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재, 믿고 보는 스포츠 아나운서의 진가

언젠가부터 월드컵 시즌이 되면 지상파 방송 3사는 스타플레이어들을 해설자로 앉히려 안간힘을 쓴다. 이번 러시아 월드컵도 예외는 아니다. MBC는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충분히 방송경험이 다져진 안정환을 세웠고 KBS는 지난 월드컵 시즌에 문어영표라 불리며 논리적인 예측을 했던 이영표를 내세웠으며, SBS는 영원한 캡틴 박지성을 처음으로 해설의 자리로 끌어냈다. 

해설자들에 따라 중계의 맛이 확실히 달라지고 또 다양해지는 건 즐거운 일이다. 그런데 이 해설자들 틈에서 유일하게 믿고 보는 캐스터가 눈에 띈다는 건 특이한 사실이다. 바로 SBS 아나운서 배성재가 그 인물이다. 이미 축구만이 아니라 다양한 스포츠 중계에서 맹활약을 하며 공고한 팬층까지 확보하고 있는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가 바로 그가 아닌가. 

이번에 SBS의 해설자로 박지성이 들어오게 된 것도 사실상 배성재와의 친분이 큰 역할을 했다고 한다. 이미 잘 알려진 대로 박지성이 결혼한 김민지 아나운서를 소개해준 장본인이 바로 배성재다. <양세형의 숏터뷰>에 나온 박지성은 자신이 SBS 해설을 맡게 된 이유로, 배성재의 적극적인 설득이 있었다고 피력한 바 있다. 그가 축구를 어떻게 보고 있는가를 대중들과 나누었으면 한다고 설득했다는 것. 

배성재 아나운서가 스포츠 전문 아나운서가 됐던 그 과정은 드라마틱한 일화로 남아있다. 2006년 SBS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지만, 본인이 하고 싶었던 스포츠가 아닌 다른 분야에서 일했던 배성재는 한 스포츠 경기 중계를 하면서 선배들을 모두 놀라게 했다고 한다. 처음 하는 스포츠 중계지만 너무나 완벽하게 준비가 되어 있었다는 것. 결국 그는 사내 경쟁을 뚫고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메인 캐스터로 뽑혀 차범근 해설위원과 환상의 콤비를 보여줬다. 

SBS 아나운서실의 현역 최고참인 김태욱 아나운서는 배성재의 중계 스타일을 묻는 필자의 질문에 ‘신구의 조화’라고 표현했다. 즉 배성재의 중계는 쉬지 않고 말을 쏟아내는 옛날스타일이지만 동시에 지금 세대들이 좋아하는 유머 감각 같은 것들을 겸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배성재의 중계를 듣다 보면 꽉 짜여진 빈틈없는 경기중계 속에서 때때로 긴장감을 풀어주는 유머가 더해지기도 하고, 생각보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을 때도 솔직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한다.

그런데 그런 유머 섞인 말들이 그냥 나오는 게 아니다. 상당한 정보가 이미 들어가 있어 씁쓸한 상황에서도 웃음이 피어나게 만든다. 예를 들어 이번 스웨덴전에서 패널티킥으로 한 골을 넣은 스웨덴 선수들이 계속 넘어져 부상을 이유로 시간을 끄는 모습에 배성재 아나운서가 “스웨덴이 가구 브랜드로 유명한 나라이기도 한데 편안하게 쉬다 일어난다”는 말 같은 게 그렇다. 

하지만 이러한 배성재 아나운서의 캐스터로서의 능력보다 더 중요하게 다가오는 건 그가 가진 남다른 인성이다. 사실 아나운서로서 꽤 유명한 스타덤에 올라있는 게 사실이고 그래서 프리랜서로의 유혹도 많지만 배성재 아나운서는 지금 현재의 자리에 그 누구보다 자긍심을 갖고 있다고 한다. 

사실 지금은 아나운서도 두 부류로 나뉘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하나는 방송사에 소속되어 일하는 것에 만족해하는 아나운서와, 다른 하나는 방송사 바깥으로 나와 프리랜서로 방송인이 되는 아나운서다. 대부분은 보다 많은 돈을 벌 수 있는 프리랜서를 택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방송사 소속 아나운서로서 자긍심을 갖는 이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배성재 아나운서처럼 방송사에서 자기 역할에 충실한 모습은 다른 아나운서들에게도 어떤 귀감이 되지 않을까. 조금 유명해지면 프리 선언하고 방송인으로 전향하기보다는, 자기 분야에서 끊임없이 성장을 거듭해 최고의 역할을 해내는 그런 아나운서.(사진:S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51,003
  • 29075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