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보도의 왜곡, <뉴스룸>이 심층으로 가는 까닭

 

한 걸음 더 들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JTBC <뉴스룸>에서 손석희 앵커는 스튜디오에 출연한 기자와 함께 그렇게 이야기를 시작한다. 기자가 출연해 취재한 내용을 갖고 심층적으로 이야기하는 이런 방식은 기존 지상파 뉴스에서는 보기 힘든 것들이었다. 최근 <SBS8시뉴스>가 이런 식의 변화를 모색하고 있지만 KBSMBC는 여전히 앵커의 멘트, 기자의 취재 보도 그리고 멘트로 이어지는 단순보도 방식을 취하고 있다. <뉴스룸>은 굳이 탐사 프로그램들이 하곤 했던 심층 보도를 매일 하는 뉴스에서도 취하고 있는 걸까.

 

'뉴스룸(사진출처:JTBC)'

이 효용가치가 최근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의 보도에서 확실히 드러나고 있다. 이를테면 박근혜 대통령이 내놓은 3차 대국민 담화문의 경우, 단순보도로는 일반 국민들이 그 안에 숨겨진 의도와 다른 의미들을 쉽게 파악하기가 어렵다. 물론 이번 사태의 경우에는 워낙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 되어 있고 또 이미 박근혜 대통령의 1, 2차 담화문에서 그 신뢰가 떨어져 있어 국민들도 그 내용을 의심하게 되고 그 안에 다른 의도가 있다는 걸 찾아낸다. 하지만 만일 평상시의 경우라면 어땠을까. 이런 식의 고도의 술책이 숨겨져 있는 표현들의 실제 의미를 일반 서민들이 파악해낼 수 있을까.

 

대통령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 “여야 정치권이 논의하여 국정의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방안을 (국회에서) 만들어주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 언뜻 들으면 물러나겠다는 말에만 집중하게 된다. 하지만 그 앞에 붙어 있는 가정문 하게 되면이라는 전제조건이나, ‘법 절차라는 애매모호한 표현 속에는 적어도 탄핵 소추안이 발의되는 걸 교란하려는 의도와 심지어 개헌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심까지 갖게 된다.

 

<뉴스룸>은 이 표현의 문제를 조목조목 짚어냈다. 이 날 스튜디오에 나온 박성태 정치부 기자는 조건부 퇴진이라는 것은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퇴진할 수 없다, 이렇게 해석할 수도 있다정치권이 논의하여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라는 이야기에서 특히 중요한 표현은 법 절차라며, “법절차 통해 조기에 물러나는 것은 개헌과 탄핵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결국 이번 담화문은 탄핵 시도를 막기 위한 것이기 때문에 사실상 개헌을 의미한다고도 말했다.

 

지난 28일 보도된 세월호 당일 간호장교 2명 청와대 상근왜 숨겼나?’라는 꼭지에서는 당시 간호장교가 한 명이 아니라 두 명이고, 그들은 출장이 아닌 상근을 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여기서도 교묘한 말 표현으로 국민들을 속이려 했던 청와대 측의 당시 발언 내용들을 조목조목 짚었다.

 

즉 지난 17일 세월호 참사 당일 국군수도병원 간호장교가 청와대로 출장을 갔다는 한 언론사의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당일에 출장 온 간호장교가 없다고 했고 국방부도 수도병원에 출입 기록을 확인해 보니 청와대 출장 간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이것이 사실을 숨기려는 교묘한 발언이었다는 걸 확인해준 것. 즉 상주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외부자가 아닌 내부자인 간호장교가 출장온 건 아니었고 또 출입기록이 있을 리 없었다는 것이다. 결국 표현은 사실을 얘기한 것이 맞지만 거기에 감춰진 내용을 교묘히 숨김으로써 사실 자체를 왜곡했다는 점을 <뉴스룸>은 명확히 해주었다.

 

만일 이런 공식 발표 내용을 그 이면에 담겨진 숨은 의도나 사실상 숨겨진 내용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단순보도한다면 어떻게 될까. 공식 발표에 대한 보도는 사실에 근거한 것일 수 있지만 그 발표 속에 은폐된 의도들을 해석하고 분석해내지 않는다면 그 보도는 사실을 왜곡하는 방향으로 틀어질 수밖에 없다.

 

한 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라는 <뉴스룸>의 방식이 절실해지는 건 그래서다. 단순보도들은 이제 거꾸로 사실 은폐를 위한 고도의 술책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그러니 뉴스들은 팩트에 근거하면서도 동시에 그 겉면이 아니라 이면까지도 들여다보려는 노력이 부가되어야 제대로 된 뉴스가 될 수 있다. 그게 아니라면 사실만을 보도하면서도 나팔수가 될 수 있다는 것. <뉴스룸>의 한 걸음 더 들어간 뉴스가 언론의 제대로 된 기능과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받는 건 그래서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9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85)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89,507
  • 201533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