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694)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483)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06,907
Today58
Yesterday330

달라진 예능 트렌드, 전현무·박나래가 제공한 실마리

관찰카메라가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의 트렌드로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이른바 스타 MC들은 새로운 역할을 요구받게 되었다. 그것은 조금 이율배반적일 수 있지만 여전히 예능적인 강도 높은 웃음을 책임지면서도 동시에 그게 만들어진 것이 아닌 실제 모습을 통해서라는 자연스러움을 더해주는 일이다. 이런 예능의 트렌드 변화를 염두에 두고 들여다보면 MBC 예능 <나 혼자 산다>가 어째서 제2의 전성기를 맞게 되었는지 그 이유가 드러난다. 

기안84의 주식회사 설립을 축하하는 모임은 자연스럽게 크리스마스 파티로 이어지고, 식순에 따라 벌어진 장기자랑 시간에는 놀라운 분장쇼들이 등장한다. 단연 주목을 끄는 인물은 전현무와 박나래다. 전현무는 최근 <보헤미안 랩소디>의 인기로 최고 패러디 대상으로 떠오른 프레디 머큐리를 재연함으로써 폭발적인 웃음을 만들었고, 박나래는 출연자들의 운세를 읽어주는 것만으로 또 왁스 패러디로도 포복절도의 웃음을 주었다.

사실 분장쇼라는 것이 자연스럽게 보이기는 어렵다. 그건 마치 <개그콘서트> 같은 코미디 프로그램의 분장쇼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회원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분장쇼마저 자연스럽게 다가온다. 그건 마치 친한 친구들끼리의 파티에서 저마다 콘셉트로 준비해와 보여주는 쇼처럼 느껴지는 면이 있다. 

또 이들이 나란히 일렬로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고 한 명씩 운세를 읽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그 풍경 또한 자연스러운 장면은 아니다. 모든 출연자들이 전면에 있는 카메라를 보고 있는 장면은 리얼 버라이어티 시절에 단골로 등장하던 모습이 아닌가. 하지만 <나 혼자 산다>는 그것마저 자연스럽게 느껴지게 만든다. 그 곳이 스튜디오가 아니라 기안84의 새로 낸 사무실이라는 사실이 그 자연스러움을 더해준다.

평상시에는 누군가의 일상을 들여다보는 영상물들을 고정 출연자들이 보면서 이런 저런 멘트를 더하는 방식을 보여주지만, 가끔씩 스튜디오에서 찍히는 이들만의 세계도 이제는 인위적인 느낌이 거의 없어졌다. 마치 실제로도 친한 연예인들이 스튜디오에서 만나 찍어온 영상들을 보면서 그 일상을 공유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처럼 보인다. 과거에 그들이 함께 겪었던 일들이나 봤던 영상들은 그래서 그 새로운 영상 위에 또 얹어지고 그런 이야기들은 이들의 친분과 친숙함을 더해준다. 

중요한 건 이처럼 자연스러운 관찰 카메라의 리얼함을 확보하면서 그 위에 얹어지는 전현무나 박나래 같은 프로 예능인들의 남다른 예능감이다. 그들은 분장쇼처럼 설정된 쇼를 강도 높은 웃음으로 보여주면서도 그것이 그저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그들의 실제 일상이라는 느낌을 준다. 그건 아마도 그들의 진짜 모습일 게다. 늘 누군가를 즐겁게 해주는 일이 자신의 일상이 되어 있는.

<나 혼자 산다>는 애초에 전체 가구의 4분의 1이 혼자 사는 시대를 맞이하게 됐다는 걸 명분으로 세우며 연예인들의 1인 라이프스타일을 관찰카메라 형식으로 들여다보는 프로그램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지금은 혼자 사는 다양한 연예인들의 1인 라이프보다는 이제 친숙해진 출연자들, 이를 테면 전현무부터 기안84, 박나래, 한혜진, 이시언, 헨리를 주축으로 만들어가는 이야기에 더 천착한다. 관찰카메라로 친밀해진 이들은 이제 그 리얼한 실제 모습 위에 서로가 서로에게 더 재미있는 웃음을 주려는 모습을 더해 넣는다. 예능적인 강도와 함께 자연스러움이 만들어지게 된 이유다.

