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종횡무진한 조우진이라는 씬스틸러 

2015년 영화 <내부자들>에서 그저 호리호리한 체형에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얼굴로 등장해 역대급의 소름 연기를 보여줌으로써 충무로에 확실한 눈도장을 찍은 배우가 바로 조우진이다. 이후 조우진의 작품 행렬은 말 그대로 봇물 터지듯 이어졌다. <브이아이피>, <보안관>, <더킹>, <부라더>, <리얼>, <남한산성>, <강철비>, <1987>까지 한국영화에 그가 빠지면 어딘가 허전할 정도가 되었고,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 <38사기동대>, <시카고 타자기>까지 드라마에서도 그는 조연으로 등장해 어김없이 장면을 훔쳐가는 씬스틸러로 자리했다. 

하지만 그의 이런 역대급의 2016년, 2017년은 사실 그냥 이뤄진 것이 아니었다. 그는 1999년부터 연극 무대를 통해 데뷔해 탄탄한 기본기를 익혔고, 2009년부터는 지금까지 갖가지 역할로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하며 그 존재감을 넓혀왔던 배우였다. 다만 그 노력들이 쌓여 지금의 커다란 과실로서 나타났을 뿐이다. 어딘지 장난기가 있어 보이는 얼굴로 가벼운 코미디가 섞여진 연기를 보여주다가도, 그 평범해 보이는 얼굴이 어떤 독기를 품어낼 때는 반전의 카리스마를 드러내는 배우. 그래서 그의 연기 스펙트럼은 그토록 많은 작품만큼 폭이 넓다.

<내부자들>의 조폭은 물론이고, <보안관>의 구수한 부산 사나이 역할, <더킹>의 수사관,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와 <시카고 타자기>에서 선보인 흥 많은 비서 역할 등등 다양한 역할을 제 색깔로 연기해온 그는 특히 올해 비슷한 시기에 개봉해 흥행중인 영화 두 작품, <강철비>와 <1987>로 대중들에게 깊이 각인된 배우가 되었다. 

<강철비>에서 북한에서 급파된 요원 최명록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은 이 영화가 가진 긴장감을 끌어올리는데 있어서 지대한 역할을 했다. 북에서 벌어진 군부 쿠데타 때문에 남으로 내려오게 된 ‘북한1호’를 제거하기 위해 내려온 북측 요원 역할. 무표정한 얼굴로 거침없이 임무 수행을 위해 몸을 던지고 또 던지는 그 모습은 마치 <터미네이터2>의 T-1000을 보는 듯한 살벌함을 선사했다. 드라마 속에서 웃음 주는 비서 역할로 주로 그를 떠올리던 관객들이라면 그 반전 효과가 훨씬 더 컸을 게다.

하지만 <강철비>를 보고 <1987>을 본 관객은 이 작품 속에서 고 박종철 열사의 삼촌 역할을 연기한 조우진을 보며 또다시 놀랄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고문으로 인해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온 박종철 열사의 시신 부검 현장에 입회하게 된 그는 터져 나오는 오열을 참아내는 그 얼굴 연기만으로도 관객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부검 장면이 자세히 나오지 않았지만 그 얼굴 장면 하나 속에는 그가 이 비극적인 사건을 접하는 분노와 슬픔이 그대로 느껴질 수 있었던 것. 그것은 1987년 당시를 살아냈던 이들이 가진 감정을 그대로 표징해 보여주는 연기였다고 보인다. 

사실 영화나 드라마는 주인공만큼 그 주변을 받쳐주는 조연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래서 어떤 씬스틸러들은 주인공 그 이상의 강렬한 연기로 작품 전체에 어떤 정조와 색깔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런 점에서 보면 조우진이라는 신스틸러가 그간 여러 작품 속에서 보여온 것이 바로 그런 역할이 아니었을까 싶다. 

올해는 특히 조연들의 활약이 눈부셨던 한 해였다. <범죄도시>로 일약 대중들의 스타가 된 진선규가 그렇고, 영화 <택시운전사>와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너무 다른 역할로 주목받고 있는 최귀화가 그러하며, <남한산성>의 허성태, <택시운전사>의 엄태구 같은 배우들이 그렇다. 그 중에서도 조우진은 드라마와 영화 어느 쪽에서도 두드러진 활약을 보였고 2018년에도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이나 영화 <창궐>에도 등장할 것이라고 한다. 모쪼록 2018년에는 조우진 같은 좋은 배우들의 맹활약을 더 많이 볼 수 있기를.(사진:영화 '강철비')

박사모 보이콧 <더킹>의 질문, 진정한 왕은 누구인가

 

<더킹>에는 우리네 역대 대통령들이 자료화면 그대로 등장한다. 전두환에 이어 노태우 그리고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대통령까지가 이 영화에 등장하는 대통령들이다. 그리고 이 대통령들은 그저 시대적 상황을 알려주는 배경이 아니라 실질적인 이 영화의 중요한 모티브가 되는 이야기 자체라고 볼 수 있다. 대통령으로 누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그들의 앞길이 꽃길이 되느냐 흙길이 되느냐가 결정되고, 그래서 마치 대선은 미래를 판돈으로 내건 도박판처럼 그려진다.

