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55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33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596,532
Today355
Yesterday1,110
728x90

지난 주 '청춘불패' 촬영장을 다녀왔습니다. 유치리는 정말 너무나 평범한 시골이더군요. 하지만 그 평범함이 비범하게 된 것은 아이돌들이 그 곳에 하나 둘 흔적을 남기면서부터입니다. 그저 덩그라니 집 한 채 놓여있던 아이돌촌은 축사와 화장실이 지어졌고, 푸름이(소)와 청춘이와 불패(닭), 그리고 왕유치(강아지)까지 가족이 늘었습니다. 그렇게 식구가 늘고 집이 집 다워지기까지 가을서부터 겨울까지의 긴 시간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봄. 드디어 유치리는 봄을 맞았습니다. '청춘불패'도 봄을 맞을 수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착했을 때는 벌써 한창 촬영중이더군요. 곰태우(김태우)가 성인돌(나르샤)과 병풍(효민)과 한창 이야기를 나누며 깔깔 웃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선가 후다닥 달려온 왕유치. 사람들의 손길이 그다지 낯설지 않은 것 같더군요. 손으로 쓰다듬어 주자 기분좋다는 듯 쪼그리고 앉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치리의 명사(?)가 되신 전 이장님과 로드리 아저씨. 사람 좋은 웃음을 지어보여 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사진 한 장 찍어도 될까요?"하는 질문에 익숙하게 포즈를 잡으시는 로드리 아저씨. 아저씨는 이런 사진 요청이 이미 익숙한 듯 했습니다. 잠깐 휴식중이라 아이돌촌 안에 들어가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에는 2010 청춘불패 대국민약속이 걸려 있더군요. 1. 워낭소리를 꿈꾼다(이를 위해 우리의 푸름이는 조금씩 농사일을 배우고 있다네요) 2. 공부하는 전문 농업인으로 태어난다!(구하라는 농기계 자격증 시험을 곧 본다는데 필기시험이 걱정이라고 합니다 ㅎ) 3. G7표 친환경 농작물 수확 및 판매(G7이 담근 장을 추첨해서 나눠준다고 하죠. 둘러보니 군민며느리(유리)밭에는 상추가 파릇하더군요. 4번과 5번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다섯 개 항목에 3개가 지켜진 걸 보면 곧 나머지 약속도 지켜지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름이 입니다. 아이돌촌에서 가장 인기 있는 친구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춘이와 불패. 안쪽에 보니 다른 닭들도 많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군민며느리 상추밭입니다. 비닐하우스 안에 있는데 파릇파릇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닐하우스 안에 소품들이 많이 놓여져 있었습니다. 주말이면 방문객들이 많아서 때론 도난(?)사건도 벌어지곤 한다는데요. 유리가 쥐었던 호미 같은 게 그 대상이라는 군요. ㅎ 그래서인지 우체통에도 누군가 '청춘불패'라고 딱지를 떡하니 붙여놓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에 놓여진 물뿌리개와 바구니. 아마도 이 놈들로 저 군민며느리 상추밭에 물이 뿌려졌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준엽이 그려놓은 아이돌촌 벽의 그래피티. 척봐도 누군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특징이 잘 표현된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 아래 써진 푯말이 인상적이죠? 청춘의 냄새가 물씬...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서 내려다본 아이돌촌. 파랗고 빨간 지붕이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분이 '청춘불패' 김호상PD님입니다. 막간을 이용해 유치리의 봄을 만끽하시는 듯. 명상 중인 것 같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분주해지기 시작합니다. 촬영이 시작되자 작가들 촬영팀, 조명팀 등 다들 정신없으시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아이돌촌을 찾는 분들을 위해 손수 준비한 피켓을 마을 입구에 세워놓을 것이라 합니다. 다들 모여 우왕좌왕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신영은 역시 개그맨. 분위기를 압도하면서 말하는 것마다 빵빵 터뜨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인돌 나르샤. 역시 남다른 예능감을 선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에서 보고 있는 현아와 써니. 써니는 촬영 전에는 조금 피곤한 얼굴이었지만 촬영이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활기찬 모습을 보여주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하라는 몸빼를 입어도 역시 빛이 나더군요. 효민은 선글라스가 인상적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들 자신을 나타내는 춤을 표현하라고 하자 저마다 춤을 추었는데 찍는 촬영팀에서도 웃음이 빵 터졌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화의 백지를 나타내는 자신의 머리를 때리는 춤, 구하라의 엉덩이춤, 나르샤의 성인돌다운 야한 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푯말 세우기 위해 땅을 파는 나르샤. 삽질도 잘 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돌촌 입구에 마침 지나가던 군인 아저씨들이 땅 파는 걸 도와주었습니다. 소녀들이 해달라는데 그 누가 그냥 지나치겠습니까.

아이돌촌에서 촬영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청춘불패'가 이 동네를 어떻게 바꾸고 있는가 하는 궁금증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양덕원에 있는 그 유명한 부흥반점으로 갔죠. 사실 출출하기도 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기가 부흥반점입니다. 그 뒤로 수정닭갈비, 학생사도 보입니다. 전에 아이돌들이 찾은 집으로 이 동네는 물론이고 전국에서도 찾아올 정도로 유명한 집이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판에 곰태우 짬뽕이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그 유명한 곰태우 짬뽕입니다. 사실 전부터 있던 메뉴인데 그 때는 육해공 짬뽕이라고 불렸죠. 정말 푸짐합니다. 국물도 끝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생사 입구에는 '청춘불패'에 나왔던 사진을 붙여 놓았습니다. 남희석씨 얼굴도 보이죠.

'청춘불패'의 촬영지인 유치리를 돌아보고 오면서 하나의 예능 프로그램이 이토록 동네 하나를 바꿔놓을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유치리는 조금은 소외된 지역으로 계절로 치면 가을의 쓸쓸함 같은 게 있던 동네죠. 하지만 지금은 '청춘불패'로 인해 봄을 맞고 있었습니다. 청춘의 그 활기찬 봄의 기운이 유치리에 봄을 만들고 있는 건 아닌가 생각되었답니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30 15:19 지나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춘불패가 불러온 봄이겠지만 한편으로 청춘불패가 종방되거나 유치리를 떠나면 끝날 봄이기도 하지요.

    • 2010.05.01 00:38 바라미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체험학습장이 중요함.체험학습장으로 인해서
      청불과 유치리의 인연은 계속 이어질 수 있습니다.

    • 2010.05.01 02:08 아도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끊임없이 쓸슬한 가을과 겨울이 반복되는 것이 더 좋을까요?
      아니면 긴 시간이 아니라도 봄과 여름이 찾아온 것이 좋을까요?
      청춘불패가 끝나더라도 유치리 사람들에게는 청춘불패가
      평생에 못잊을 기억으로 남을겁니다.

  2. 2010.05.01 02:06 아도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춘불패 매주 즐겨보는데 정말 괜찮은 예능 프로인듯...ㅎㅎ
    피튀기는 걸그룹 간의 경쟁에서도 무대에서 서로 만나면 훈훈한 모습이
    많이 보이는데, 청춘불패가 큰 역할을 한것 같네요.
    저 프로에 출연못한 걸그룹은 좀 많이 아쉽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3. 2010.05.01 11:55 BlogIcon param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은 포스팅 잘 읽어봤습니다. 간만에 '보는게' 아니라 '읽는' 포스팅을 만나게 된 순간이었네요. 더키앙님 블로그 자주 놀러올께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