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종횡무진한 조우진이라는 씬스틸러 

2015년 영화 <내부자들>에서 그저 호리호리한 체형에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얼굴로 등장해 역대급의 소름 연기를 보여줌으로써 충무로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배우가 바로 조우진이다. 이후 조우진의 작품 행렬은 말 그대로 봇물 터지듯 이어졌다. <브이아이피>, <보안관>, <더킹>, <부라더>, <리얼>, <남한산성>, <강철비>, <1987>까지 한국영화에 그가 빠지면 어딘가 허전할 정도가 되었고,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 <38사기동대>, <시카고 타자기>까지 드라마에서도 그는 조연으로 등장해 어김없이 장면을 훔쳐가는 씬스틸러로 자리했다. 

하지만 그의 이런 역대급의 2016년, 2017년은 사실 그냥 이뤄진 것이 아니었다. 그는 1999년부터 연극 무대를 통해 데뷔해 탄탄한 기본기를 익혔고, 2009년부터는 지금까지 갖가지 역할로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그 존재감을 넓혀왔던 배우였다. 다만 그 노력들이 쌓여 지금의 커다란 과실로서 나타났을 뿐이다. 어딘지 장난기가 있어 보이는 얼굴로 가벼운 코미디가 섞여진 연기를 보여주다가도, 그 평범해 보이는 얼굴이 어떤 독기를 품어낼 때는 반전의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배우. 그래서 그의 연기 스펙트럼은 그토록 많은 작품만큼 폭이 넓다.

<내부자들>의 조폭은 물론이고, <보안관>의 구수한 부산 사나이 역할, <더킹>의 수사관,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와 <시카고 타자기>에서 선보인 흥 많은 비서 역할 등등 다양한 역할을 제 색깔로 연기해온 그는 특히 올해 비슷한 시기에 개봉해 흥행중인 영화 두 작품, <강철비>와 <1987>로 대중들에게 깊이 각인된 배우가 되었다. 

<강철비>에서 북한에서 급파된 요원 최명록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은 이 영화가 가진 긴장감을 끌어올리는데 있어서 지대한 역할을 했다. 북에서 벌어진 군부 쿠데타 때문에 남으로 내려오게 된 ‘북한1호’를 제거하기 위해 내려온 북측 요원 역할. 무표정한 얼굴로 거침없이 임무 수행을 위해 몸을 던지고 또 던지는 그 모습은 마치 <터미네이터2>의 T-1000을 보는 듯한 살벌함을 선사했다. 드라마 속에서 웃음 주는 비서 역할로 주로 그를 떠올리던 관객들이라면 그 반전 효과가 훨씬 더 컸을 게다.

하지만 <강철비>를 보고 <1987>을 본 관객은 이 작품 속에서 고 박종철 열사의 삼촌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을 보며 또다시 놀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고문으로 인해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박종철 열사의 시신 부검 현장에 입회하게 된 그는 터져 나오는 오열을 참아내는 그 얼굴 연기만으로도 관객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부검 장면이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그 얼굴 장면 하나 속에는 그가 이 비극적인 사건을 접하는 분노와 슬픔이 그대로 느껴질 수 있었던 것. 그것은 1987년 당시를 살아냈던 이들이 가진 감정을 그대로 표징해 보여주는 연기였다고 보인다. 

사실 영화나 드라마는 주인공만큼 그 주변을 받쳐주는 조연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래서 어떤 씬스틸러들은 주인공 그 이상의 강렬한 연기로 작품 전체에 어떤 정조와 색깔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조우진이라는 신스틸러가 그간 여러 작품 속에서 보여온 것이 바로 그런 역할이 아니었을까 싶다. 

