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스텝분들이 있어 ‘윤식당2’가 가능했어요

tvN 예능 <윤식당2>는 끝났지만 그 아름다운 가라치코 마을과 따뜻했던 마을 주민들의 기억은 오래도록 여운으로 남을 것 같다. 이제 와서 생각해보면 도대체 스페인의 어느 섬에 있는 이런 예쁜 마을을 어떻게 찾아냈는지, 또 그 마을 속 ‘윤식당’이 어떻게 그 곳의 명물로 자리 잡았으며, 마을 사람들과 ‘윤식당’ 사람들이 어떻게 이런 끈끈한 정을 쌓았는지가 궁금해진다. 

이진주 PD는 <윤식당2>는 프로그램의 특성상 그 공간이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실제로 스페인의 테네리페섬은 그래도 더러 알려진 면이 있지만, 그 속에서 가라치코라는 마을을 찾아낸 건 이 프로그램의 신의 한 수였다고 여겨진다. 이진주 PD가 그 많은 나라 중 스페인을 선택하고, 그 스페인에서 테네리페섬을 그리고 그 속에서도 다른 곳이 아닌 가라치코라는 작은 마을을 찾아내게 된 건, 그 인연이 <꽃보다 할배-스페인편>으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나영석 PD가 스페인에서 촬영을 하며 인연을 갖게 된 현지 코디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가 있었고, 그래서 그 분과 함께 하면 분명 괜찮은 장소를 찾을 수 있을 거라 믿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번 <윤식당2>에서 그 현지 코디는 보이지 않는 굉장한 역할들을 했다고 했다. 테네리페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촬영을 하기 위해 현지 정부의 협조를 얻어내는 일부터 마을 사람들과 원활한 소통을 해내는 일까지 현지 코디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다는 것. 결국 그에 대한 신뢰로부터 시작되어 테네리페섬까지 오게 되고 그 안에서 또 가라치코 마을이라는 보석을 찾아냈으며 그 마을 사람들과의 끈끈한 교류도 가능했다는 것이었다.

현지 코디만큼 이 프로그램을 위해 숨은 노력을 더한 건 ‘윤식당’을 사람들의 시선을 잡아 끌 수 있을 만큼 아름답게 꾸며준 미술감독(이 분은 <윤식당> 시즌1에서 가게가 철거되자 하루만에 2호점을 꾸며냈던 그 분이다)과, 그 곳을 다양한 앵글로 포착해내 환상적인 그림들을 잡아내고 나아가 시청자들에게까지 그 공간이 차츰 익숙하게 만들어준 촬영팀들이었다. 미술감독은 촬영이 들어가기 훨씬 전부터 가라치코 마을에 들어가 ‘윤식당’에 예쁜 색채를 입혔고, 그냥 영업을 위한 공간만이 아니라 촬영까지 배려한 공간으로 만들어냈다. 

이진주 PD는 특히 촬영팀에 대한 남다른 고마움을 표했다. 작은 마을이기 때문에 어찌 보면 너무 단순한 풍경들만 반복될 수 있었는데, 촬영팀들은 그래서 더 다양한 앵글을 시도하기 위해 갖가지 숨은 노력들을 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실제로 윤여정이 말한 것처럼, “현지에서는 그 곳이 그렇게 예쁜 곳인지 몰랐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예쁜 풍경들이 영상에 포착될 수 있었다. 우리의 시선으로는 잡히지 않는 것들을 카메라의 다양한 시선으로 잡아내 보여줬다는 것. 

촬영팀들이 만들어낸 다양한 앵글들이 가져온 효과는 <윤식당2>가 주는 특유의 이웃같은 편안함에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 그 안에 들어간 인물들의 동선까지를 포함해 가라치코 마을에 대한 친숙함이 만들어진 건, 이 다양한 앵글들이 이 공간과 그 속의 사람들을 입체적으로 잡아내줬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윤식당2>의 성공적인 마무리에 대해 이진주 PD는 그 모든 공을 “훌륭한 스텝분들”에게 돌렸다. 물론 방송에는 등장하지 않지만 그 이면에서 노력한 그 분들이 있어 우리는 <윤식당2>를 통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어느 작은 마을을 마치 우리 바로 옆에 있는 이웃처럼 느끼게 됐다는 것. 그저 어느 외국의 마을에서 한식당 하나 여는 일 정도로 생각했던 <윤식당2>가 이만큼 시청자들의 열광을 이끌어낸 데는 이런 보이지 않는 정성스런 손길들이 존재했다는 걸 이진주 PD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사진:tvN)

창업의 설렘은 없고 경쟁만 가득한 현실이란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을 보며 우리는 한번쯤 생각했을 겁니다. 저런 곳에서 저런 가게를 열면 얼마나 좋을까. 인도네시아 발리, 그 곳에서 또 배를 타고 들어가야 있는 외딴 섬. 이 <윤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이진주 PD는 바로 그 섬에서 휴가를 보내며 이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하죠. 바쁜 직장생활 속에서 잠시 짬을 내 가게 되는 휴가. 기껏 해봐야 3박4일 정도의 꿈같은 시간이 훌쩍 지나고 나면 어느새 돌아가야 한다는 그 우울함. 문득 이런 곳에서 가게를 열며 살아보면 어떨까 하는 그 바람이 이 프로그램을 탄생하게 했다는 거죠. 

