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드라마에 미치는 영향, 좋을까 나쁠까

멜로가 무슨 죄가 있을까. 어떤 멜로는 호평을 받고 어떤 멜로는 비판을 받는다. 이를테면 tvN에서 방영되고 있는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같은 로맨틱 코미디는 그 반응이 꽤 좋다. 하지만 초반 좋은 반응을 얻었던 SBS <사랑의 온도>는 조금씩 그 힘을 잃어가고 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시청률이 3.8%(닐슨 코리아)까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는 반면, <사랑의 온도>는 7% 대까지 추락했다.

'마녀의 법정(사진출처:KBS)'

이런 사정은 수목드라마에서도 그대로 나타난다. MBC <병원선>은 초반 그 소재적인 특별함으로 인해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바 있다. 하지만 본격적인 삼각 멜로가 이어지면서 의학드라마가 갖는 팽팽한 긴장감은 사라지고 평이한 멜로드라마가 되고 있다는 실망감이 이어졌다. 시청률은 어느 정도 유지되고 있지만 반응은 그리 좋지 않다.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재찬(이종석)과 홍주(배수지)의 멜로가 점점 부각되고 있지만 반응은 나쁘지 않다. 그건 멜로가 그저 우리가 봐왔던 평이한 드라마 문법과는 사뭇 다른 신선함이 있어서다. 예지몽을 통해 서로에게 닥치는 위기를 감지하는 두 사람은 그걸 뛰어넘으며 점점 가까운 사이가 되어간다. 또한 그렇게 가깝게 된 관계는 위기상황에 대한 몰입을 높이는 효과를 주기도 한다. 

즉 같은 멜로를 장르적 소재로 차용하고 있다고 해도 그것이 얼마나 새로운가 아닌가에 따라 호불호가 갈린다는 점이다. 또한 멜로가 그저 사적인 멜로의 차원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이면에 현실을 담아내고 있는가 하는 점도 중요한 포인트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가 멜로를 통해 담고 있는 결혼 포기 세대의 현실 정서가 그렇다. 

한때 드라마에 멜로는 어떤 장르든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했던 그 틀도 깨지고 있다. 그저 그런 멜로를 그리려면 차라리 없는 편이 낫다고 시청자들은 말한다. 그리고 그걸 지표로 드러내주는 드라마들도 꽤 많아졌다. KBS <마녀의 법정>이 애초에 지상파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리고 있던 <사랑의 온도>를 앞지른 건 바로 이런 점들 때문이다. <마녀의 법정>은 물론 멜로코드가 없는 건 아니지만 그것보다는 성추행이나 성폭력 같은 사건들에 대한 사회적 환기가 거의 드라마의 전체를 차지하고 있다. 

tvN <부암동 복수자들> 역시 멜로 없이도 상승세를 타는 드라마다. 갑질과 불륜 그리고 폭력 같은 문제들로 피해를 입은 이들이 모여 세상에 대한 복수를 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는 이 드라마는 멜로보다는 그래서 ‘동지의식’이 더 강조되었다. 때론 복수 그 자체보다 복수자들 사이의 끈끈한 우정이 더 눈에 띨 정도다. 

KBS <매드독>도 보험사기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사건들을 멜로 없이 팽팽한 대결구도로 이어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물론 시청률은 낮은 편이지만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의 과거부터 얽힌 악연이 궁금증을 자아내며 현재의 사건들에 대한 몰입을 높여주고 있다. 

통상적인 이야기일 수 있지만 멜로는 잘 쓰면 자극제가 되지만 잘못 쓰면 독이 된다. 흔히 말하는 ‘기승전멜로’라는 표현 속에는 잘 나가던 장르물에 멜로가 갑작스럽게 들어와 잘 어우러지지 않을 때 나오는 불만이 담겨져 있다. 하지만 현실적인 문제들을 멜로의 구도 속으로 끌어들이는 다소 풍자적이고 블랙코미디적인 로맨틱 코미디의 경우는 잘만 풀어내면 오히려 좋은 반응이 나오기도 한다. 그래서 멜로 코드는 거꾸로 잘 되는 드라마와 잘 되지 않는 드라마를 판별해내는 리트머스지가 되기도 한다. 

그리려면 새롭게 잘 그려내던가 아니면 아예 그리질 말던가. 지금이 시청자들이 그토록 많은 멜로들을 접하면서 생겨난 새로운 정서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16)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0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919,260
  • 95858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