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SBS 드라마는 어떻게 수세를 딛고 승승장구하게 됐나
    옛글들/드라마 곱씹기 2020. 4. 20. 15:40
    728x90

    트렌드 앞서 파악한 SBS드라마, 제작진 신구의 조화

     

    SBS 드라마가 날개를 달았다. 시청률에서도 화제성에서도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을 통틀어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사실 tvN과 JTBC 같은 비지상파 드라마들이 급성장을 보일 때 SBS 드라마는 주춤하고 위축됐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1년간의 성적표를 들여다보면 SBS가 드라마 트렌드의 주도권을 끌어와 화려했던 드라마왕국을 다시금 부활시켰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금토 드라마라는 새로운 블록은 SBS의 승부수나 다름없었다. 지난해 2월 <열혈사제>가 무려 22%(닐슨 코리아)의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그 자리의 존재감을 세웠고, <녹두꽃>이 묵직한 사극으로서 그 힘을 이어받았다. 물론 <의사요한>은 좋은 작품에도 불구하고 금토에 어울리지 않는 무거움으로 인해 다소 힘이 빠졌지만 <배가본드>가 그 뒤를 이어받으며 화제를 이어갔다. 즉 부침이 있었지만 그 블록을 시청자들에 각인시키기에 충분했다는 것.

     

    그 위에 최근 <스토브리그>와 <하이에나>는 대중성과 작품성 모두를 인정받으며 우뚝 설 수 있었다. 그리고 이어지는 드라마가 김은숙 작가의 <더 킹 : 영원의 군주>다. 믿고 보는 스타 작가에 이민호, 김고은 같은 배우들의 캐스팅만으로도 어느 정도 그 성공을 예상할 수밖에 없는 드라마다. 이 작품을 통해 SBS는 금토 드라마에 확고한 지분을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SBS 역시 지상파들이 모두 겪고 있던 경영난에서 빗겨갈 수는 없었다. 그래서 수를 줄이고 질에 집중하는 ‘선택과 집중’으로 편성을 꾸렸다. <닥터탐정>이 수목극에서 4%대 시청률을 기록하면서 결국 수목은 드라마 대신 예능으로 편성이 바뀌었고, 월화 시간대가 중요한 드라마의 격전지로 바뀌었다.

     

    <VIP>가 이정림 PD와 차해원 작가의 첫 작품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15.9%라는 선전을 하며 월화극의 입지를 마련했고, <낭만닥터 김사부2>는 그 위에서 펄펄 날아 27.1%의 놀라운 시청률을 기록했다. <아무도 모른다> 역시 따뜻한 감성의 스릴러라는 색다른 지점을 완성도 높게 보여주면서 10% 시청률을 넘기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SBS 드라마가 이렇게 최근 들어 선전하는 가장 큰 이유는 트렌드를 앞서서 읽어내고 있는 기획적인 능력과, 신구의 조화라는 말이 어울리는 PD, 작가들의 노력 덕분이다. <하이에나>의 김루리 작가나 <스토브리그>의 이신화 작가, <VIP>의 차해원 작가, <아무도 모른다>의 김은향 작가 같은 신진 유망주들이 일련의 성공을 거뒀고, <낭만닥터 김사부2>의 강은경 작가, <녹두꽃>의 정현민 작가, <열혈사제>의 박재범 작가, <배가본드>의 장영철, 정경순 작가 같은 기성작가들이 안정적인 성공을 거뒀다.

     

    최근 OTT 등을 통해 해외의 미드에 익숙해진 시청자들의 달라진 취향에 맞는 작품들을 배치한 것도 SBS 드라마가 트렌디하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했다. <하이에나>나 <스토브리그> 같은 작품은 대표적이다.

     

    물론 최근 드라마의 패권은 영원히 지속되지 않는다는 게 한때 승승장구했던 tvN 드라마의 전반적인 부진을 통해 드러난 바 있다. JTBC 드라마는 이런 흐름에서 벗어나 일정한 완성도와 화제성을 지속적으로 끌고 가고 있는 예외적인 면모를 보였지만, tvN 드라마는 트렌드 변화에 발맞추지 못하고 로코에 집중하면서 무너지더니 이번에는 너무 앞서간 포석으로 흔들리고 있다. 웹툰과의 콜라보를 통해 장르물을 가져오는 것까지는 괜찮았지만, 너무 만화적이고 게임적으로 접근한 작품들이 힘을 잃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SBS의 이런 선전도 언제까지 지속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언제든 바람은 바뀌고 흐름도 변화하는 것이 드라마 판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적어도 지난 1년 간 SBS 드라마가 거둔 성과는 결코 적지 않다 여겨진다. 수세를 반전시켜 이제 공세로 돌아선 것만으로도 충분히.(사진:SBS)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