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문화 속에 담긴 현실을 모색하는 곳 더키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5725)
블로거의 시선 (96)
네모난 세상 (5508)
SPECIEL (19)
문화 코드 (1)
생활의 발견 (23)
술술 풀리는 이야기 (4)
스토리로 떠나는 여행 (10)
책으로 세상보기 (8)
문화 깊게 읽기 (4)
스토리스토리 (24)
사진 한 장의 이야기 (4)
드라마틱한 삶을 꿈꾸다 (7)
대중문화와 마케팅 (9)
Total13,688,722
Today97
Yesterday203
728x90

이승기, 예능·연기·MC 만능 연예인으로 새 전성기 맞아

 

최근 들어 이승기의 활약이 여러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다. 가장 도드라지는 건 역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에서의 활약이다. 바른 청년이자 약자들을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순경이었지만, 사이코패스의 뇌가 이식되면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정바름이라는 인물 역할이다. <마우스>는 궁극적으로 사이코패스는 탄생하는가 아니면 만들어지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으로 결국 이 정바름의 어떤 선택이 작품의 메시지를 드러내는 중요한 열쇠가 된다.

 

사실 <마우스>로서는 정바름 역할에 이승기를 캐스팅한 것 자체가 신의 한수라고 볼 수 있다. 늘 바른 청년의 이미지를 가진 이승기가 아닌가. 그래서 <마우스>에서는 이 티 없이 순수해 보이는 인물이 순간순간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뇌수술을 받고 깨어난 정바름이 병실 한 편에 놓여진 새장 속에서 새를 꺼내 목을 꺾어 창밖으로 던지는 반전 장면은 그래서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든 바 있다.

 

항상 선한 역할만을 주로 해왔던 이승기가 돌변했을 때 오히려 더 큰 반전을 줄 수 있다는 걸 먼저 보여준 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였다. 시즌2에서 '꽃의 살인마'로 등장하면서 그 반전 매력이 가능하다는 걸 확인시켜 줬기 때문이다. 물론 그건 예능 버전이었지만, <마우스>는 그것이 드라마에서도 효과를 낸다는 걸 보여줬다. 이제 선한 역할만이 아닌 악역까지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혀가는 이승기의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기대하게 만드는 대목이다.

 

과거 이승기는 가수로 데뷔해 '내 여자라니까'로 주목받았고, KBS <1박2일>과 SBS <찬란한 유산>까지 큰 성공을 거두며 이른바 '트리플 크라운(가수, 배우, 예능)'으로 불린 바 있다. 물론 그 후에도 꾸준히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이어왔지만, 그 이상의 어떤 성취들이 눈에 띄지는 못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승기의 존재감이 새롭게 다양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마우스>에서 보여준 연기 영역의 확장은 물론이고, JTBC <싱어게인> 같은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도 MC로서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준 바 있다.

 

<싱어게인>에서 이승기가 중요한 역할을 한 건, 이 프로그램의 정체성과도 관련이 있다. 이 프로그램은 오디션 형식을 가져왔지만 대결과 경쟁보다는 서로가 서로를 지지하며 응원함으로써 저마다 최고의 무대를 만들어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이승기는 출연자들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규현과 함께 농담을 주고받기도 하고, 출연자들의 노래에 맞춰 춤을 추기도 하며 백스테이지에서는 그들에게 다가가 진심어린 상찬을 해주기도 했다. 많은 출연자들이 이승기의 이런 진정성에 감동했다는 이야기를 내놓은 건 그가 얼마나 진심으로 이 프로그램에 임했는가를 말해주는 대목이다.

 

이미 <1박2일> 시절부터 예능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지만 이승기는 SBS <집사부일체>, tvN <서울촌놈>,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 <투게더>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여전한 예능감을 선보여 왔다. 그는 특유의 편안하고 기분 좋게 해주는 캐릭터이면서, 이제는 좀 더 주도적으로 상황을 만들어내고 풀어가는 베테랑적인 면모까지 갖추게 됐다. 과거 <1박2일> 시절과 비교해보면 확실히 성숙된 모습이 두드러진다.