 

사진출처:영화<더킹>

지금껏 시국과 시대를 다룬 많은 영화들이 조폭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웠었다는 건 우리네 정치사에 드리워졌던 어두운 그림자를 가늠하게 한다. 하지만 <더킹>의 주인공은 조폭이 아니라 검사다. 그것도 상위 1% 무소불위의 힘을 갖고 나라를 쥐락펴락하는 검사. 한강식(정우성)은 그 정점에 있는 인물이고 그를 오른팔 역할을 하는 양동철(배성우)은 어느 날 후배검사인 박태수(조인성)를 자신들의 라인에 끼워 넣는다. 영화는 태수라는 인물의 개인사이면서 그의 성공과 추락 과정들이 엮어진 시대사를 그린다.

 

영화에서 이 1%에 해당하는 비뚤어진 권력욕에 물든 비리 검사들은 조폭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 다만 손에 피 묻히고 오물을 만지는 일들을 직접 하는 조폭들을 거느리고 있다는 점이 다를 뿐이다. 점점 권력의 정점을 향해 올라가는 태수에게도 그런 그림자 역할을 자청하는 고향친구 두일(류준열)이 붙는다. 라인을 타고 권력의 정점으로 올라가는 그에게 가족과 친구는 일종의 걸림돌이 된다. 이 권력 시스템에서 가족관계나 친구관계 같은 수평적 체계는 서열화 되기 마련인 권력 체계에는 점점 맞지 않는 관계가 되기 때문이다.

 

결국 이 비리검사들이 하는 일이란 지속적으로 권력을 유지하는 일이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몇 년마다 치러지는 대선은 권력을 바꾸게 되고 그럴 때마다 라인을 제대로 타지 못하면 추락하게 되는 게 이 권력 시스템의 룰이다. 그래서 다음 대선에 누가 대통령이 될 것인가를 알아맞히기 위해 무당을 찾아가 굿을 하는 웃지 못할 일들이 벌어진다.

 

태수의 목소리로 그가 겪은 일들을 회고하는 형식으로 깔린 내레이션은 관객으로 하여금 이 인물이 성공하기 위해 하는 일련의 선택들에 감정이입을 하게 만든다. 그래서 승승장구하던 그가 어느 순간부터 어긋나기 시작하고 심지어 곤두박질치는 그 과정들을 똑같이 간접경험하게 만들고, 그 삶의 선택들을 반추하는 모습은 이 영화가 다소 교훈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다는 걸 말해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훈적 틀을 벗어나 어떤 통쾌함과 속 시원함을 느끼게 해주는 건 영화가 유지하고 있는 일종의 마당극 같은 풍자적 요소들 덕분이다. 다소 과장된 연출로 보여주는 이런 풍자들은 영화를 보는 내내 고구마 시국에 얹혔던 체기를 시원한 사이다로 가라앉혀주는 힘을 발휘한다.

 

그렇다고 마취적인 사이다에만 머무는 영화라는 건 아니다. <더킹>의 덕목은 이러한 풍자극의 사이다를 느끼게 해주면서도 동시에, 태수의 개인사에 얽힌 이야기를 통해 80년대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시대의 흐름을 통찰하게 해준다는 점이다. 우리가 지나쳐온 대통령들의 면면들과 그들이 대통령이었던 시대를 다시금 들여다보게 해주고, 당시의 부조리들이 어떻게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시국을 만들었는가를 가늠하게 해준다는 것.

 

흥미로운 건 영화 중간에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모습이 삽입되어 있다는 점이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탄핵결정이 내려지고 비통해하는 야당 의원들 모습이 비춰진 후 국회에서 박근혜 의원이 웃고 있는 장면이 이어진다. 그 한 장면만으로 <더킹>은 기묘한 반전을 이루는 현 시국의 이야기까지를 끼워 넣는 효과를 만든다.

 

한편 박사모의 한 회원은 <더킹>을 보이콧 하자는 제안을 카페에 올렸다고 한다. 지난 <아수라> 무대 인사에서 박근혜 나와라고 외쳤던 정우성이 출연하고 있다는 이유다. 갖가지 드러나고 있는 부정들로 인해 탄핵 정국을 맞고 있는 현 정부에 대한 여전한 무비판적 추종에 대해 <더킹>이라는 영화는 진중한 질문을 던지고 있다. 이 시대의 진정한 왕은 누구인가.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6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33,748
  • 748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