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88)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4577)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245,289
Today247
Yesterday389

‘세모방’ 일등공신 꽝PD가 꿀잼이긴 하지만...

MBC <세모방>을 단번에 시청자들에게 각인시킨 일등공신은 다름 아닌 ‘형제꽝조사’의 꽝PD다. 도무지 지상파 방송에서는 듣도 보도 못한 방식의 방송을 보여줘 천하의 박명수가 쩔쩔 매는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의외의 꿀재미를 안겨줬다. 제작비 제로라는 조악한 제작현실 속에서 나름 찾아낸 협찬 방송은 시청자들마저 공감시켰고, 그로 인해 지상파에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방송으로 신선한 웃음을 선사했다. 

'세모방(사진출처:MBC)'

단 한 차례만으로는 아쉽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그래서 몇 회의 다른 방송들이 나간 후, 마치 원조집의 맛집을 결국은 다시 찾아가듯 <세모방>은 꽝PD를 다시 출연시켰다. 똑같은 그림이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 연예계에서 낚시광으로 유명한 이태곤을 섭외해 꽝PD와 대립각을 세움으로써 긴장감을 만들었고, 꽝PD가 원했던 섭외 1순위 연예인이었던 장도연을 출연시켜 달달한 분위기도 그려냈다. 

역시 꽝PD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이태곤에게 조금 밀리는 듯 보였지만 이내 특유의 밀어붙이기 방송을 강행했고, 나중에는 이태곤조차 그 방송의 매력 속으로 빠져드는 모습을 보여줬다. 낚시광이지만 물고기 한 마리 제대로 잡지 못하는 이태곤과, 이제 초보 낚시꾼으로 보이는 장도연이 월척을 낚는 그 대비 역시 흥미로웠지만, 역시 ‘형제꽝조사’의 매력은 엉뚱하게도 낚시방송에서 오디를 따러가는 식의 황당함에 있었다. 

사실 낚시 방송이라는 것이 물론 마니아들에게는 다르겠지만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조금 지루해보일 수 있다. 물고기가 잡힐 때는 흥미롭지만 그걸 기다리는 장면이 상대적으로 길고 또 단조로울 수 있어서다. 하지만 ‘형제꽝조사’가 재미있는 건 다름 아닌 꽝PD가 즉석에서 만들어내는 캐릭터들의 재미가 있기 때문이다. 패러디 마니아인 꽝PD는 이번에도 ‘가을동화’ 패러디를 넣어 프로그램에 잔재미를 선사했다. 

하지만 꽝PD가 어김없이 선사하는 재미 속에서 조금은 아쉬움이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것은 <세모방>이라는 프로그램의 취지 자체가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저마다의 가치를 지닌 세상의 모든 방송들을 소개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보면 꽝PD를 두 차례에 걸쳐 출연시킨 건 제작진이 이 일요일 밤 예능 전쟁터에서 살아남기 위해 한 어쩔 수 없는 선택처럼 보인다. 

취지는 좋지만 <세모방>은 보편적인 시청자들을 모두 끌어들이기는 쉽지 않은 특징을 갖고 있다. 세상에 잘 알려지지 않은 방송이라면 그 자체가 작은 시청층을 겨냥하기 마련이다. 그걸 <세모방>이 잘 포장해 보편성 있게 만들려고 노력한다고 해도 한계는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런 노력 자체가 의미가 있고 또 가치가 있는 것이기 때문에 이 프로그램은 지지를 받는다고 볼 수 있다. 즉 지지를 받기 위해 해야 하는 선택과 그 성과가 정비례적인 결과로 나오지 않는다는 것. 

그래서 <세모방>이 토요일 밤 11시로 시간대를 옮겨 90분으로 확대 편성된다는 건 합리적인 선택이다. 본래 이 시간대를 차지했던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종영했기에 그 후속의 느낌으로 <세모방>은 꽤 잘 어울리는 편성이다. 게다가 이경규 같은 새로운 인물이 투입됨으로써 기존의 <세모방>이 가진 부족한 점(보편성 확보 같은)을 보완해줄 예정이라고 한다. 

