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저게 정녕 아이의 연기란 말인가
    옛글들/스토리스토리 2011. 10. 14. 09:55
    728x90

    아이들이 타고난 연기자라는 건 아이를 키워본 부모라면 누구나 아는 일일 게다. 원하는 걸 안 해줘서 눈에서는 눈물 한 방울 나오지 않는데 정말 슬프게 우는 아이에게 "연기하지 마!"라고 말했다는 부모의 얘기는 실로 농담이 아니다. 아이들의 표정연기는 리얼 그 자체다. 심지어는 자기 자신까지도 속일 정도니까. 우는 연기를 하다가 진짜 울게 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물론 가짜로 웃다가 진짜 웃음이 멈추지 않아 배가 아플 정도로 웃는 건 예삿일이다. 이 정도의 몰입이면 우리가 흔히 말하는 '명품 연기(?)'를 해낼 수 있는 기초가 잡힌 셈이다. 물론 표현력에 한계가 있겠지만, 이것이 적어도 요즘 아역들에게서 쉽게 '발연기'를 발견하기 힘든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생활 속에서의 연기와 카메라 앞에서의 연기는 확실히 다른 법. 여행을 가서 잘도 뛰어놀던 아이도 "사진 찍자!"하고 얘기하면 부동의 자세가 되어버리던 시절이 있었다. 순간 '얼음!'이 되어버린 그 사진들은 마치 누군가 약속이라도 정해놓은 것처럼 그 시대의 포즈가 되어 있다. 산에 가면 하늘 어디쯤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바다에 가면 꼭 일렬로 죽 서서 차렷 자세로 사진을 찍는다. 어른이나 아이나 마찬가지였다. 그러던 것이 참 세월이 많이도 변했다. 이제 사진 찍자고 하면 아이들은 저마다 기발한 포즈를 취하려고 안달이다. 아니 아예 자연스럽게 찍기 위해 카메라를 의식하지 않는 센스도 보여준다. 이른바 '스냅샷'의 시대를 넘어서 이제는 '셀프 카메라'의 시대가 아닌가.

    가끔 촬영 현장을 찾아가면 보게 되는 아역들은 정말 놀랍기 그지없는 '연기신공'을 보여준다. 그래서 과거 아역들은 그저 성인역의 어린 시절을 보여주기 위한 하나의 방편으로 치부되었지만 요즘은 확실히 달라졌다. 아역의 놀라운 연기력에 그 바톤을 이어받는 성인역이 부담을 느낄 정도니 말이다. 카메라와 함께 태어나고(요즘은 아예 출산장면까지 동영상으로 담는다고 하지 않는가!), 생활한 그들은 카메라 렌즈가 자신을 바라보는 것에 아무런 부담도 느끼지 않는다. 여기에 아이들 특유의 몰입능력과 일찍부터 TV를 통해 깨우친 다양한 얼굴 표현의 경험이 덧붙여지니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 너무나 어른 뺨치는 연기를 선보이는 아이들을 볼 때마다 어딘지 '이건 좀 아닌데'하는 생각이 드는 건 너무 일찍 '연기'를 실제가 아니라 '연기'로서 하는 아이들의 조숙증 때문이 아닐까 싶다. '저게 정녕 아이의 연기란 말인가' 하는 놀라움 속에는 그래서 약간의 탄식이 섞여있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아이를 키우는 건 실상 TV라는 얘기가 나오는 미디어 세상이니 말이다. 그래도 가끔은 어딘지 어색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그 옛 사진 속의 아이들이 그리워진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