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불편하지만 들여다봐야 하는 아이들의 현실

새로 시작한 tvN 수목드라마 <마더>는 차라리 공포영화에 가깝다. 학대당하는 대상이 이제 겨우 초등학교 1학년 아이 혜나(허율)이기 때문이다. 혜나를 둘러싼 환경은 비정하고 잔혹하기 이를 데 없다. 학교에서 더럽다는 이유로 집단 괴롭힘을 당한 혜나는 부모로부터 학대를 받았다. 온몸에 난 상처와 고막 파열, 영양실조로 쓰러지기까지 했다. 그의 모친 자영(고성희)의 동거남 설악(손석구)은 혜나를 지속적으로 괴롭혔고, 그가 가장 아끼는 햄스터를 잔인하게 죽였으며 심지어 그에게 성추행을 하려고까지 했다. 하지만 모친은 혜나를 보호하기 보다는 설악의 폭력을 방치하고 있었다. 동거남과 영화를 보러 나가며 혜나를 검은 쓰레기봉투에 넣어 집 앞에 내놓기까지 했다. 

<마더>의 혜나가 겪는 이 일련의 폭력들을 들여다보는 건 끔찍한 일이다. 이제 겨우 열 살도 되지 않은 아이에게 던져지는 폭력들의 양태도 그렇지만, 부모가 그런 일들을 방치한다는 사실이 더 끔찍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드라마를 보는 내내 시청자들은 불편한 감정에 빠져들 수밖에 없다. 혜나가 당할 일들이 마치 공포영화의 엄습하는 두려움처럼 느껴지는 건 그래서다. 

<마더>가 첫 방송에 혜나의 이 끔찍한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건 시청자들로 하여금 그 실상에 좀 더 가까이 다가가게 하기 위함이다. 사실 신문지상이나 뉴스의 한 꼭지로 가끔 보도되곤 하는 아동학대의 이야기를 우리는 눈살을 찌푸리며 들은 적이 있지만, 그 실상이 얼마나 끔찍한가를 들여다 본 적은 별로 없다. 그 사실 자체가 너무나 불편해 오히려 회피하고픈 마음이 더 컸기 때문이다.

바로 그런 시선을 대변하는 인물이 이 마을에 잠시 교사로 들어와 혜나의 상황을 목격하게 된 수진(이보영)이다. 그는 혜나의 상황들이 모두 아동학대의 정황을 드러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회피하다가 결국 그것이 사실임을 알게 된다. 쓰레기봉투에 버려진 혜나를 발견하게 되는 것. 그런데 그것은 어쩌면 수진 자신도 겪은 일인 것처럼 보인다. 또래 아이들에게 더럽다는 이유로 집단 괴롭힘을 당하는 혜나에게 수진은 말한다. “돌봐주는 사람이 없으면 스스로 돌보라”고.

그런 조언은 선생님이 아이에게 해줄 수 있는 건 아니다. 대체로 그런 문제가 발생하면 선생님은 아이의 부모를 찾기 마련이니 말이다. 그래서 수진이 그런 이야기를 하는 데는 자신이 겪은 어떤 일들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결국 “엄마가 날 쓰레기봉투에 버렸어”라고 말하는 혜나에게 수진이 “이번에는 네가 엄마를 버리는 거다”라고 말하게 되는 것도 그의 개인적인 과거 경험이 덧씌워진 결과일 것이다. 

<마더>는 아동학대의 문제를 더 이상 회피하거나, 내 문제는 아니라고 치부하는 걸 용인하지 않는다. 그것이 버젓이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일들이고, 비정한 모정이라는 것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걸 보여준다. 그래서 이후에 이 드라마가 펼쳐나갈 극화된 사건들은 비정한 모정이 버린 상처받은 영혼들이 그 세계로부터 탈주하며 서로 새로운 관계를 이어가는 이야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마더>는 분명 보기에 불편한 드라마다. 하지만 그렇다고 회피할 수는 없는 이야기가 아닐 수 없다. 무엇보다 이 상처받은 두 사람(어찌 보면 비정한 모정이 만들어낸 피해자들)이 새로운 유사모녀 관계를 만들어내고 그 안에서 그들만의 인간적인 관계를 만들어가는 과정을 시청자들은 바랄 수밖에 없다. 그것이 어쩌면 가정폭력으로 인해 길거리로 나오게 된 아이들을 위해 우리가 해줄 수 있는 유일한 길일 지도 모르니.(사진:tvN)

범죄자의 시선 따라가는 ‘리턴’, 못내 불편한 까닭

점입가경이다. SBS 수목드라마 <리턴>은 상류층 인물 4명과 연루된 범죄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겉보기엔 멀쩡하고 화려하게 보이는 상류층 4인. 강인호(박기웅)는 재벌가 상속자이고, 오태석(신성록)은 IT회사 대표이며, 김학범(봉태규)은 사학재벌가의 자재이며, 서준희(윤종훈)는 국내 최고의 종합병원장 아들이다. 

