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를 이끄는 진짜 주역, 최민수

어째서 봉상필(이준기)이 아니라 희대의 악당인 안오주(최민수)가 주인공처럼 보일까.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는 그 이야기 구조가 단순하다. 기성이라는 도시를, 정신적 지주인 척 하지만 사실은 적폐의 수괴인 차문숙(이혜영) 판사가 쥐락펴락하고, 그에 의해 어머니가 살해당한 봉상필이 변호사가 되어 돌아와 복수를 해나가는 이야기. 

이 전형적인 복수극의 구조로 보면 당연히 봉상필이 주목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야기의 추진력이 이 봉상필이라는 인물에 의해 만들어지는 지는 의문이다. 그보다는 오히려 안오주라는 악당 캐릭터의 힘에 의해 추진력을 얻고 있어서다. 드라마 초반이야 복수극의 밑그림을 그려주는 악역인 안오주가 주목되는 건 당연하지만, 중반을 넘어오고 있는 지금 역시 이 캐릭터가 더 주인공처럼 보이는 이유는 뭘까.

그건 봉상필이 생각만큼 시원스런 복수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고, 또 은밀히 추진하는 이간계(차문숙과 안오주 사이를 이간시키는) 역시 개연성이 부족해 보여서다. 물론 애초부터 거래관계에 불과했지만 차문숙과 안오주 사이의 신뢰가 현저하게 깨져버린 건 차문숙이 하재이(서예지)에게 봉상필의 변호를 제대로 해보라고 한 이야기에서부터다. 왜 그런 이야기를 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지만, 바로 이 말 한 마디는 안오주로 하여금 차문숙을 의심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어준다. 봉상필은 자신을 면회 온 안오주에게 차문숙의 이 발언을 이야기함으로써 그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또 차문숙이 안오주를 심지어 제거하려고까지 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그가 자신의 명령 없이 행동하기 때문이다. 안오주가 최대웅을 살해하고 그 누명을 봉상필에게 씌운 건 그래서 엉뚱하게도 차문숙의 심기를 건드린다. 이러던 차에 구치소에 수감된 봉상필을 최대웅의 오른팔이었던 전갈(김용운)이 오해해 죽이려 하고 그 때 봉상필 스스로 자신의 몸을 찔러, 그 사건 역시 안오주의 단독 행동처럼 보이게 한다는 설정도 개연성이 부족하다. 전갈의 행동과 봉상필의 자해 그리고 이로 인해 벌어지는 차문숙의 오해 사이의 얼개가 느슨하게 얽혀져 있어서다. 

차문숙의 밑으로 최대웅이 죽은 후 남은 2인자가 들어와 봉상필을 제거하려 한다는 내용도 선뜻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그건 아무런 설명 없이 반전을 주다보니 생겨난 결과다. 그리고 무엇보다 드라마는 이런 설명보다는 봉상필과 안오주가 테러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잠시 손을 잡고 함께 조폭들과 대적하는 그 액션 상황을 더 보여주고 싶어 한다. 

여기에 안오주가 각성을 하게 되는 계기도 엉뚱한 면이 있다. 즉 늘 말 한 마디 제대로 하지 못하던 부하 석관동(최대훈)이 갑자기 그를 자극하는 말을 하는 설정을 통해서다. 안오주는 그의 말을 통해 자신이 꾸던 꿈이 그저 신기루에 불과하다는 걸 깨닫는다. “정치인이 어울린다”는 달콤한 말로 차문숙이 그를 속여 사실은 그가 가진 모든 걸 빼앗았다는 걸 알게 된다는 것. 그래서 그는 갑자기 법정에 등장해 봉상필이 무죄라는 증언을 내놓는다. 파격적인 반전이다. 

<무법변호사>는 이처럼 자연스러운 이야기 전개의 개연성보다는, 보여주고픈 장면에 맞춰 이야기를 급 전개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 과정에서 봉상필과 하재이 캐릭터는 그 힘이 많이 약해졌다. 두 사람의 멜로는 달달하지만, 그들은 어이없는 함정에 빠져버리기도 한다. 이를테면 최대웅의 죽음(이 죽음도 사실 너무 간단히 처리되어 버렸다) 앞에 자신이 누명을 쓸 걸 뻔히 알면서 달려드는 불나방 같은 모습을 봉상필은 보여준다. 

