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아마도 중국에서 '윤스테이' 베꼈다간 개망신 당할 거다
    옛글들/명랑TV 2021. 4. 8. 10:00
    728x90

    '윤스테이', 문화공정 시국이라 더욱 빛난 나영석표 K예능

     

    tvN 예능 <윤스테이>가 종영했다. 총 21팀 64명의 외국인 손님들을 위한 1박2일 간의 한국문화 체험. 전남 구례의 아름다운 한옥집 쌍산재에서 가을과 겨울에 걸쳐 촬영된 <윤스테이>에는 시작부터 끝까지 모든 요소 하나하나가 우리네 문화의 다양한 요소들로 채워졌다.

     

    처마 밑에 매달려 익어가는 곶감과, 가만히 서서 귀 기울이면 마치 바닷가에 온 듯한 파도소리를 들려주는 대나무숲, 아담하고 소박하지만 엄마 품처럼 포근히 손님들을 품어주는 객실들. 뛰어 놀 수 있을 만큼 넓은 정원에서 아이들이 연을 날리고, 저수지를 산책하며 처음 만난 국적도 다른 이들이 마음을 열고 소통하는 광경들.

     

    그 한옥이 넉넉히 품어주는 풍경은 그 곳을 찾은 외국인 손님들도, 그걸 TV로 보는 시청자들도 잠시간의 기분 좋은 휴식을 주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저녁과 아침으로 준비되는 참 많은 한식들이 빛을 발했다. 정성껏 손을 일일이 다져 만든 떡갈비와 기름을 쪽 빼고 담백하게 요리된 수육 그리고 달콤 짭쪼름한 양념이 잘 배인 찜닭은 물론이고,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궁중떡볶이처럼 손님 한 명 한 명을 배려한 한식들은 단지 식욕을 자극하는 쿡방과 먹방의 차원을 넘어 마음까지 포만감을 줬다.

     

    그 마음의 포만감은 다름 아닌 외국인 손님들을 대하는 윤스테이 사람들의 진심과 정성 덕분이었다. 하나하나 세심하게 세팅하고, 한국문화 체험을 하는 것이지만, 타국의 문화를 존중하는 마음은 어떤 음식을 준비하고 서빙하며 설명하는 그 과정 속에서 충분히 묻어났다. 우리 문화를 소개하면서 저들의 문화를 존중하는 태도. 그것이 어쩌면 외국인들이 한국인들의 '친절함'을 이야기하는 이유이고, 한국문화의 가장 중요한 요소가 아닐까 싶다. 그런 점에서 <윤스테이>는 단지 한옥에서의 하룻밤과 한식 대접 그 자체만이 아닌 그 이상의 '한국인의 마음'이라는 한국문화의 진짜를 끄집어내 보여준 면이 있다.

     

    물론 나영석 PD표 예능이 너무 익숙해져 있어서, <윤스테이> 역시 그 익숙함의 반복처럼 보이는 면이 존재했다. 음식이 있고, 손님이 있고, 특정 공간에서 그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는 이야기가 존재하는 나영석 PD표 예능. 하지만 <윤스테이>의 시도가 가치 있게 느껴진 건, 하필 코로나 시국에 맞춰 한국에 온 외국인들이 제대로 경험해보지 못한 한국문화를 경험하게 해준다는 그 지점이 우선 의미 있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또한 <윤스테이>는 최근 들어 중국의 문화공정으로 인해 김치도, 비빔밥도 다 그들 것이라 주장하는 어이없는 상황 속에서 더욱 의미 있고 가치 있는 프로그램이 됐다. 이 프로그램은 저들의 문화공정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아도, 그 과정 하나하나를 통해 진짜 한국문화가 무엇인가를 강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타국의 문화를 무시하고 존중하지 않는 저들과는 정반대로 외국인들을 대하고 그들을 존중하는 모습들은 무엇이 자신의 문화를 더 돋보이고 분명하게 해주는 것인가를 보여준 면이 있다. 타국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이, 또한 자국의 문화를 존중하는 일이 된다는 것.

     

    혹여나 그럴 일이 있을지 모르겠지만(하지만 늘 이런 일이 벌어지곤 했다) 만일 중국에서 <윤스테이>마저 베껴 프로그램을 만든다면 아마도 너무나 어색한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타국의 문화를 존중하며 자국의 문화를 소개하는 것이 이 프로그램의 진면목이기 때문이다. 그건 베껴서 얻을 수 있는 일이 아니고, 이미 그 타국의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 베낀다는 행위 자체가 프로그램의 정체성과는 맞지 않는 일이 될 테니 말이다. 코로나든 문화공정이든 지금 같은 시국이라 더더욱 빛나고 더할 나위 없던 <윤스테이>였다.(사진:tvN)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