그런데 이들의 이면을 파고 들어가면 추악한 그 민낯이 드러난다. 강인호는 금나라(정은채)와 결혼해 단란한 가정을 꾸리고 있지만 사실 염미정(한은정)과 오랜 내연관계를 이어오고 있었고, 오태석과 김학범, 서준희는 문란하고 잔인한 파티를 하며 살아간다. 김학범은 돈이면 뭐든 다 되는 줄 아는 인물로 돈을 주고 사람을 패는 일을 다반사로 저지르고, 서준희는 의사이지만 마약중독자다. 오태석은 짐짓 신사인 척 하지만 가장 잔인한 인물. 자신에게 불리하게 될 상황에 처하자 오랜 친구였던 서준희마저 죽음으로 몰아넣는 인물이다. 

드라마는 충격적인 범죄 상황들이 연달아 벌어진다. 강인호의 집에 모인 친구들은 일부러 염미정을 그 저녁 자리에 초대해 강인호를 당황하게 만들고는 낄낄 대고, 김학범은 오태석의 아내를 화장실에서 범하는데 어찌된 일인지 오태석은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는다. 문란함이 극에 달해 있고, 필요하면 사람 하나 죽여 묻는 일은 손쉽게 해치운다.

사건은 김학범이 내기에서 져 오태석에게 보낸 차 트렁크에서 염미정의 시체가 발견되면서 시작한다. 누가 죽였는지 알 수 없는 그 상황 속에서 그들은 시체를 들어 펜트하우스까지 옮기고, 그 시체를 묻어버릴 걸 공모한다. 거대한 트렁크에 염미정의 시체를 넣어 오태석의 사유지에 묻어버리는 그 과정들이 상세하게 공개된다. 

하지만 강인호가 염미정의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되어 위기에 처하게 되자 죄책감을 느낀 서준희는 경찰에 자수를 결심하는데, 그 사실을 알게 된 오태석과 김학범이 그를 붙잡아 산으로 끌고 간다. 그 곳에서 실랑이를 벌이다 김학범이 돌로 서준희의 머리를 내리쳐 쓰러뜨리는데, 그가 죽은 걸로 오인한 두 사람은 친구마저 버리자고 결심한다. 하지만 서준희를 버리러 가는 도중 그가 깨어난 걸 알게 됐음에도 불구하고 오태석은 아예 불씨를 제거하려 그를 차에 태워 산 밑으로 굴려버린다. 

사실 살인사건이 벌어지고 그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수사하는 이야기들은 이미 장르물들에 꽤 많이 등장한 바 있다. 그러니 <리턴>의 소재 자체가 남다르다고 하기는 그렇다. 하지만 <리턴>이 훨씬 더 자극적으로 느껴지는 건, 범죄자들의 시선들을 더 많이 따라가고 그 행각 또한 잔인하기 때문이다. 

물론 <리턴>이 그리려는 건 이들의 범죄를 들여다보는 일만이 아니라, 최자혜(고현정)와 독고영(이진욱)이 그 사건을 해결해가는 과정일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흐름은 사건 해결의 과정이 아니라 범죄가 어떻게 벌어지고 있는가에 대한 디테일한 이야기들이다. 

당연히 몰입감은 높을 수밖에 없고, 시청률도 나올 수밖에 없다. 드라마라고 하기에는 꽤 수위가 높은 자극들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드라마가 보기 불편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차라리 등급 수위를 좀 높여서 19금으로 했다면 납득이 될 만하지만, 마약, 살인, 폭력, 자해, 불륜 같은 소재들을 그것도 범죄자들의 시선을 따라가며 자세히 보여주는 드라마는 불편함을 남길 수밖에 없다.(사진:SBS)

BLOG main image
더키앙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by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369)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15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13,033,747
  • 6486
textcubeget rss

더키앙

더키앙's Blog is powered by Tistory.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더키앙 [ http://dogguli.tistory.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