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1 끝낸 ‘어서와’, 작은 발상의 전환이 만든 큰 변화

포상의 성격으로 제주여행을 했던 4개국 특집을 마지막으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시즌1을 마무리했다. 서울 MBC 드림센터 스튜디오에 4개국 친구들이 한 자리에 모여 담아낸 건 그간 그들이 걸어왔던 여행들에 대한 추억과 회고였다. 그 시작점을 생각해보면 소소해보였던 프로그램이었지만, 그들이 걸어온 길들을 되돌아보자 그 소소함이 만들어냈던 의외로 큰 변화들을 감지할 수 있었다. 

사실 외국인이 출연했던 프로그램이 적은 것이 아니었고, 또 여행 콘셉트의 소재는 넘치고 넘쳤던 게 작금의 예능가의 풍경이었다. 그런데 이 두 가지 콘셉트를 덧붙였음에도 이 프로그램이 완전히 새로운 재미와 의미를 담아낼 수 있었던 건 작은 발상의 전환 때문이었다. 이미 JTBC가 <비정상회담>으로 외국친구들에 대한 호감을 충분히 이끌어내고 있었고 그래서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라는 외국친구들의 고국을 방문하는 여행 소재를 더한 프로그램도 방영되기도 했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그 여행을 거꾸로 뒤집어놓은 작은 발상의 전환으로 만들어졌다. 외국에 나가는 것이 아니라 외국친구들을 한국으로 초청한다는 콘셉트. 영세한 케이블 채널의 작업 환경을 먼저 떠올려보면 이 기획은 외국에 나가는 것보다 제작비를 극적으로 줄일 수 있는 방식이었을 게다. 하지만 효과는 거기에서 머물지 않았다. 이들의 한국 여행이 그들의 여행담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이를 바라보는 우리네 시선까지 바꾸게 했으니 말이다.

이미 너무나 익숙해 전혀 새로울 것 없는 서울의 풍경들이 외국인들의 시선으로 바라보니 새로워졌다. 역사적 유적들은 교과서에서 배울 때 잠깐 우리의 기억에 머물렀을 뿐, 그다지 큰 의미로 다가오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외국인들은 그 역사적 유적과 거기에 담긴 이야기들을 우리와는 다른 시각으로 진지하게 받아들였다. 그건 우리에게도 새삼스런 발견으로 다가왔다. 

흔하디흔한 국 한 그릇을 먹어도, 전화만 걸면 바로 배달해 오는 치킨에 맥주를 마셔도 우리는 우리가 사는 공간의 신기함을 잘 느끼지 못한다. 하지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그것들이 그토록 신기할 수밖에 없다는 걸 우리 앞에 다시 내밀었다. 외국인친구들의 여행기는 그래서 그들의 여행이면서 우리들의 발견이기도 했다. 그래서 이 프로그램은 저마다 휴가철만 되면 외국으로 나가는 것이 이제 일상이 되어버린 우리들에게, 정작 우리는 우리의 것들을 잘 알고 있는가 하는 진중한 질문을 던졌다. 

또한 외국인들의 한국 체험과 그들의 체험을 또한 공감하는 MC들의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이문화 사이의 소통의 물꼬를 열어주었다. 핀란드 친구들이 우리나라에서 경험하는 찜질방이 남다르게 다가오고, 독일 친구들이 도심에서 오르는 북한산의 정경이 남다른 건 그들의 경험치와 문화가 우리와는 다르기 때문이다. 그걸 서로 공유하는 시간은 우리가 외국인들을 그저 타자로 바라보던 시각을 바꿨다. 프로그램이 끝난 후 이미 친구처럼 가까워진 그들을 느끼게 된 건 그래서다. 

소규모 케이블 채널이라도 작은 발상의 전환을 통해 큰 변화를 이끌 수 있다는 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보여줬다. 예능 프로그램이라고 하면 대형 기획에 스타급 연예인이 출연해야 성공할 것처럼 보이지만, 그런 것 없이도 가능하다는 걸 보여줬다는 점에서 이 프로그램의 성공은 다른 작은 규모의 제작자들에게도 어떤 희망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벌써부터 시즌2가 기다려진다. 이런 참신한 발상의 전환을 가진 더 많은 프로그램들이 나오기를.(사진:MBC에브리원)

'리턴' 박진희와 악벤져스를 망가뜨린 촉법소년의 아이러니

법이란 왜 공평하고 공정해야 할까. SBS 수목드라마 <리턴>이 하려던 이야기는 바로 이것이었다. 1999년 11월 4일 한 아이가 소년들이 모는 차에 치었다. 그들은 그 아이를 구할 수도 있었지만 바닷물에 던져 넣는 범죄를 저질렀다. 하지만 법은 공정하지 않았다. 부유한 집안의 소년들 넷은 이른바 ‘촉법소년’이라는 ‘보호대상’으로 치부되어 풀려났고, 가난한 집안의 한 소년이 그 모든 죄를 뒤집어썼다. 가해자들은 보호대상이 됐고, 아이의 엄마는 애타게 호소했지만 돌아온 건 누군가에 의해 저질러진 방화였다. 

