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다니엘과 박지훈에게 특히 특별했던 집밥

집밥을 먹은 지 1년 7개월만이란다. 기획사에 들어가 연습생으로 생활하며 때우는 끼니는 대부분 사먹는 것들 뿐. 국민 프로듀서가 뽑은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박지훈은 JTBC 예능 프로그램 <한끼줍쇼>가 그들에게 주는 특별함을 바로 그 집에서 먹던 그리운 ‘집밥’이라 말했다. 

'한끼줍쇼(사진출처:JTBC)'

마침 <한끼줍쇼>가 찾은 곳은 맛의 고장으로도 알려진 전주. 어느 집에 들어가도 뚝딱 웬만한 백반을 맛볼 수 있다는 곳. 하지만 반찬 가짓수만 많은 게 아니라 그 하나하나에 담겨진 풍성한 인심이 느껴지는 곳. 전주는 그래서 집밥과도 참 잘 어울리는 곳이다. 

그래서인지 문을 두드리는 낯선 이들에게도 이곳 사람들의 마음은 참 따뜻했다. 먼저 식사를 하신 분들은 그게 못내 아쉬운 듯 오히려 미안해했고, 사정이 있어 함께 식사를 못하시는 분들 역시 한데서 숟가락을 들고 한 끼를 함께 하러 다니는 그들을 이웃처럼 안타깝게 바라봤다. 밥 한 끼 정도야 언제든 나눌 수 있는 게 인지상정이라는 듯.

선선히 강다니엘과 이경규에게 문을 열어준 어머니는 특히 “집밥을 못 먹은 지 오래됐다”는 강다니엘의 말에 마음이 움직였다. 시원한 매실주스를 먼저 내주시고 고기를 좋아한다는 강다니엘의 입맛에 딱 맞는 돼지고기 묵은지 김치찌개와 돼지고기와 채소를 넣은 특별한 전을 챙겨주셨다. 

가까스로 강호동과 박지훈이 저녁을 함께 하게 된 집에서는 다방면에 능통하신 범상치 않은 어머니가 이들을 맞아주었다. 직접 키운 포도를 즉석에서 따서 애피타이저처럼 챙겨주시고 시원한 보이차로 갈증을 채워준 어머니는 어머니의 손맛이 가득한 우뭇가사리 오이 냉채와 예사롭지 않아 보이는 김치 하나, 젓갈 하나, 두 사람의 입맛을 사로잡은 호박잎 쌈밥으로 한 상 가득 채워졌다. 

보기만 해도 포만감이 느껴지는 푸짐한 한 상이지만 어머니는 찬이 없어 죄송하다고 하셨다. 그 말에 강호동과 박지훈은 배보다 마음이 더 푸근해졌다. 짐짓 과장된 포즈로 엄마의 밥상이 주는 감동을 표현하는 그 모습에는 그래서 그저 과장만이 아닌 진심 같은 게 느껴졌다. 

사실 이번 <한끼줍쇼>에서 문을 열어 준 집의 어머니들이 그리 특별한 사연을 내놓은 건 아니었다. 하지만 말 대신 그 마음을 느끼게 해준 건 다름 아닌 한 상 가득 채워진 밥상이었고, 1년 7개월 동안 집밥을 못 챙겨먹어 너무 맛있다는 아이돌들에게 진짜 엄마처럼 등을 두드려주며 “더 먹어”라고 한 그 말이었다. 

보기만 해도 마음이 푸근해지는 집밥 때문이었을까. 집으로 돌아온 아버님들에게서도 하나 같이 어머니들에 대한 남다른 사랑이 느껴졌다. 이경규와 강다니엘이 함께한 집의 아버님은 꼬박꼬박 어머님을 존댓말로 대했고 아내와 함께 반주를 나누는 모습에서는 남다른 애정이 묻어났다. 강호동과 박지훈이 함께한 집의 어머니는 교회에 갔다 귀가하신 인상 좋아 보이시는 아버님의 이야기를 자랑처럼 내놓으며 그 손을 꼭 쥐었다. 한 끼의 집밥이지만 그 시간은 부부와 가족의 훈훈한 정이 오고가는 시간이라는 걸 이 분들은 보여줬다. 

시청자들로서는 집밥을 먹어본 지 오래됐다는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박지훈에게 훈훈한 밥상을 차려주시고, 잘 모르지만 마치 친 아들이나 되는 듯 그들의 춤과 노래에 호응을 해주시는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흐뭇해질 수밖에 없었다. 밥 한 끼로 나누는 정. <한끼줍쇼>의 이 관전 포인트는 그래서 강다니엘과 박지훈에게는 더 특별한 시간이 되었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7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5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29,906
  • 75478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