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세븐데이즈’, 모성은 모든 것을 압도한다
    옛글들/영화로 세상보기 2007. 11. 15. 09:13
    728x90

    모성과 스릴러를 결합시킨  ‘세븐데이즈’

    지연(김윤진)은 숨이 턱에 찰 때까지 달리고 또 달린다. 승률 99%의 잘 나가는 변호사, 하지만 딸에게는 빵점 짜리 엄마인 그녀는 딸에게 1등을 선사하기 위해 운동회 달리기에서 전력질주를 한다. 그리고 1등으로 골인하는 순간부터, 그녀는 갑작스레 유괴된 딸을 찾기 위해 달리고 또 달린다. 지연을 따라서 달리는 카메라도 숨가쁘다. 인물 동선의 중간이 생략된 채 계속해서 점프하는 컷들과 멀리서 엿보는 듯한 느낌을 주는 망원렌즈로 당겨진 컷들의 연속은 관객들의 숨까지 턱에 차게 만든다.

    지연이 변호사이며 유괴범의 목적이 희대의 강간살인범의 무죄방면이란 점에서 영화는 법정 안에 인물들을 가둬놓을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공판이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지연은 스스로 수사를 해가며 이 살인범이 사실은 무고하게 잡혔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그래야 딸이 살 수 있기 때문. 이 수사과정이 좀더 물리적이고 다이나믹하게 진행되는 것은 지연의 오랜 친구인 비리경찰 성열(박희순)이 합세하기 때문이다. 성열은 과학수사를 비웃으며 우리네 탐문수사의 정수를 보여주면서 몸으로 뛰는 영화 스타일에 일조한다.

    문제는 하지만 이런 외적이고 물리적인 충돌에 있는 것이 아니다. 영화가 예리하게 느껴지는 것은 물리적 충돌 이면에 숨겨진 딸을 유괴 당한 지연의 내적 심리상태를 칼날처럼 세워놓기 때문이다. 딸을 구하기 위해 해야만 하는 강간살인범의 변론이 깊어질수록, 그녀는 진짜 이 사내가 살인범이라면 어떻게 되는 것인가 하는 자기 정체성의 문제로 빠져든다. 의뢰인을 위해 변론을 해야하는 변호사가 때론 진짜 범법자들을 두둔해야 하는 직업적 딜레마에 빠지게 되는 것처럼.

    잔인하게 살해된 여자의 어머니인 한숙희(김미숙)는 지연과 이렇게 맞서게 된다. 자신의 딸을 살해한 살인범의 사형을 원하는 모성과, 자신의 딸을 위해 그 살인범을 구해내야 하는 모성이 격돌하게 되는 것. 영화는 살인범의 몸통을 좇는 전형적인 수사물의 한 틀을 따르면서도 거기에 모성이라는 새로운 감정적 틀을 끼워 넣는다. 일주일 동안 지연의 주변을 샅샅이 훑고 다니는 카메라의 역동적인 움직임은 바로 이 모성으로서의 지연의 긴박함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세븐데이즈’는 고답적인 국내 스릴러 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게 해주는 영화다. 스토리가 우리네 정서에 닿는 가족이나 모성을 다루고 있기 때문만이 아니다. 그 스토리를 담는 틀로서 원신연 감독이 보여준 실험적인 스타일은 영화적 재미를 부가시켜주면서도 효과적이고 예술적이다. 게다가 이 영화는 연기경연을 보는 듯한 연기자들의 호연이 압권이다. 역시 월드스타다운 면모를 보여준 김윤진은 물론이고, 그녀와 보조를 맞춘 박희순은 영화가 찾아낸 보물 중의 보물이라 할 것이다. 이 형사와 범법자 사이를 미묘하게 걸어가는 성열이란 비리경찰의 캐릭터는 박희순에 의해 완성되었다 보여진다. 또한 끝없는 연기변신을 보여주는 김미숙의 농익은 연기 또한 놓칠 수 없는 재미가 된다.

    스토리와 연출과 연기가 아우러진 ‘세븐데이즈’는 그 제목처럼 한정된 시간 속에 딸을 구하기 위해 무엇이든 해야만 하는 모성을 다룬다. 놀라운 반전이 기다리고 있는 영화는 결국 그 모성 앞에서 그 어떤 것도 선행될 수 없다는 자연 혹은 야생의 법칙을 보여준다. 이 스릴러에서 어느 한 순간 갑자기 지연의 심정이 되어 울컥하는 마음이 생긴 것은, 어찌 보면 일주일이라는 틀 안에서 가족들을 위해 전장을 뛰어다니는 가장이 처한 상황을 상징적으로 영화가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모성은, 아니 이 세상 부모의 마음은 모든 것을 압도한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