올해 MBC 예능대상에서 전현무와 박나래가 왜 대상후보에 올랐는가를 <나 혼자 산다>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이 두 인물은 자신의 리얼한 일상 속에서의 모습을 공유하면서 저마다 예능인으로서의 확실한 웃음을 책임지는 인물이기 때문이다. 관찰카메라 시대에 부응하면서도 확실히 강도 높은 웃음을 주는 것. 달라진 예능 트렌드 속에서 고민될 수밖에 없는 예능인들에게 이들만큼 실마리를 제공하는 인물들이 있을까.(사진:MBC)

Posted by 더키앙

‘보헤미안 랩소디’ 흥행에는 사운드 특화관 효과도 있다

영화관에서 떼창을? 현실감이 없는 이야기처럼 들리지만 지금 현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이른바 싱어롱 상영회를 하며 실제로 벌어지는 일들이다. 스크린X가 시도한 이 상영회는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진행된 데 이어, 호응이 이어지자 10일부터 13일까지 연장됐다. 

이런 독특한 관람 문화를 만들어내게 된 가장 큰 요인은 아무래도 이 <보헤미안 랩소디>라는 영화가 담고 있는 퀸의 명곡들일 게다. 1970년대 중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활동하며, 글램록에서부터 하드록, 헤비메탈, 프로그래시브록까지 다양한 장르들을 실험하며 무수한 명곡을 쏟아냈던 퀸의 명곡들을 영화를 통해 다시 듣는다는 건 그 자체만으로도 즐거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프레디 머큐리부터 브라이언 메이, 존 디콘, 로저 테일러는 그대로 과거에서 데려온 듯한 캐스팅과 분장, 재연 연기는 영화를 관람하며 온전히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또 그간 음악으로만 듣던 퀸, 특히 프레디 머큐리의 이야기를 보다보면 그 독특한 음악적 색채가 어떻게 해서 탄생했는가를 들여다볼 수 있다. 자신이 가진 한계를 예술적으로 승화함으로써 뛰어넘은 퀸의 이야기는 국적과 세대를 넘어 이 영화가 공감을 주는 이유가 되고 있다. 

하지만 떼창까지 가능한 데는 또 하나의 중요한 요인을 빼놓을 수 없다. 그것은 이미 시각적인 극대화를 추구해온 영화관이 이제 그 실감의 극점으로서 청각적 변신(?)을 이룬 것과 무관하지 않다. 이른바 멀티플렉스들이 경쟁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는 사운드 특화관들은 지금까지 우리가 일면적으로 듣던 소리의 세계를 입체적으로 들을 수 있게 해주었다. 메가박스 MX관, CGV 사운드X, 롯데시네마 애트모스관이 그 사운드 특화관들이다. 

순수 국내 기술로 사운드X관의 음향시설을 담당하고 있는 소닉티어 관계자의 설명을 들어보면 스크린 뒤쪽과 천장과 측면 벽측에 입체적으로 설치된 스피커들이 여러 소리들을 분산해서 들려주기 때문에 소리의 공간감이 살아난다고 말한다. 소닉티어는 이 기술이 향후 게임 산업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사운드 특화관의 입체음향을 가장 실감나게 느낄 수 있는 장면은 영화의 시작과 끝을 채우고 있는 라이브 에이드 공연 실황이다. 1985년 에티오피아 기아 구제를 위해 세계적인 팝스타들이 기부 형태로 모여 했던 이 공연에서 퀸은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영화는 당시 공연 실황을 거의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듯한 실감을 선사한다. 

특히 음향효과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건 카메라가 무대에서 스타디움을 꽉 채우고 있는 관객들의 환호와 떼창 속으로 들어가는 장면에서다. 사운드 특화관에서 이 장면을 보면 실제로 공연 현장에 들어와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라이브 에이드 공연에 모여든 관객들의 떼창과, 이를 영화로 보고 있는 관객들이 함께 시간을 뛰어넘는 떼창으로 이어질 수 있는 건 바로 이런 기술적 기반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우리네 관객들은 특히 음악을 좋아하고, 그래서 음악영화들에 환호하는 경향이 있다. <원스>, <비긴 어게인>, <싱 스트리트>의 존 카니 감독 마니아들이나, <위플래시>, <라라랜드>, <퍼스트맨>의 데미안 셔젤 감독 마니아들이 생겨난 건 그래서다. 이런 점은 ‘귀로 보는 영화의 시대’에 더 많은 음악 영화들이 그만한 흥행 가능성을 갖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보헤미안 랩소디>가 심지어 떼창 같은 새로운 관람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처럼.(사진:영화'보헤미안 랩소디')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