이 얼마나 그걸 만드는 사람에 의해 달라질 수 있는가를 잘 보여줬다. 즉 그레이로 넘어간 비트가 특유의 그루브를 갖게 되고 다이내믹 듀오가 더하는 가사로 음악이 조금씩 형태를 갖춰가는 건 그 과정만을 들여다보는 것으로도 충분히 즐거웠다. 또 폴킴과 헤이즈로 넘어가자 같은 비트라도 훨씬 밝고 로맨틱한 듀엣곡이 되는 변화를 보는 것 또한 흥미진진했다.

 

또 악기들이 가진 색깔이 얼마나 다르고 저마다의 개성이 있으며 음악 작업을 하는 방식도 너무나 다르다는 것 역시 이 릴레이 과정을 통해 볼 수 있었다. 다이내믹 듀오는 ‘주제’를 먼저 고민하고 가사를 얹는 방식을 통해 ‘음유시인’ 같은 그 작업 방식을 보여줬다.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의 베이시스트 이태윤은 단 한 번에 곡 작업을 끝내는 역시 전설다운 면모를 보여줬고, 폴킴과 헤이즈는 대화를 통해 ‘눈치’라는 주제를 찾아 저마다 허밍으로 멜로디를 얹고 곡 작업을 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유플래쉬’라는 음악 프로젝트가 보여준 건 릴레이라는 형식을 통해 여러 아티스트들의 손을 거쳐 음악이 만들어져 가는 과정이다. 물론 과거 <무한도전> 시절에도 갖가지 ‘가요제(?)’에서 아티스트와 출연자들이 협업해 음악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보여준 바 있다. 하지만 ‘유플래쉬’가 특이한 건 그것이 릴레이라는 형식을 만나면서 누구를 만나 어떤 방향과 색깔로 바뀔지 전혀 예측할 수 없다는 점이다.

 

보통 우리가 듣는 음악은 결과물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것은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 같은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물론 그 결과물이 나오기까지의 과정을 짧게 보여주지만 결국 마지막 무대가 핵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플래쉬’는 결과물이 뭐가 될까에 대한 궁금증과 함께 음악이 만들어지고 변화해가는 과정 자체가 중요한 즐거움이다.

 

결과 중심으로 만들어지는 음악 프로그램들이 그 성과에 집중하는 것과 달리, ‘유플래쉬’는 그저 음악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즐긴다는 점에서 음악 예능 프로그램의 새로운 진화로 보인다. 누가 이기고 지는 그런 결과의 대결이 아니라, 누군가를 만나 그 사람의 개성이 묻어가는 과정을 보는 즐거움. 어쩌면 그건 음악의 본질에 더 가까운 일일 수 있지 않을까.(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