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폭설에 고립도 판타지로 만든다는 건

어찌 보면 JTBC 예능 <효리네 민박>이 처한 최대의 위기가 아닐 수 없다. 제주에 폭설이 내리고, 그로 인해 ‘효리네’는 나가지도 들어가지도 못한 채 고립되어버렸다. 첫 손님으로 찾아와 이제 서울로 돌아가야 할 유도소녀들은 공항으로부터 날아온 결항 소식에 난감해 했다. ‘효리네’도 아침을 챙겨 먹이며 고립된 상황에 비축해놓은 식량 걱정을 했다. 

든든히 아침을 챙겨먹는 와중에도 눈은 그칠 줄 몰랐다. 그래도 즐거운 분위기를 만들려 노천탕에 들어가려 했지만 꽁꽁 얼어버려 물조차 나오지 않는 걸 확인하고는 이상순과 임윤아는 그걸 녹여보려 안간힘을 쓰기도 했다. 그래도 공항으로 가보기 위해 나선 유도소녀들은 미끄러운 언덕길을 차가 오르지 못해 결국 이상순이 직접 와 차를 몰고 소녀들이 뒤에서 밀어 가까스로 그 곳을 빠져나갈 수 있었다.

그래도 눈발이 조금 잠잠해지자 ‘효리네’에 고립된 손님들은 슬슬 주변을 둘러보기로 나섰지만 역시 여의치 않아 가까운 음식점에서 식사를 할 수밖에 없었고, 집을 나선 이효리와 이상순, 임윤아도 그 음식점을 찾아 식사를 했다. 하지만 오도 가도 못하는 그 상황에 이효리의 한 마디 제안이 반전을 만들었다. 갑자기 눈썰매를 타는 게 어떻겠냐는 제안을 했고 모두가 기대감에 찾은 언덕은 아이들이 즐거운 한 때를 보내고 있었다.

언덕 위까지 걸어 올라가는 일은 힘들었지만, 거기서 눈썰매를 타고 내려오는 길은 모두를 까르르 웃게 만들었다. 이상순은 이효리와 임윤아의 동영상을 슬로우 모션으로 찍어줘 그 즐거운 눈썰매의 추억을 담아냈고, 이효리는 그 곳에서 만난 한 귀여운 아이와 함께 눈썰매를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서핑을 하기 위해 ‘효리네’를 찾은 서퍼 청년들은 눈보라에 서핑을 갈 수는 없었지만 대신 눈썰매를 서프보드처럼 타고 내려오는 멋진 장면을 보여줬다. 

한바탕 눈썰매를 타며 신나게 놀고 난 후 카페에서 마시는 따끈한 코코아 한 잔의 맛은 보는 이들조차 따뜻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그 날 저녁 모두가 다시 ‘효리네’로 돌아왔다. 귀경하려다 결국 비행기를 타지 못한 유도소녀들도 다시 ‘효리네’로 왔고 그래서 집은 북적북적했다. 저마다 하나씩 챙겨온 음식들로 저녁이 차려지고 모두 둘러앉아 함께 하는 식사자리. 어찌된 일인지 그 장면은 고립된 사람들이 아니라 외부와 단절된 시간을 즐기는 사람들처럼 보였다.

사실 ‘고립’이라는 상황은 긍정적인 의미보다는 부정적인 의미로 더 다가온다. 하지만 최근 들어 ‘고립’의 의미는 정반대 느낌으로 도시인들을 자극하는 면이 있다. 어디를 가든 연결되어 버리는 ‘초연결사회’에서 살다보면 어느 순간에는 모든 연결고리가 끊어진 곳에서 조용한 시간을 보내고픈 욕망이 하나의 판타지가 되기 마련이다. 최근 <나는 자연인이다> 같은 프로그램이 시청자들이 직접 시도하지 못하는 고립과 야생의 시간들을 대리경험 해줌으로써 인기는 끌고 있는 건 그래서다. 

<효리네 민박> 겨울편은 뜻하지 않게 쏟아진 폭설로 인해 고립된 상황이지만, 의외로 그 고립조차 하나의 판타지로 전해진다. 외부와 단절된 그 곳에서 서로가 나누는 음식과 대화와 놀이가 더더욱 즐거운 일로 다가오는 것이다. 먼 곳까지 왔는데 폭설을 만난 손님들에게 대한 미안함 때문인지 이효리는 끊임없이 그 고립에서의 ‘즐거움 찾기’를 시도한다. 쏟아지는 눈발이 그냥 보면 ‘폭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만, 그걸 슬로우모션으로 포착해내면 그림 같은 장면이 되는 것처럼, 고립의 상황에 그걸 즐기려는 노력의 필터를 끼워 상황을 반전시키는 것. 그렇게 이효리와 함께 하니 고립도 판타지가 된다.(사진:JTBC)