일요일 밤 시청자들에게 첫 선을 보이고 그 끝을 마무리한 꽝PD는 그래서 <세모방>의 마스코트 같은 이미지로 남게 됐다. 물론 시간대를 옮겨서 이 프로그램은 제2, 제3의 꽝PD를 발굴하는데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다. 그것만이 <세모방>의 좋은 취지가 계속 이어지는 것이고 또한 프로그램이 살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니 말이다.

Posted by 더키앙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들을 지상파가 끌어안으면

‘아무 생각 없이 봤다가 빵빵 터졌다.’ 새롭게 시작한 MBC <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대부분 이렇다. <무한도전> 안에서도 큰 소리 빵빵 치며 제 맘대로 방송하는 걸 하나의 캐릭터로 갖고 있는 박명수를 쥐락펴락하는 PD의 등장이라니. 

'세모방(사진출처:MBC)'

세상에 넘쳐나는 무수한 방송들에 인기 연예인들이 직접 참여하는 이 새로운 형식의 예능 프로그램에서 천하의 박명수를 꼼짝 못하게 만든 장본인은 리빙TV라는 국내의 작은 케이블 채널에서 방영되고 있는 <형제꽝조사>라는 프로그램의 이른바 ‘꽝PD’. 스스로를 ‘낚시계의 홍상수’라 소개한 꽝PD는 대본도 없이 즉석에서 연출 촬영하고, 편집, 오디오 믹싱까지 모두 혼자 해내는 1인 시스템으로 방송을 제작했다. 

박명수를 만나자마자 다짜고짜 약부터 건네며 힘든 방송이니 먼저 먹으라고 지시하고, 뭐라고 해도 자신의 방송 분량만 찍고는 ‘컷’해버리는 그 쿨한 연출력(?)을 보여주는 꽝PD에게 시청자들은 빠져들 수밖에 없었다. 배를 타고 나가 낚시를 하는 과정을 찍는 결코 쉽지만은 않은 방송이지만, 배멀미로 토할 것 같은 상황에도 헨리에게 다가가 그 고통스러움을 표현하라고 지시하는 꽝PD의 투철한 직업정신(?)은 지상파에서는 보기 드문 풍경들을 만들어냈다.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 방영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에 우리네 출연자들이 참여해 만드는 신 개념 방송을 주창한 <세모방>. 아마도 인터넷 동영상을 즐기는 이들이라면 이 프로그램 제목에서 먼저 떠오르는 게 있을 것이다. ‘세상의 모든 짤방’, 이른바 ‘세모짤’로 불리는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가 그것이다.

하지만 <세모방>은 개인 동영상이 아닌 전 세계의 실제 방송 프로그램을 소재로 삼았고, 그걸 그대로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출연자들이 함께 참여해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걸 새로운 콘셉트로 삼았다. 그래서 몽골에까지 날아간 박수홍과 남희석, 김수용은 C1TV의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도시아들>에 출연해 사막에서 우물을 길어 백여 마리의 낙타에게 물을 먹이는 장면을 보여주었다. 또 슬리피와 오상진은 실버아이TV <스타쇼 리듬댄스>에 참여해 어르신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는 리듬댄스의 그 ‘깔짝 깔짝’한 동작이 주는 마성의 매력을 소개해주었다.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1인 미디어 시대의 개인방송을 지상파 버전으로 끌어안은 것이라면, <세모방>은 이제 SNS를 통해 전 세계의 짤방들이 소개되는 시대에 그 다양한 프로그램들과 지상파가 콜라보레이션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즉 <세모방>의 묘미란 그 다양성을 체험하고 즐기는 것이지만, 또한 그 지상파 버전과의 협업에서 나오는 충돌이 주는 재미 또한 빼놓을 수 없는 요소다. 

그래서 박명수와 꽝PD의 부딪침이 만들어낸 상상 이상의 웃음은 바로 <세모방>이 가진 잠재력을 제대로 말해준다. 세상은 넓고 프로그램들은 넘쳐난다. 하지만 지상파의 예능 프로그램이 할 수 있는 기획은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 그래서 <세모방>은 그 기획과 아이디어의 문호를 오히려 활짝 열어젖힘으로써 상상 초월의 신세계와 충돌하는 그 접점을 만들어냈다. 어디서 본 듯한 주말 예능의 식상함들 속에서 <세모방>의 이러한 신선한 시도는 주목할 만한 일이다.

Posted by 더키앙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