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 강기영부터 황보라까지 꽉 채워진 미친 존재감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관계 역전 로맨스가 가장 중요한 재미요소다. 갑자기 비서직을 그만두겠다고 나선 김미소의 돌발에 의해 처음에는 비서를 잃지 않기 위해 했던 이영준의 노력들은 차츰 김미소에 대한 감정을 피어난다. 알고 보니 처음 봤을 때부터 이영준의 마음에 김미소가 들어와 있었지만 그것이 단지 부회장과 비서 사이라는 관계로 인해 가려져 있었다는 것. 

그래서 이제는 이영준이 부서 엠티까지 쫓아와 김미소와 썸이 아니라 연인 관계가 되려 애쓰고 “나한테 시집오라”는 직진 멘트까지 날리지만 거꾸로 “그건 안 되겠는데요”라고 말하는 김미소의 반격(?)이 흥미진진하게 다가온다. 그건 남녀 사이의 밀당이기도 하지만, 회사 내에서 상사와 부하 직원 사이의 상하관계를 뒤집는 통쾌함도 들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렇게 이영준과 김미소에 집중된 이야기이고, 그래서 그 밀당을 반복하는 스토리가 다소 단순하게 느껴질 법 한데도 이 드라마가 매 회 빈틈없는 재미로 채워지는 건 왜일까. 그건 주연들만큼 미친 존재감으로 드라마를 꽉 채워주는 조연들이 있어서다. 이영준의 절친이자 같은 회사의 사장으로서 부하직원이기도 한 박유식(강기영)이나, 회사 내에서 새침떼기에 당당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허당미를 드러내는 봉세라(황보라), 김미소의 첫째 언니지만 마치 친구처럼 찾아와 특유의 너스레를 떨어주는 필남(백은혜)이나 김미소의 후임자리로 들어온 김지아(표예진) 그리고 그와 썸을 타게 되는 고귀남(황찬성), 있는 듯 없는 듯 경호원 존재감을 갖고 있는 양철(강홍석) 등등, 이 드라마는 조연들이 깨알처럼 반짝반짝 빛난다.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인물은 박유식이다. 회사 내에서 사장 자리에 앉아있지만 일보다는 모태솔로에 연애고자인 이영준의 연애 코칭을 전담하는 듯한 그 캐릭터는 보는 것만으로도 웃음이 터지는 코믹함을 보여준다. 특히 부하 직원과 절친 사이의 관계를 오가는 그 모습은 이 드라마가 상하역전의 코미디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 박유식 역할을 연기하는 강기영은 <터널>이나 <7일의 왕비> 같은 작품에도 등장한 바 있지만 이번 작품으로 확실한 자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인다. 

봉세라 역할의 황보라는 이미 <욱씨남정기>에서도 그 특유의 대체 불가한 연기 영역을 드러낸 바 있고,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도 허세 가득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를 연기해 독특한 자기만의 색깔을 보여준 바 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봉세라라는 캐릭터는 그래서 이제 황보라가 아니면 그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독특한 역할로 다가오고 있다. 이 연기자만의 독특한 색깔이 배역으로도 탄생할 수 있을 것 같은 미친 존재감이다. 

연애 코칭으로 족집게 같은 분석을 보여주는 박유식과는 정반대로 엉뚱한 예측에 어딘지 푼수처럼 김미소와 수다를 떨어주는 언니 역할의 백은혜는 이 드라마가 찾아낸 괜찮은 연기자로 보인다. 전작에 대한 기록이 거의 없는 이 인물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쌈마이웨이>에서 김주만(안재홍)에게 대쉬하는 모습으로 그 커플을 곤혹스럽게 만들었던 연기를 한 표예진은 이번 작품에서도 역시 톡톡 튀는 그만의 매력을 보여준다. 회사 내에서 매력남으로 알려져 있지만 알고 보면 단벌신사에 짠내 나는 고귀남 역할을 우스꽝스럽게 잘도 표현해내는 황찬성과 썸 연기가 기대되는 배우다. 

그밖에도 사무실에서 남다른 정보망을 갖고 상사의 눈치를 보는 가장 정치인 역할의 이유준이나 부회장의 수행비서로서 입은 무겁지만 의외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양철 역할의 강홍석 등등 이 드라마에는 조연들의 깨알 같은 매력들이 빈틈없이 채워져 있다. 이영준과 김미소의 밀당 로맨스가 심심해지지 않게 되는 건 그래서 이처럼 촘촘히 채워져 있는 조연들의 깨알 같은 재미들이 있어서다. 새삼 주연만큼 중요한 조연의 가치가 느껴지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사진:tv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4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74,522
  • 71952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