그나마 캐릭터가 일관되게 느껴지는 건 안오주다. 그는 자신의 부와 권력을 위해서는 뭐든 하는 인간이다. 그래서 필요하면 봉상필과도 손을 잡는다. 워낙 공고한 차문숙의 권력 앞에 오히려 일격을 가할 인물은 봉상필과 하재이보다는 안오주라고 느껴질 정도다. 안오주가 조폭들의 테러를 뚫고 봉상필과 함께 빠져나오는 장면은 그래서 순간 그가 주인공처럼 보이게 만든다. 아마도 이 즈음에서 시청자들 역시 안오주 역할을 연기하는 최민수가 없었다면 이 드라마가 이만큼의 몰입을 만들 수 있었을까 생각하지 않을까 싶다.(사진:tvN)

‘무법변호사’, 기성이라는 가상도시에 담은 현실 코드들

“아이고 할매요. 맨날 이렇게 퍼줘가 할매는 뭐 먹고 사노?” “고마 떠들고 처먹기나 해라. 마 나가서 얼른 경제를 살려야 될 거 아이가.” 국밥집에서 국밥을 먹는 안오주(최민수)와 국밥집 욕쟁이 할매가 나누는 대화. “기성의 아들 안오주 자나깨나 기성만 생각하겠습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가장 정의로운 도시 여러분의 시장 안오주가 만들어가겠습니다.”라는 내레이션으로 마무리되는 기성시장 선거홍보영상이다.

tvN 토일드라마 <무법변호사>에 등장하는 한 장면이지만, 누구나 이 선거홍보영상을 보며 떠오르는 인물이 있을 게다. “경제만 살리면 된다”고 외치던 그 유명했던 전직 대통령의 선거홍보영상. 물론 시장통 국밥이야 정치인들에게 선거철이면 늘 카메라에 잡히는 단골메뉴지만, 이 드라마가 그려낸 선거홍보영상은 누가 봐도 지금은 뇌물과 횡령 등의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 중인 당시의 전직 대통령의 그것을 패러디했다는 게 느껴진다. 국밥집 욕쟁이 할머니도 사실은 다 연기자였던 것이 뒤늦게 밝혀진 그 홍보영상.

시장선거가 벌어지는 <무법변호사>의 기성은 이 드라마가 만들어낸 가상도시다. 왜 하필 기성이라는 이름을 붙였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그 도시명은 혹 ‘기성세대’라고 부를 때의 그 ‘기성(旣成)’은 아니었을까. 물론 ‘기성세대’라고 부를 때 그 의미가 모두 부정적이라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다만 우리네 현실에서 정치와 정의의 문제 등에 있어서 ‘기성’의 의미는 긍정적이지 않다. 적어도 이 드라마가 그려내는 현실 속에서는 더더욱. 

<무법변호사>의 기성을 좌지우지하는 인물은 차문숙(이혜영) 판사다. 그는 이미 오래 전부터 기성을 법으로 쥐고 흔들어왔던 차병호 판사의 딸. 그 권력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그는 겉으로는 ‘기성의 마더 테레사’라고 불리며 보육원 봉사를 다니며 아이들을 챙기는 모습을 언론에 흘리지만, 행사가 끝나고 나면 청결제로 손부터 씻는 인물이다. 공명정대한 판사로 알려져 있지만 그건 연출된 거짓들이다. 그는 안오주 같은 깡패를 시장으로 세워 앞으로도 기성을 자신의 발밑에 두려고 한다. 

깡패 안오주는 대놓고 자신이 시장이 되려는 이유가 “정치”가 아닌 “돈을 벌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그것이 그가 선거홍보영상으로 국밥 코스프레를 하는 이유다. 그 영상에 들어가 있는 “경제를 살린다”는 말이나, “가장 살기 좋은 도시, 가장 정의로운 도시”는 안타깝게도 서민들을 속이기 위한 연기일 뿐이다. 차문숙과 안오주는 그렇게 기성의 적폐 세력으로 그려진다. 

그런데 이 두 인물의 면면과 그들을 바라보는 기성 시민들의 모습이 예사롭지가 않다. 차문숙은 아버지대로부터 이어받은 권력을 앞으로도 계속 유지하려 하고, 안오주는 정치의 힘을 빌려 경제를 살리기는커녕 자신의 주머니만을 채우려 한다. 그런데 하재이(서예지)의 아버지인 하기호(이한위)를 통해 드러나듯 시민들은 이들의 거짓 놀음에 눈이 멀어 있다. 자신이 큰 은혜를 입었다 생각하며, 기성에 나타나 그 진실을 끄집어내려는 봉상필(이준기)에게 적대감을 갖는 모습은 우리가 이전 선거철마다 겪었던 일들을 떠올리게 한다. 

물론 모든 기성세대가 그랬던 건 아니지만, 오로지 먹고 사는 문제인 경제가 최우선이 되었던 시대를 살아오며 덮어지고 미화되고 했던 일들을, 이제 봉상필이나 하재이 같은 새로운 시대를 여는 인물들이 바로 잡으려 한다. 이런 이야기가 어찌 우리에게 남다른 의미로 다가오지 않을까. <무법변호사>의 기성이라는 도시가 그저 가상에 머물지 않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적폐청산의 이야기가 현실 코드를 담아낸 패러디처럼 다가오는 건 그래서일 것이다.(사진:tvN)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49,122
  • 130844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