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사랑>, 할 말 다 하는 김숙 이러니 대세지

 

가모장제 김숙에게 명절증후군 따위가 있을까. JTBC <최고의 사랑>은 설 명절을 맞아 가상 남편 윤정수와 한복을 차려입고 함께 설을 보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시원시원하고 할 말 다 하는 김숙과 그녀의 말에 고분고분 잘 따르는 윤정수에게 선배 개그맨들의 덕담이 쏟아졌다. 너무 잘 어울린다는 것. 그러니 아예 진짜 결혼하라는 것.

 


'최고의 사랑 님과 함께(사진출처:JTBC)'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사람이지만, 선배 이성미의 말대로 두 사람은 점점 닮아간다. 가상 결혼생활을 하는 것이지만 어찌 보면 순간 순간 결혼을 소재로 한 콩트를 찍는 것 같은 느낌마저 들 정도로 두 사람은 손발이 잘 맞는다. 설날이라고 떡국을 끓이지만 마늘을 너무 많이 넣어 못 먹을 맛에 MSG를 투하하고는 자랑스럽게 그걸 넣었다고 얘기하는 김숙. 그래도 다 먹으라는 한 마디에 꾸역 꾸역 먹는 윤정수다.

 

발 싸대기(?)를 벌칙으로 세워두고 벌이는 윷놀이는 결국 간발의 차이로 윤정수가 뺨을 맞는 것으로 끝이 났지만 두 사람이 엎치락뒤치락하면서 놀이를 하는 과정은 마치 아이들처럼 즐겁다. 물론 김숙이 남편 막 대하는 모습은 일종의 상황극 설정이 들어가 있다는 걸 누구나 안다. 하지만 그 상황극이 주는 실감이 의외의 통쾌함을 선사하는 건 왜일까.

 

갑작스레 이성미가 등장해 윤정수의 시어머니 역할로 이 상황극에 들어오게 되자 상황은 명절의 흔한 풍경 속으로 들어간다. 여자들이 부엌에서 하루 종일 손에 물 묻히며 일할 때 남편은 뒹굴고 시어머니는 심지어 며느리에게 잔소리를 하는 그런 장면이 우리네 명절의 흔한 풍경이지만 김숙과 윤정수는 거꾸로 되어 있다. 윤정수가 쌓여진 설거지를 하려고 하자 이성미가 마치 시어마니나 되는 것처럼 니가 왜 설거지를 해라고 소리친다.

 

자꾸만 진짜 결혼해 살라는 이성미의 이야기에 선배님에게도 대놓고 실언을 많이 하신다어서 가시라고 등을 미는 모습에서는 김숙 특유의 사이다 같은 시원스러움이 느껴진다. 결국 상황극 설정 속에서 시어머니 역할을 했던 이성미는 얘 상 돌아이 아니냐고 혀를 내두른다. 그 대책 없이 할 말을 다 하는 김숙의 모습은 물론 실제라기보다는 순간 상황극 속에서의 캐릭터 설정이겠지만 마침 명절의 스트레스를 한껏 느낀 며느리들이라면 그 느낌이 사뭇 달랐을 것이다.

 

<최고의 사랑>으로 김숙과 윤정수가 재발견된 것은 그들이 이 리얼이라고 주장하는 상황을 절대로 리얼이 아니라고 부정하면서다. 대신 그들은 이 상황을 개그맨 특유의 잘 맞는 합으로 웃음을 주는 콩트로 만들어낸다. 어떤 상황에서 자신이 어떤 모습을 보일 때 시청자들이 웃게 되는지를 그간의 오랜 개그맨 생활을 통해 체득하고 있기 때문일까. 그들은 웃음을 주기 위해 때론 과한 설정 속으로 자신을 밀어 넣는다. 김숙은 그 속에서 남편 구박하는 아내의 모습을 또 윤정수는 구박 받으면서도 순종적인 남편을 연기하지만 그럼에도 그 합이 너무 잘 맞는다.

 

바로 이 상황극 속에서 슬쩍 진심이 나올 때 시청자들은 그것이 단지 연기만은 아닌 서로가 서로를 생각하는 진짜 마음을 느끼게 된다. 윤정수가 벌칙으로 발 싸대기를 맞고 아파하자 안쓰러워하며 김숙이 오빠 괜찮아?”하고 묻는 장면이 그렇다. 슬쩍 드러난 그녀의 진심은 남자로서는 아니라고 해도 오빠로서 윤정수를 위하는 마음이 담겨있다.

 

그런 김숙이 마침 명절을 맞아 벌이는 상 돌아이상황극은 그래서 기분 좋은 사이다의 느낌으로 다가온다. 피곤한 명절을 보낸 며느리들은, 할 말 다하고 남편에게 이거 해라 저거 해라 하며 당당하게 시키는 김숙의 모습을 통해 잠시나마 스트레스를 날려보낸다. 가모장제를 주장할 정도로 당당한 성격에 어떤 상황극에도 웃음을 만들어내는 김숙만이 할 수 있는 연출이 아닐 수 없다. 역시 대세 개그우먼다운 면면이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03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382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780,719
  • 1811,238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