그 아이를 잃은 엄마로 돌아온 복수의 화신이 바로 최자혜(박진희)였다. 촉법소년으로 풀려난 네 명의 소년들은 이른바 ‘악벤져스’가 되어 여전히 갖가지 폭력과 범죄 속에서 살아가지만, 지금도 법은 가진 자들의 편이었다. 돈과 권력의 힘으로 그들은 갑질이 자신들의 당연한 삶이고, 그것이 못 가진 자들에게 떡고물이라도 주는 일이라 여기기까지 했다. 그 때 악벤져스에게 모든 사건을 한 소년에게 뒤집어씌우자 제안했던 인물이 바로 염미정(한은정)이었고, 혼자 죄를 뒤집어쓴 소년의 동생이 독고영(이진욱)이 챙겨주던 후배형사 동배(김동영)였다. 동배의 어머니는 죄인의 심정으로 실의에 빠진 최자혜를 챙기려 했고 결국 동배는 최자혜가 하려는 복수를 돕게 됐다. 

최자혜의 복수는 이 드라마의 제목처럼 시간을 1999년 11월 4일 그 때로 되돌리는 것이었다. 이미 법의 판결은 나왔고 시간은 흘러 사건에 대한 기억조차 희미해져 가고 있는 현재지만, 피해자의 엄마였던 최자혜는 그 때의 시간으로부터 단 하루도 벗어나지 못했다. 가해자들은 죄를 잊고 제 멋대로 살아가고 있지만 피해자들은 그 때의 상처를 지금껏 안고 살아가는 현실. 최자혜가 꿈꾼 건 가해자들 역시 그 시간으로 되돌려놓는 것이었다. 

그래서 또 다른 악벤져스의 피해자인 김정수(오대환)가 염미정를 살해해 그 시체를 악벤져스의 차량 트렁크에 넣어 둠으로서 과거 그들의 최자혜의 딸을 차로 치었을 때의 상황을 다시 재연시켰다. 최자혜는 아마도 예상했을 테지만 악벤져스는 이번에도 이를 신고하지 않고 사체를 유기하려 했다. 그 때부터 악벤져스에게는 계속 사건들이 터졌다. 최자혜의 계획대로 그들은 자신들 앞에 벌어지는 사건들을 통해 점점 과거 1999년의 사건을 떠올리게 됐다. 

흥미로운 건 이렇게 덮어졌다 여겼던 과거의 죄가 들춰지자 그로 인해 갈등하는 가해자도 생겨났다는 점이다. 악벤져스의 한 명이었던 서준희(윤종훈)는 사건을 덮기 위해 자신마저 친구들이 죽이려 하고 가까스로 살아남게 되면서 갈등하기 시작한다. 이 모든 사건이 과거의 죄 때문에 벌어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되고 결국 자수하기로 마음먹는다. 강인호(박기웅) 역시 가정을 꾸린 한 아이의 아빠로서 갈등하게 되지만 그렇다고 과거의 죄를 다시 끄집어낼 수는 없다. 

독고영은 최자혜에게 자신의 과거사를 고백한다. 자신 역시 친구를 죽게 했지만 촉법소년이라는 법 때문에 풀려났다는 것. 그는 죄를 저질렀지만 벌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 때문에 지금도 또 앞으로도 평생을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도 지금 시간을 되돌려 그 때로 되돌아가고 싶지만 그건 불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최자혜에게 과거로의 ‘리턴’을 멈추라는 것. 

<리턴>은 ‘촉법소년’이라는 법의 아이러니를 통해서 법집행이 공정하고 공평하게 이뤄지지 않을 때 피해자는 물론이고 가해자들까지 어떻게 삶이 파괴되는가를 보여준다. 피해자는 그 아픈 상처의 시간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고, 가해자는 죄를 지어도 처벌받지 않았다는 사실 때문에 그 때 그대로 범죄를 저지르며 살아간다. 그리고 또 어떤 가해자는 처벌받지 않은 사실을 오히려 더 괴로워하며 살아간다. 법이 제대로 풀어내지 못한 매듭 때문에 그들은 모두 과거에 머물러 있을 뿐, 현재를 살아가지 못한다.(사진:S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47)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36)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111,517
  • 521721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