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1박 2일’, 시트콤보다 재미있는 이유
    옛글들/명랑TV 2008. 1. 29. 13:07
    728x90
    캐릭터의 리얼 야생 스토리, ‘1박2일’

    리얼 버라이어티쇼는 점점 시트콤과 닮아가고 있다. 거기에는 캐릭터가 있고 그들이 걸어왔던 수많이 이야기들이 중첩된다. 울진에 간 ‘1박2일’팀이 대게잡이를 놓고 벌이는 배드민턴 경기는(특히 MC몽과 이승기의 경기) 화천 이외수의 집에 갔던 에피소드와 중첩된다. 거기서 잠자리를 두고 벌였던 탁구경기에서 MC몽과 이승기는 ‘저질탁구’의 진면목을 보여준 경력이 있다. 그 연장선상에서 배드민턴 경기는 더 흥미진진해진다.

    배드민턴 경기 하나에 시트콤의 모든 요소가 있다
    여기에 재미를 더해주는 것은 MC몽과 이승기가 가진 상반된 캐릭터다. MC몽이 ‘야생 몽키’의 캐릭터를 부각시키고 있다면, 이승기는 야생 속에서도 꼭 머리는 감아야 하는 샌님 캐릭터이다. 캐릭터의 부딪침은 시트콤에서 그런 것처럼 긴장과 재미를 더해준다. 게다가 이 배드민턴 경기에는 이른바 반전이 숨겨져 있다. ‘저질탁구’를 통해 형편없는 실력을 보였던 이 두 캐릭터는 배드민턴 경기에서는 의외로 놀라운 속구의 실력을 발휘해 보인다.

    그러니 이 배드민턴 경기 하나에 이미 시트콤이 갖추고 있는 대부분의 요소들이 있는 셈이다. 거기에는 시트콤의 기본 요소인 캐릭터가 살아있고, 그 캐릭터들간의 쌓여온 갈등이 있으며, 이야기의 의외성이 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더 갖추고 있는 게 있다. 그것은 이들의 드라마적인 스토리가 짜인 각본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1박2일’이 위치한 곳은 리얼 다큐멘터리적인 속성에 드라마적인 몰입이 합쳐지는 그 지점이다.

    여행을 소재로 삼은 ‘1박2일’만의 장점
    게다가 ‘1박2일’은 여행을 그 소재로 잡고 있다. 따라서 이 드라마적 속성을 갖춘 프로그램은 그 소재로 인해 로드무비에 해당하는 장점을 지니게 된다. 로드무비란 말 그대로 여행을 통해 벌어지는 예측불허의 사건들을 통해 주인공이 인간관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거나 자기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을 제시한다. 이 로드무비적인 속성은 리얼 버라이어티쇼가 자칫 빠질 수 있는 ‘재미만을 위한 무의미’에서 벗어나게 해준다.

    하지만 로드무비적 속성이 가진 더 큰 장점은 리얼 버라이어티쇼에 있어서 주어지는 상황을 작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럽게 만들어준다는 점이다. 여행이란 우리가 늘 경험해왔듯이 새로운 상황과의 직면이며, 야생과 인공의 접점으로서 현실에서의 순간적인 일탈이기도 하다. 따라서 ‘1박2일’에서 잠자리나 먹거리를 두고 사투처럼 벌어지는 복불복 게임은 현실에서는 말도 안 되는 상황일지 몰라도, 여행이라는 일탈 속에서는 그럴 듯한 상황이 된다. 흔히 여행 속에서 우리는 치기 어린 행동을 하기도 하지 않는가.

    시트콤, 리얼 버라이어티쇼에서 배워라
    또한 여행이라는 야생과의 만남은 팀원들 간의 관계를 더욱 돈독하게 해주는 힘이 있다. 시트콤에서 흔히 우리는 파편화되어 보이는 관계 속에서도 은근히 드러나는 끈끈함을 통해 감동을 느끼기도 한다. 마찬가지로 야생공간에서의 편안한 잠자리를 위한 사투 끝에서도 감기에 걸린 은초딩(은지원)을 걱정하거나, 배멀미로 고생하는 이승기를 아예 잠을 재우는 모습은 바로 그 끈끈한 관계를 확인하는 과정이다.

    작년 시트콤으로서 ‘거침없이 하이킥’이 드라마 부문이 아닌 예능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을 때, 그것은 리얼 버라이어티쇼와 시트콤의 관계가 그만큼 가깝게 위치해 있다는 것을 말해주었다. 하지만 ‘거침없이 하이킥’ 이후에 방영된 시트콤이 성공적으로 끝나지 못한 것은, 리얼리티쇼들이 갖추고 있는 캐릭터의 참신성과 스토리의 리얼함이 따라주지 못했기 때문이 아닐까. ‘거침없이 하이킥’의 캐릭터들이 실제 배우 이름으로 세워지고 강화되었던 점은 그저 우연의 결과가 아닐 것이다.

    ‘1박2일’이 가진 시트콤적인 요소들은 언뜻 현재 단계에서 진화된 형태의 시트콤을 예상하게 만든다. 시트콤은 이제 더 이상 잘 짜인 상황의 재미만으로는 저 리얼 버라이어티쇼가 가진 리얼한 재미를 이겨내기 어렵게 되었다. 그러니 무언가 획기적인 시트콤을 구상한다면 이제 그 단서들을 저 리얼 버라이어티쇼에서 찾아봐야 할 것이다. ‘1박2일’속에는 분명 시트콤의 재미를 넘어서는 그 무엇이 있다.

    댓글 2

    • BlogIcon BrightListen 2008.01.30 04:52

      1박2일 역시 잘보고 있는데, 뭔가 리얼 버라이어티에 걸맞는 생동감이 살아 있어 좋습니다. 매회 마다 연출되는 부분은 얼마나 될까 궁금하기도 합니다. 무한도전이 요즘엔 좀 딱딱한 냄새가 나서요..

      • BlogIcon 더키앙 2008.01.30 08:39

        무한도전은 설정이 강한 반면 1박2일은 여행 자체의 의외성이 설정이라 더 자연스럽게 보이죠.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