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2’ 3팀3색, 누가 우승의 주인공이 될까

JTBC 오디션 프로그램 <팬텀싱어2>는 이제 결승만 남았다. 그리고 그 결승의 무대에 오를 세 팀이 결정됐다. 그 팀의 조합을 들여다보면 저마다 색깔이 확실히 다르다는 걸 느낄 수 있다. 안세권, 김동현, 이충주, 조형균으로 구성된 에델 라인클랑, 강형호, 고우림, 배두훈, 조민규가 한 팀인 포레스텔라 그리고 김주택, 박강현, 정필립, 한태인이 한 팀인 미라클라스. 누가 우승의 주인공이 될까.

'팬텀싱어2(사진출처:JTBC)'

먼저 에델 라인클랑 팀은 이들의 관계가 남다른 점이 눈에 띤다. 안세권과 김동현은 같은 학교 동기로 때론 갈등도 있지만 그만큼 끈끈한 사이다. 듀엣 미션 때 두 사람은 선곡 문제로 갈등하다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하지만 그런 부딪침이 무대에서는 오히려 시너지로 작용하는 면이 있었다. 도전적인 선택을 하는 김동현이 안세권이 가진 잠재력을 끄집어내는 듯한 느낌이다.

이충주는 김동현의 선배이고, 또 조형균과는 같은 뮤지컬 무대에 섰을 만큼 화음이 잘 맞는 조합. 그러니 에델 라인클랑 팀은 이 끈끈한 관계를 바탕으로 만들어질 하모니가 그 어떤 팀보다 궁금해질 수밖에 없다. 특히 성악과 뮤지컬배우의 균형 잡힌 조합이 주는 완벽한 크로스오버의 하모니는 이미 이전 무대에서 한번 합을 맞춰 보는 이들을 감동시킨 바 있다. 

포레스텔라팀은 전략가 조민규를 중심으로 한 번씩 화음을 맞춰 좋은 무대를 선보였던 강형호, 고우림, 배두훈이 한 팀이 되었다. 강형호는 조민규와 함께 ‘Sweet Dreams’로 놀라운 고음을 선보인 바 있고, 고우림, 배두훈과는 ‘Dell’ Amore Non Si Sa’, ‘Radioactive’ 등을 통해 좋은 하모니를 선사한 바 있다.

무엇보다 이 팀은 그 예측 불허의 무대를 통해 <팬텀싱어2>를 흥미진진하게 만든 장본인들이다. 파격적인 선곡과 화려한 곡 구성 그리고 하모니는 물론이고 동작까지 더해 드라마틱한 무대를 만들어내는 그 강점은 이 팀이 우승 후보로서 부족함이 없다는 걸 잘 보여준다. 크로스오버가 가진 실험성을 가장 잘 드러내는 팀.

마지막으로 미라클라스팀은 팀명에서도 드러나듯 김주택이라는 ‘클라스가 다른’ 성악이 주축이 되고 그 안에 정필립이라는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목소리의 성악과 베이스이지만 밝고 경쾌한 느낌을 주는 한태인 그리고 이 성악 하모니에 한 줄기 뮤지컬의 감성을 더해줄 박강현이 포진한 팀이다. 

이미 이전 무대에서 한 팀을 이뤘던 다른 팀에 비해 아직 그 조합이 생소해 어떤 색깔의 하모니를 들려줄지 미지수이지만, 바로 그런 점 때문에 궁금해지는 팀이기도 하다. 성악의 강점을 가장 잘 살려낼 수 있으면서도 그걸 오히려 반전으로 활용할 가능성도 적지 않은 팀이다. 무엇보다 팀 조합이 신선하다는 점은 이 팀의 중요한 강점이다.

하모니일까 실험성일까 아니면 신선함일까. 결정된 세 팀이 세 가지 저마다의 강점을 들고 다음 주 마지막 무대를 채운다.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11)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200)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047,952
  • 235532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