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행오버의 성취, 순위가 아닌 자기 세계

 

싸이가 새롭게 들고 온 신곡 행오버는 우리말로 숙취라는 뜻이다. 신나게 진탕 마시고 나서 오는 지끈지끈한 두통과 속 쓰림. ‘행오버뮤직비디오는 술 마신 다음날 깨어난 싸이가 화장실 변기에 머리를 쳐 박고 토하는 장면에서부터 시작한다. 이번 곡에 함께 참여한 스눕독은 그런 싸이의 등을 두드려준다. 마치 이 장면은 싸이의 구토하듯 쏟아내는 음악과 그 음악을 행오버라는 곡을 통해 다독이며 도와주는 스눕독을 연상케 한다.

 

구토 장면은 고통스럽고 힘겨운 것 같지만 사실은 다르다. 자세히 보면 음악에 맞춰 싸이의 손이 변기를 마치 박자 맞추듯 두드리고 있으며, 그런 싸이의 등을 마치 변기를 두드리는 싸이처럼 스눕독이 두드리고 있다. 그다지 새로울 것 없는 장면처럼 보이지만 토해낸다는 의미와 숙취가 풍기는 나른함과 고통스러움의 뉘앙스, 그리고 변기를 두드리고 등을 두드리는 장면의 의미들을 연결해보면 이 장면이 주는 의미심장함은 싸이를 우리가 바라보는 상반된 느낌과 맞닿아있다는 걸 알 수 있다. 그건 불편함과 통쾌함 사이의 어떤 것이다.

 

사실 싸이의 행오버라는 곡이 노래로서 그리 좋은 지는 잘 모르겠다. 많은 이들이 강남스타일과 비교해 한 방이 부족하다고도 말하고, 그럼에도 받으시오-’ 같은 후렴구나 태평소가 들어가 흥을 돋우는 대목에서는 중독성이 느껴진다고도 말한다. 댄스곡과 본격 힙합이라는 장르적 차이가 만들어내는 취향 때문에 생겨나는 호불호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미국에 현재 트렌드로 자리한 힙합 장르에 겨냥한 곡이기 때문에 아직은 주저리주저리 랩이 거의 채워진 노래에 익숙하지 않은 우리네 대중들에게는 낯설게 다가올 수 있다는 점이다.

 

행오버는 싸이라는 가수의 취향이고 개성일 뿐 꼭 모두에게 좋아야 하고 사랑받아야 할 필요는 없다. 그럼에도 강남스타일이 빌보드 2위까지 올라간 순위를 거론하거나, 유튜브 조회 수가 천문학적이라는 수치를 마케팅적으로 내세우는 난감한 지점이 발생하곤 한다. 물론 팝의 본고장인 미국 본토에 진출한 싸이가 대견하지 않은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국가대표 응원하듯 취향 무시하고 싸이를 응원할 필요는 없다. 취향이 맞지 않더라도 개성은 개성으로 받아들이면 되고 그렇다고 싸이의 곡이 싫은 취향이 잘못된 것도 아니니까. 정답은 없다.

 

분명한 건 싸이가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분명히 구축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의 음악의 근간은 한 번 놀아보자는 흥을 바탕으로 한다. 그 위에서 젠 체하고 예의 바른 척 하며 억누르고 있는 본성을 그는 음악을 통해 밖으로 표출해낸다. ‘강남스타일의 말춤이나 메뚜기춤 그리고 보기 민망한 저질댄스는 모든 걸 잊고 한바탕 뒤집어지는춤의 흥으로 전 세계를 들썩이게 만들었고, ‘젠틀맨동방예의지국의 예의에 눌려진 억압된 본능을 악동처럼 끄집어냈다. 시건방춤은 예의와는 정반대의 맥락으로 받아들여진다. 그리고 행오버는 이제 우리의 과도하게 흥겨운(?) 술 문화를 전면에 내세운다.

 

폭탄주에 러브샷에 12차를 반복하고 노래방에서 입가심을 하며 진탕 마시고 나서는, 다음날 지끈지끈한 머리를 부여잡고 편의점 컵라면과 삼각 김밥에 숙취해소음료로 해장을 하고 그것도 모자라 사우나에서 마치 알코올을 뽑아내겠다는 듯 땀을 빼는 이 기이하게 흥겨운 술 문화는 우리가 술자리에서 그대로 느끼듯 현실을 벗어난 통쾌한 카타르시스와 동시에 다시 현실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불쾌한 숙취를 남긴다. 싸이의 이 일관된 우리문화 비틀기는 그래서 불편하지만 통쾌한 정서를 동반한다. 이만하면 싸이는 확고한 자기 스타일과 취향 그리고 색깔을 보여준 셈이다. 그리고 이것은 아마도 빌보드 차트 몇 위의 수치보다 이번 행오버에서 싸이가 성취한 가장 큰 것일 것이다.

 

신고
◀ Prev 1 2 3 4 5 6 7 8 ··· 19  Next ▶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17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396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2,878,851
  • 656655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