올해는 특히 조연들의 활약이 눈부셨던 한 해였다. <범죄도시>로 일약 대중들의 스타가 된 진선규가 그렇고, 영화 <택시운전사>와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너무 다른 역할로 주목받고 있는 최귀화가 그러하며, <남한산성>의 허성태, <택시운전사>의 엄태구 같은 배우들이 그렇다. 그 중에서도 조우진은 드라마와 영화 어느 쪽에서도 두드러진 활약을 보였고 2018년에도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이나 영화 <창궐>에도 등장할 것이라고 한다. 모쪼록 2018년에는 조우진 같은 좋은 배우들의 맹활약을 더 많이 볼 수 있기를.(사진:영화 '강철비')

시청자들은 김은숙의 로맨틱한 멜로에 이병헌을 허용할 수 있을까

누가 뭐래도 김은숙 작가는 지금 현재 가장 대중들의 신뢰와 지지를 받는 드라마 작가다. <태양의 후예>로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까지 그 영향력을 확보한데다,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의 대성공으로 대중성과 작품성까지 인정받은 작가가 됐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녀의 차기작에 대한 기대는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사진출처:영화<싱글라이더>

그리고 김은숙 작가가 <미스터 선샤인>이라는 작품으로 1900년대를 배경삼아 우리가 기억해야할 의병들의 이야기를 할 것이라는 보도는 그 기대감을 더욱 높여 놓았다. 개항 시절, 그 이질적인 문화들이 혼재하는 시대가 먼저 드라마틱하면서도 로맨틱한 작품을 선보이는 김은숙 작가와 너무나 잘 어울렸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런 발표와 함께 팬들은 저마다 그 주인공을 두고 가상 캐스팅을 벌이기도 했다. 강동원, 조인성, 김수현 등등 쟁쟁한 연기자들이 거론되었다. 하지만 이런 예상과 달리, 그 주인공으로 낙점을 받은 연기자는 이병헌이었다. 

이병헌이 <미스터 선샤인>의 남자주인공으로 확정되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이병헌이라는 배우에게는 아직도 지난 사생활 문제로 논란이 되어 생긴 이미지가 남아있기 때문이다. 사안은 끝났지만, 배우에게 남은 이미지는 쉽게 사라질 수 없었다. 

물론 그런 논란이 터진 후에도 이병헌은 여러 작품에서 발군의 연기력을 보여줘 사생활과는 별개로 배우로서 인정받기도 했다. 실제로 <내부자들>, <마스터> 그리고 <밀정>까지 그가 최근 출연했던 영화들 속에서 이병헌은 확실히 세계적인 배우의 면모를 톡톡히 과시했다. 사생활에 대한 비판 여론은 여전했지만 그렇다고 그가 출연한 영화가 그 영향을 별로 받지 않았던 건 그 연기력이 한 몫을 차지했다.

하지만 시시껄렁한 건달이나 희대의 사기꾼 혹은 독립군 수장 역할은 연기력을 통해 넘어설 수 있는 부분이었지만 아직까지 멜로는 쉽지 않다는 걸 보여준 작품이 <싱글라이더>였다. 물론 대작이라 할 수는 없는 작품이지만 <싱글라이더>는 이병헌이라는 거물 배우와는 상반되게 저조한 기록을 남겼다. 이 부분이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인 <미스터 선샤인>에 남는 우려다. 과연 시청자들은 김은숙 작가 특유의 로맨틱한 멜로에 이병헌을 허용할 수 있을까. 

김은숙 작가처럼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작가가 왜 차기작에 분명 논란과 소음이 일어날 이병헌을 캐스팅했는가 하는 데 대한 이유는 분명히 있다. 그것은 작품의 배경이 이병헌 같은 국제적인(?) 인물과 맞아 떨어지는 면이 있기 때문이다. 김은숙 작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 작품이 “신미양요 때 의병이었던 남자 주인공이 미국 군인 신분으로 훗날 자신을 버린 조국으로 돌아와 주둔하며 벌어지는 일”이라고 했다. 그래서 영어를 할 줄 아는 배우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하지만 그런 기능적인(?) 요소가 가진 장점만큼 이병헌이라는 배우에게 드리워진 불편한 이미지의 부담감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직 작품이 나오지 않아 어떤 결과가 이어질 수는 알 수 없다. 하지만 심지어 ‘갓은숙’이라고 불릴 정도로 주인공들을 시대의 아이콘으로까지 만들어놓는 김은숙 작가가 이번 이병헌을 캐스팅해 그 로맨틱한 이야기를 성공적으로 해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5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044)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2,940,777
  • 61263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