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장동건과 박형식의 진가를 확인한 시간

KBS 수목드라마 <슈츠>가 종영했다. 성공한 미드 원작에 대한 엄청난 부담감에도 불구하고 <슈츠>는 성공적인 리메이크를 만들어냈다. KBS 드라마로서 본격 장르물로 10.7% 시청률(닐슨 코리아)로 화제 속에 종영했다는 사실은 사실 흔한 일은 아니다. 자칫 원작과의 비교에 무너지거나, 본격 장르물에 익숙하지 않은 시청자들의 이탈이 일어날 수 있었다. 하지만 <슈츠>는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제 페이스를 유지하며 달렸고, 엔딩에 있어서도 유종의 미를 거뒀다. 

워낙 대본이 탄탄하기 때문에 뭐가 어려웠을 것인가 반문할지 모르지만, 사실 <슈츠>는 우리네 장르물들과는 사뭇 다른 이야기의 압축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결코 쉬운 드라마는 아니었다. 사건 하나를 가지고 2회 정도의 분량을 뽑는 우리네 법정물을 생각해보라. <슈츠>는 한 회에 심지어 사건 3개가 동시에 돌아가는 숨 쉴 틈 없는 전개를 보여주기도 했다. 

너무나 이야기가 압축적이었기 때문에 그만큼 집중하지 않으면 이야기를 놓칠 수도 있었다. 또 액션을 보여주는 드라마가 아니라, 법정물로서의 대사가 중심이 되는 드라마였기 때문에 그 치열한 두뇌게임과 반전은 깊이 빠져 보기 전에는 묘미를 느끼기가 쉽지 않았다. 그럼에도 <슈츠>는 매 회 하나의 주제를 여러 사건들을 통해 그려내는데 성공적이었다. 마치 잘 짜여져 있어 보기만 해도 설득되는 처세서 한 편을 읽는 듯한 즐거움.

이 어려운 걸 해낸 일등공신으로 장동건과 박형식이라는 사실상 이 드라마를 이끌어가는 두 배우를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 끝없이 쏟아내야 하는 법률 지식들과 사건에서 이기기 위해 상대방의 심리를 읽어내고 대처하는 최강석이라는 로펌의 대표 변호사 역할을 장동건은 제대로 소화해냈다.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드라마에 안정적인 흐름과 긴장감 그리고 이완까지를 쥐락펴락한 건 역시 장동건이었다. 

물론 2012년 방영됐던 <신사의 품격>에서도 확실한 자신만의 아우라를 선보였던 그였지만, <슈츠>에서의 면모는 확실히 달랐다. 그건 최강석이라는 캐릭터가 남달랐기 때문이다. 고연우(박형식)라는 변호사 자격도 스펙도 없는 인물을 어소로 기용하는 이 인물은 그 ‘선택’에서부터 그가 겉으론 냉철하지만 속으로는 따뜻한 변호사라는 걸 드러내고 있었다. 결코 속내를 드러내지 않을 것만 같았던 최강석이 후반에 이르러 자신을 압박해 들어오는 함대표(김영호) 앞에 감정이 폭발하는 장면은 그가 고연우를 만나 변화하고 성장한 과정을 제대로 담아냈다. 

한편 이번 드라마를 통해 확고한 배우로서의 자기 색깔을 만들어낸 박형식의 성장은 ‘즐거운 발견’이었다. 최강석에 의해 기용되지만 실제로는 그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그를 구해준 건 바로 고연우였다. 고연우는 자신을 성장시키면서 동시에 최강석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 인물이었던 것. 이를 연기한 박형식은 무엇보다 장동건 같은 대선배에게 결코 밀리지 않는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슈츠>는 낯선 법정의 사건들 속으로 시청자들을 끌어들여 다소 복잡해보일 수 있는 드라마였지만, 그 미로 속에서도 길을 잃지 않게 되었던 건 든든한 드라마의 길잡이 역할을 해준 장동건과 박형식이 있어서였다. 두 사람이 서로를 성장시키는 과정과 그 과정 속에서 조금씩 드러나는 브로맨스는 시청자들을 끝까지 몰입하게 만든 이유였다. 그런 의미에서 <슈츠>는 장동건과 박형식의 진가를 확인한 시간이었다고 말해도 무방할 듯싶다.(사진:K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42)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331)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3,107,782
  • 88718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