'신혼일기' 구혜선·안재현의 콩깍지가 벗겨지지 않기를

강원도 인제가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었던가. ‘인제 가면 언제 오나- 원통해서 못 살겠네’ 하며 그 곳을 지나치곤 했던 분들이라면 tvN 예능 프로그램 <신혼일기>가 보여주는 인제가 그 곳이 맞나 싶을 게다. 특히 낮에 조금씩 내리던 눈이 어두워지면서 굵어지고 구혜선과 안재현이 사는 집을 마치 이불처럼 조금씩 덮어주는 그 풍경은 현실과 다르게 포근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푹푹 빠지는 눈 속을 신나게 뛰어다니는 반려견 감자는 구혜선이 던지는 눈뭉치를 입으로 척척 받아서 핥는다. 현실은 손이 꽁꽁 어는 차가운 날씨일 게다. 하지만 그 풍경은 너무 따뜻하다. 

'신혼일기(사진출처:tvN)'

산골에 군인 아저씨들이 만들어 운영하는 눈썰매장에서 구혜선과 안재현이 썰매를 타고 까르르 웃으며 미끄러져 내려온다. 구혜선은 너무 재밌다는 듯 자꾸 더 타자고 하지만 안재현은 어딘지 조금 꺼려지는 모습이다. 그래도 계속해서 아내를 따라 썰매를 탄다. 눈밭에 뒹굴어 온 몸이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그래도 안재현의 눈에는 아내가 그토록 예뻐 보일 수가 없다. 매점에서 라면을 먹으며 콧물을 닦아주며 콧털이 있다고 얘기하면서 그 모든 것들이 다 예쁘다고 말한다. 

작심한 듯 자작나무숲을 찾아가는 길. 왕복 6킬로 산행을 해야 하는 그 길이 구혜선에게는 쉽지 않다. 너무 힘들어 숨을 할딱이지만 그러면서도 그런 산행을 좋아하는 남편 안재현과 보조를 맞춰가며 산을 오른다. 그러면서 “포기하고 나니까 덜 힘들다”며 작심한 듯 남편 장난을 치며 숲으로 들어간다. 눈이 그대로 쌓여 있는 자작나무 숲은 그 자체로 이국적인 풍광을 보여준다. 그런데 그 자작나무 숲이 더더욱 예쁘게 다가오는 건 거기 서 있는 사람들 덕분이다. 나무 앞에 서서 서로를 바라보는 그 눈길이 자작나무숲을 더욱 빛나게 만든다. 

힘겨운 산행을 마치고 돌아와 녹초가 된 두 사람은 담가둔 오미자주를 마시면 피로를 푼다. 아내가 힘들까봐 아내가 하던 일들을 대신하고 남편이 좋아하는 게임을 같이 해준다. 게임기를 쓰고 벗다가 잔뜩 헝클어진 머리칼을 마치 헤드뱅잉하듯 늘어뜨렸다가 넘기는 걸 반복하는 구혜선. 그건 마치 “나 못생겨졌지?”하고 묻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럴 때마다 남편은 “예쁘다”를 반복한다. 

이런 걸 우리는 흔히 “콩깍지가 씌었다”고 말한다. 신혼에 그 누가 이런 경험을 해보지 않았으랴. 결혼을 해서 결혼 전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상대방의 진면목을 발견하기 마련이지만, 그래도 부부는 까르르 웃으며, “예쁘다”를 반복하며 서로의 다른 점들에 익숙해져간다. 그러고 보면 이 콩깍지는 오래도록 다른 삶을 살아왔던 부부가 서로의 삶을 껴안을 수 있게 해주는 귀중한 ‘마법’처럼 보인다. 

<신혼일기>의 구혜선과 안재현이 보여주는 그 한없이 예쁘기만 한 생활과, 어찌 보면 칼바람이 일상일 지도 모르는 인제(그래서 인제 가면 언제 오나- 했던 것이 아니겠는가)가 이토록 예쁜 곳으로 느껴지는 건 저 마다의 콩깍지가 마법 같은 힘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원천은 바로 이 새내기 부부가 만들어내는 알콩달콩한 콩깍지이지만, 그걸 예쁜 그림으로 포착해내기 위해 갖가지 방법으로 영상을 연출해내는 제작진이 만들어내는 콩깍지도 무시할 순 없다. 

어쨌든 그래서 이들의 <신혼일기>는 이제 미혼의 청춘들에게는 ‘포기’라는 단어가 먼저 떠올리게 되는 결혼을 나도 하고픈 어떤 것으로 되돌려주고, 이미 신혼이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오래도록 함께 살아온 부부들에게는 그 잊고 있는 신혼의 콩깍지라는 마법을 다시금 생각나게 해준다. 어떤 것이든 예쁘다고 느껴졌고, 실제로도 예뻤던 그 마법의 시간들을.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6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5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27,479
  • 515689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