 

<마우스>를 통한 연기자로서의 성장과, <싱어게인>으로 오디션 MC로서도 충분히 보여준 가능성 그리고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주는 성숙해진 면모. 이것이 지금 현재 이승기의 새로운 전성기를 만들고 있는 이유가 아닐까. 과거의 트리플 크라운과 비교해보면 지금의 이승기는 확실히 성숙된 성장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사진:tvN)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투게더', 넷플릭스여서 가능한 초국적 예능의 세계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투게더>는 영어 표기로 'Twogether'라는 조어를 만들었다. 이승기와 대만의 떠오르는 스타 류이호 두 사람이 함께 팬들이 만들어준 코스를 따라 여행을 한다는 의미가 거기에 들어있다.

 

물론 <투게더>의 핵심적인 유인은 이승기와 류이호라는 두 인물이다. 이승기야 가수, 배우는 물론이고 예능인으로서도 확고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데다, 글로벌한 인기까지 가진 인물이라는 건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일이다. 여기에 <안녕, 나의 소녀>, <결혼까지 생각했어> 등의 작품으로 우리나라에서도 팬층이 두터운 류이호가 합류했다.

 

그리고 이들이 떠나는 여행지는 동남아시아 지역이다. 프로그램 콘셉트가 그냥 여행을 하는 게 아니라 해외의 팬들이 보내준 추천여행코스를 여행하고 궁극적으로는 그 팬을 만나는 것이기 때문에 두 사람이 모두 확실한 인지도를 갖고 있는 동남아시아가 그 여행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데 국적도 다르고, 언어도 잘 통하지 않는 두 사람이니 첫 만남이 어색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첫 번째 여행지인 인도네시아의 욕야카르타에서 만난 두 사람은 간단한 영어로 인사만을 한 채 조금은 어색한 공기를 느끼며 숙소를 향했다. 진짜로 한 방에서 같이 자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진짜 리얼"이라 말하는 류이호는 그러나 바로 그런 진짜 리얼이 두 사람의 관계를 급진전시킨다는 걸 금세 알게 된다.

 

그리고 이것은 이 프로그램이 가진 가장 괜찮은 정서적 끌림을 만들어낸다. 물론 SBS <런닝맨>은 물론이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를 연출했던 조효진 PD가 진두지휘하고 있으니 이 여행에 미션이 빠질 리 없다. 하지만 <런닝맨>이나 <범인은 바로 너>가 쉴 새 없이 뛰어다니며 미션을 해결하는 그 오락적 요소에 집중하는 재미를 준다면, <투게더>는 이런 미션에 친구 사이의 우정이나, 현지인들과 팬들과의 교감 같은 정서적 요소들을 더함으로써 가슴까지 따뜻해지는 여정을 선사한다.

 

외모부터 너무나 닮아있는 두 사람이 팬을 만나야 한다는 일념으로 동굴을 탐험하고 사원에서 또 바다에서 미션을 수행하며 힘겨운 요가를 따라 하기도 하고 패러글라이딩을 타기도 하는 그 과정들은 어찌 보면 그 자체로도 그 나라의 매력을 보여주지만, 이것을 수행해가는 두 사람이 조금씩 서로를 알아가며 친해지는 그 모습은 훈훈함을 안겨주기에 충분하다.

 

게다가 현지인들과 갑자기 벌어진 배드민턴 대결을 통해 그들과 교감하는 장면들은 자연스럽게 국적과 언어에 대한 장벽을 깨버리는 힘을 발휘한다. 어디서 알고 나타난 것인지 "이승기"를 외치는 팬들의 응원은 글로벌 스타로서의 이승기의 진가를 보여주면서도 동시에 이제 팬덤은 국적을 훌쩍 뛰어넘은 지 오래라는 사실을 상기시킨다.

 

<투게더>는 그래서 그 초국적인 기획 자체가 어찌 보면 넷플릭스가 추구하는 탈국적성에 너무나 잘 어울리는 콘텐츠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한국의 이승기와 대만의 류이호가 만나 인도네시아 욕야카르타의 낯선 현지인들과 팬을 만나러가는 기획이라니. 잘 어울리지 않을 것만 같은 것들이 의외로 잘 어우러지고 그래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어줄 때, 자연스럽게 깨져버리는 국적의 벽이란 어찌 보면 넷플릭스가 꿈꾸고 있는 콘텐츠 세상의 그림이 아닐지. 그건 또한 피부색과 국적과 언어는 달라도 함께 할 때 더 행복할 수 있다는 그 가치를 믿고픈 대중들의 바람이기도 할 것이다. 이승기와 류이호가 "해피 투게더!"라고 외치듯이.(사진:넷플릭스)

Posted by 더키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