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의 완벽한 추락

초반만 해도 시청률은 낮았지만 호평을 듣던 드라마였다. 하지만 18회가 끝나고 이제 2회를 남기고 있는 현재, KBS <완벽한 아내>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혹평으로 바뀌었다. 시청률도 낮은데다 혹평까지, <완벽한 아내>의 완벽한 추락은 어째서 생겨난 걸까.

'완벽한 아내(사진출처:KBS)'

사실 <완벽한 아내>는 그 기획 자체가 시청률을 가져갈만한 소재라고 보기 어렵다. 단란했던 심재복(고소영)의 가족을 그녀의 남편 구정희(윤상현)의 오랜 스토커였던 이은희(조여정)가 재력으로 파괴하는 파격적인 내용이다. 특히 KBS라는 보편적인 가족 이야기에 더 집중하는 시청층을 가진 채널에서 이런 파격은 주목받기가 쉽지 않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가 의미가 없거나 가치가 없다는 뜻은 아니다. <완벽한 아내>가 보여주려는 건 결국 우리네 평범해 보이는 가정이 광기어린 자본 앞에서 얼마나 무력하게 무너져 내릴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이은희가 스토커였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것을 용인하는 구정희라는 캐릭터는 그래서 시청자들의 공분을 사는 인물이지만, 자본 앞에 때론 무력해지는 우리네 현대인들의 쓸쓸한 자화상을 담고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러니 애초에 시청률은 포기하고 대신 드라마가 가진 실험성의 가치를 끝까지 유지하는 편이 낫지 않았을까. 하지만 <완벽한 아내>는 중반 이후부터 그 낮은 시청률이 부담이 되었던지 막장드라마에서 익숙하게 깔려있던 그 특유의 배경음악을 깔아놓고는 폭주하기 시작한다. 그 폭주의 장본인은 이 드라마의 독특한 긴장감을 초반부터 계속 이어온 이은희라는 사이코다. 

결국 이은희가 정나미(임세미)를 다툼 끝에 죽게 만들면서 이야기는 갑자기 튀기 시작했다. 대신 심재복을 살인범으로 오인하게 만들고, 이은희가 범인이라는 증거가 나오자 그 엄마가 갑자기 자신이 저지른 일이라고 대신 죄를 뒤집어쓴다. 그리고 이은희는 심재복을 납치해 자기 대신 정신병원에 집어넣고 가까스로 탈출한 심재복은 강봉구(성준) 변호사와 함께 함정을 파 이은희를 정신병원에 넣는다. 

살인, 누명, 납치, 감금, 정신병원 같은 자극적인 소재들의 나열 속에서 이야기의 개연성은 휘발되어버린다. 특히 별다른 역할이 보이지 않는 경찰들의 면면은 이런 자극적인 이야기를 위한 상투적 설정으로 다뤄져 전혀 그럴 듯해 보이지 않는다. 또한 정신병원에 감금되고 탈출하는 과정 역시 마찬가지다. 이야기가 너무 이상한 방향으로까지 튀어버리는 바람에 시청자들의 머릿속에는 조심스럽게 막장에 대한 의심이 떠오르게 된다. 

이처럼 이야기가 과하게 흐르자 이전까지만 해도 어느 정도는 이해의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었던 구정희라는 캐릭터도 흔들리게 된다. 흑화된 인물이지만 그래도 아이의 아빠다. 제 아무리 재력 앞에 눈이 멀었다고 해도 살인을 방조하고 그 살인자의 집안에 아이들을 데려온다는 건 상식적이지가 않다. 특히 이 인물은 아이들을 위해 뭐든 다 하겠다고 선언한 캐릭터가 아닌가. 

물론 <완벽한 아내>가 이러한 전개를 통해 하려는 이야기는 명백하다. 도대체 누가 완벽한 아내인가. 진짜 정신병자는 사람을 죽이고도 버젓이 재력의 호위를 받으며 살아가지만 평범하고 무고한 서민들은 재력에 의해 정신병자로 오인 받아 병원에 갇히는 현실. 그 속에서 누가 바람직한 인물인가는 굳이 얘기하지 않아도 누구나 다 알고 있는 일일 게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를 하겠다고 마음먹었다면 좀 더 개연성과 인물의 감정 변화에 신경 썼어야 한다. 그런 것들이 전제되지 않은 파격은 시청자들에게는 막장의 자극으로만 여겨질 수 있으니 말이다. 결과적으로 <완벽한 아내>는 시청률에서도 평가에서도 완벽하게 추락한 드라마로 남았다. 적어도 그 실험성의 가치만이라도 끝까지 인정받을 수 있는 그런 길을 뚝심 있게 걸어갈 순 없었던 걸까. 안타까운 일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0)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99)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47,403
  • 218587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