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12 '무법변호사', 어째서 최민수가 주인공처럼 보이는 걸까

‘무법변호사’를 이끄는 진짜 주역, 최민수

어째서 봉상필(이준기)이 아니라 희대의 악당인 안오주(최민수)가 주인공처럼 보일까.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는 그 이야기 구조가 단순하다. 기성이라는 도시를, 정신적 지주인 척 하지만 사실은 적폐의 수괴인 차문숙(이혜영) 판사가 쥐락펴락하고, 그에 의해 어머니가 살해당한 봉상필이 변호사가 되어 돌아와 복수를 해나가는 이야기. 

이 전형적인 복수극의 구조로 보면 당연히 봉상필이 주목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야기의 추진력이 이 봉상필이라는 인물에 의해 만들어지는 지는 의문이다. 그보다는 오히려 안오주라는 악당 캐릭터의 힘에 의해 추진력을 얻고 있어서다. 드라마 초반이야 복수극의 밑그림을 그려주는 악역인 안오주가 주목되는 건 당연하지만, 중반을 넘어오고 있는 지금 역시 이 캐릭터가 더 주인공처럼 보이는 이유는 뭘까.

그건 봉상필이 생각만큼 시원스런 복수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고, 또 은밀히 추진하는 이간계(차문숙과 안오주 사이를 이간시키는) 역시 개연성이 부족해 보여서다. 물론 애초부터 거래관계에 불과했지만 차문숙과 안오주 사이의 신뢰가 현저하게 깨져버린 건 차문숙이 하재이(서예지)에게 봉상필의 변호를 제대로 해보라고 한 이야기에서부터다. 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지만, 바로 이 말 한 마디는 안오주로 하여금 차문숙을 의심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어준다. 봉상필은 자신을 면회 온 안오주에게 차문숙의 이 발언을 이야기함으로써 그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또 차문숙이 안오주를 심지어 제거하려고까지 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그가 자신의 명령 없이 행동하기 때문이다. 안오주가 최대웅을 살해하고 그 누명을 봉상필에게 씌운 건 그래서 엉뚱하게도 차문숙의 심기를 건드린다. 이러던 차에 구치소에 수감된 봉상필을 최대웅의 오른팔이었던 전갈(김용운)이 오해해 죽이려 하고 그 때 봉상필 스스로 자신의 몸을 찔러, 그 사건 역시 안오주의 단독 행동처럼 보이게 한다는 설정도 개연성이 부족하다. 전갈의 행동과 봉상필의 자해 그리고 이로 인해 벌어지는 차문숙의 오해 사이의 얼개가 느슨하게 얽혀져 있어서다. 

차문숙의 밑으로 최대웅이 죽은 후 남은 2인자가 들어와 봉상필을 제거하려 한다는 내용도 선뜻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그건 아무런 설명 없이 반전을 주다보니 생겨난 결과다. 그리고 무엇보다 드라마는 이런 설명보다는 봉상필과 안오주가 테러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잠시 손을 잡고 함께 조폭들과 대적하는 그 액션 상황을 더 보여주고 싶어 한다. 

여기에 안오주가 각성을 하게 되는 계기도 엉뚱한 면이 있다. 즉 늘 말 한 마디 제대로 하지 못하던 부하 석관동(최대훈)이 갑자기 그를 자극하는 말을 하는 설정을 통해서다. 안오주는 그의 말을 통해 자신이 꾸던 꿈이 그저 신기루에 불과하다는 걸 깨닫는다. “정치인이 어울린다”는 달콤한 말로 차문숙이 그를 속여 사실은 그가 가진 모든 걸 빼앗았다는 걸 알게 된다는 것. 그래서 그는 갑자기 법정에 등장해 봉상필이 무죄라는 증언을 내놓는다. 파격적인 반전이다. 

<무법변호사>는 이처럼 자연스러운 이야기 전개의 개연성보다는, 보여주고픈 장면에 맞춰 이야기를 급 전개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 과정에서 봉상필과 하재이 캐릭터는 그 힘이 많이 약해졌다. 두 사람의 멜로는 달달하지만, 그들은 어이없는 함정에 빠져버리기도 한다. 이를테면 최대웅의 죽음(이 죽음도 사실 너무 간단히 처리되어 버렸다) 앞에 자신이 누명을 쓸 걸 뻔히 알면서 달려드는 불나방 같은 모습을 봉상필은 보여준다. 

그나마 캐릭터가 일관되게 느껴지는 건 안오주다. 그는 자신의 부와 권력을 위해서는 뭐든 하는 인간이다. 그래서 필요하면 봉상필과도 손을 잡는다. 워낙 공고한 차문숙의 권력 앞에 오히려 일격을 가할 인물은 봉상필과 하재이보다는 안오주라고 느껴질 정도다. 안오주가 조폭들의 테러를 뚫고 봉상필과 함께 빠져나오는 장면은 그래서 순간 그가 주인공처럼 보이게 만든다. 아마도 이 즈음에서 시청자들 역시 안오주 역할을 연기하는 최민수가 없었다면 이 드라마가 이만큼의 몰입을 만들 수 있었을까 생각하지 않을까 싶다.(사진:tv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6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5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29,429
  • 27778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