'윤식당(사진출처:tvN)'

사실 가게를 오픈한다면 가장 먼저 중요한 건 입지조건일 것입니다. 하필이면 이진주 PD가 이 외딴 섬이 최적지로 여기게 된 건 놀랍게도 그 섬에 우리나라 사람들을 거의 발견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사실 외부에서(그것도 해외에서) 진행되는 방송 촬영에서 가장 큰 난점은 팬들이 몰리는 사태라고 합니다. 그래서 <신서유기> 같은 아이돌이 게스트로 들어가는 프로그램은 촬영 당일까지도 어느 곳으로 간다는 정보를 꼭꼭 숨길 수밖에 없다고 하죠. 만일 그게 유출되면 해외에서의 촬영은 몰리는 팬들 때문에 어려워질 수밖에 없게 되죠. 

하물며 여행을 하며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한 곳에 가게를 오픈하고 정착하는 <윤식당> 같은 프로그램은 팬들이 없는 공간을 찾는 일이 가장 중요할 수밖에 없죠. 나영석 PD는 그래서 <윤식당>은 국내에서는 아예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아이템이라고 하더군요. 생각해보세요. 배우들이 개업을 했다고 하면 아마도 엄청난 팬들이 몰려 자연스러운 가게 오픈의 풍경들을 잡아내기 어려울 겁니다. 

다행스럽게도 <윤식당>이 가게를 연 섬은 호주인들과 유럽인들이 많고 가끔 중국인 관광객 정도가 있는 정도였죠. 그래서 윤여정, 신구, 이서진, 정유미 같은 배우들이 버젓이 가게를 열어도 크게 촬영에 방해가 되는 점이 없었습니다. 

게다가 이 섬에는 한식당도 별로 없어 보였습니다. 그러니 <윤식당>의 불고기 단일 메뉴만으로도 외국인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었던 거죠. 이 점 역시 국내와는 완전히 다른 지점입니다. 국내에서 가게를 열었다고 생각해보세요. 조금만 잘 된다 소문이 나면 비슷한 레시피를 가진 가게들이 우후죽순 생겨나 결국은 자본 게임으로 넘어가게 될 겁니다. 보다 많은 자본을 가진 가게가 처음 새로운 아이템을 내걸고 연 가게를 먹어버리게 되는 거죠. 하지만 이 섬에는 그런 경쟁업체가 없습니다. 그러니 불고기 단일 메뉴를 하다가, 라면, 만두, 치킨 이런 식으로 메뉴를 넓혀갈 수도 있었죠. 

방송에서 이미 화제가 된 것이지만 <윤식당>은 오픈한 지 하루 만에 철거당하는 위기를 겪었습니다. 만일 이런 일이 실제로 벌어진다면(이건 그저 가상이 아닙니다. 우리나라에서 철거의 문제는 종종 벌어지는 일이니까요.) 다시 일어난다는 건 상상하기도 어려운 일일 겁니다. 하지만 <윤식당>은 가까운 곳에 2호점 자리를 내고 철거된 가게에서 미리 집기와 소품들을 꺼내와 단 하루만에 2호점을 꾸며 오픈하는 기적을 보여줍니다. 

이 정도 되면 <윤식당>이 보여주는 해외의 외딴 섬에서의 창업이 로망으로 느껴질 만한 대목입니다. 물론 이건 방송이지 실제 창업이 될 수는 없습니다. 결국 방송이 끝나면 철수되는 곳이고, 그 곳은 또 다른 이들이 들어와 장사를 이어가겠죠. 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우리가 느끼는 설렘과 씁쓸함은 고스란히 우리네 창업 환경과 맞닿아 있습니다. 

취업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수명은 점점 길어져 퇴직한 고령층들도 갈수록 늘어갑니다. 그 많은 이들이 모두 취업을 목표로 한다는 건 이제 불가능한 사회에 접어들고 있죠. 일본이나 유럽의 거리를 걷다보면 작지만 꽤 오래도록 전통을 이어오는 단단한 가게들이 있는 걸 보며 부러움을 느낀 분들이 적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처럼 작은 상점들조차 대자본이 들어와 프랜차이즈로 밀어내 사라져버리고, 그래서 작은 상점들이 당장 살아남기 위해 그들끼리 피튀기는 경쟁에 내몰리는 그런 현실과는 너무나 다른 낭만 같은 것이 거기서 느껴지기 때문이죠.

가게를 연다는 건 설레는 일이 아닐까요. 그것은 단지 장사의 차원을 넘어 무언가 새로운 걸 시작한다는 것이니까요. 하지만 우리네 현실이 그렇지 못합니다. 확고한 뜻과 꿈이 있다면 그것을 창업을 통해서 실현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은 <윤식당> 같은 예능 프로그램 속 판타지에서나 가능한 일일까요. 그런 낭만을 꿈꾸는 사회는 어째서 요원하기만 한 일일까요.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3)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42)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72,600
  • 64759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