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야구장생각
    옛글들/생활의 단상 2005. 9. 15. 16:19
    728x90

    농구장에 가본 지 정말 오래됐다.
    아니 경기장이란 데를 가본 게 오래된 거 같다.
    TV 속으로 보는 것에 익숙해져버린 거 아닐까.

    그러다 지난 한국시리즈 야구 티켓이 생겨서 딸내미랑 와이프 데리고
    오랜만에 야구장에 갔었다.
    야구는 재미없었다.
    그런데 야구장은 참 재미있었다.
    거기 있는 사람들, 공 하나에 환호하고 야유하고...
    아마도 책상머리에서 골치깨나 썩였을 양복쟁이들은 언제 그랬냐는 듯
    커다란 비닐봉지에 구멍을 뚫어 입고서 춤을 췄었다.
    딸이 그걸 보고 이해할 수 없어하던 표정이 기억난다.

    "아빠 저 사람 왜 저래?"
    "좋아서 그러지..."

    차마 그 양복쟁이의 춤 속에 숨어있을 삶의 무게감 같은 걸 얘기할 수는 없었다.

    공은 때리면 날아가고 바닥에 닿으면 튀어 오른다.
    던지는 방향으로 곧바로 흔들림도 없이 날아간다.
    방해물이 생기면 그 부딪친만큼의 힘으로 되튀어나간다.

    아마도 그 양복쟁이는 그 공의 가벼움에 매료되었을 것이다.
    그 공을 바라보며
    이제는 상사의 어떤 지청구에도 물먹은 솜처럼
    부담없이 받아들이는 자신의 몸 속에서도
    그런 가벼움이 있었다는 걸 떠올렸을 거다.

    다른 스포츠도 다 그렇지만 이상하게도 야구는 더 그렇다.
    그래서 가끔 공터에서 나이든 아저씨가 글러브를 끼고 공을 던지고 받는 걸 보면
    그 아저씨들의 어린 시절을 보는 듯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나도 옛날에는 내 손보다 몇 배는 큰 글러브 끼고 공 던지고 받곤 했었는데..
    그 땐 참 다른 건 생각하지도 않았다.
    공만 쳐다봐도 재미있었으니까.

    '옛글들 > 생활의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해는 하겠는데 화가 나!  (0) 2007.09.11
    술과 나  (1) 2005.09.15
    야구장생각  (1) 2005.09.15
    꽃피는 봄이 오면  (1) 2005.09.15
    굴다리를 지나면서  (2) 2005.09.15
    대나무 소리  (1) 2005.09.15

    댓글 1

    • BlogIcon beats by dre 2012.02.14 15:55

      http://www.mydremonsterbeats.com/
      http://www.topbeatsbydresale.com/Beats-By-Dre-In-Ear-Headphones.html
      http://www.topbeatsbydresale.com/Purple-Beats-By-Dre-On-Ear-Headphones-with-ControlTalk-p-31.html
      네트워크 정보의 좋은 소스셔서 감사합니다 ,내가이 기사를 읽고 오랫동안 귀하의 사이트를 추적 유지되었습니다, 내가 더 관심을 지불할 것입니다 흥미로운 읽을 수 있습니다,기사가 가장 고전적인 스타일 중 하나가, 내가 한 번 읽으면, 내가 그들과 사랑에 깊이되었습니다이며, 좀 더 완벽한 작품을 기대

Designed by Tistory.